색동가/무명초

댓글 220

나의 이야기

2021. 12. 26.

色憧家( 색을 그리워하는 집)

음식점 간판 이름이 특이합니다

무명초의 지인이, 이곳  "색동가"  식당에서

5분 거리에 있기 때문에, 간단한 식사를

이곳에서 자주 하고 있습니다

"칼국수". " 만두". " 오리불고기 ". 세가지만 전문적으로 합니다.

무명초의 블방에 오신, 훌륭하신 블로그님들

壬寅年 (호랑이 해) 새해,  福 많이 받으시기 기원드립니다()

 

무명초의 부득이한 사정으로,

훌륭하신 블로그 님들의 블방을 자주 찾지 못하여 죄송합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방문해 주시고 공감 눌러 주시어 깊이 감사드립니다.()

색동가 / 사랑의 하트 ♡ 공감. 한번 눌러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