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名草 세상 사는 이야기...

" 이름없는 풀 " 은 모든 사람들 에께, 무자비 하게, 짖발 히면서 살아 가는 것이니, 그럴수록 더욱 겸손한 마음 으로 고개 숙여, 살아야 한다는 뜻으로 " 무명초 " 라 했습니다.

03 2021년 06월

03

나의 이야기 마라도/무명초

우리나라 최남단의 섬으로 대정읍 모슬포항에서 남쪽으로 11㎞, 가파도에서 5.5㎞ 해상에 있다. 동경 126°16′, 북위 33°06′에 위치하며 면적은 0.3㎢, 해안선길이 4.2㎞, 최고점 39m이며 인구는 137명(2015년 기준)이다. 섬 전체가 남북으로 긴 타원형이고 해안은 오랜 해풍의 영향으로 기암절벽을 이루고 있다. 난대성 해양 동식물이 풍부하고 주변 경관이 아름다워 2000년 7월 천연기념물 제423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자료출처 : 한국 민족문화 대 백과 사전. 7박8일동안 나홀로 제주 여행을 대한민국 최 남단의 마라도 여행을 끝으로 하고, 언제나 소중한 내고향 진주로 향해 다음날 제주 공향에서 기내에 몸을 실었 습니다. 마라도 섬으로 입도 하는 여객선. 바람이 심하게 불어, 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