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名草 세상 사는 이야기...

" 이름없는 풀 " 은 모든 사람들 에께, 무자비 하게, 짖발 히면서 살아 가는 것이니, 그럴수록 더욱 겸손한 마음 으로 고개 숙여, 살아야 한다는 뜻으로 " 무명초 " 라 했습니다.

15 2021년 06월

15

나의 이야기 징검다리/무명초

징검다리와 돌다리. 개울, 혹은 물이 차 있는 곳에 돌을, 띄엄,띄엄, 놓아 건너갈수 있게 해둔것을 징검 다리, 혹은 돌다리(석다리) 라고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무명초는 어느것을 어떻게 구분 해서 쓰야 하는지, 정확한 답을 모르고 있습니다 지인이 살고 있는 충북 진천에 있는 "돌다리" 가 생각 납니다. 가까운 곳에 이런 징검 다리( 돌다리)가 있다는것을 몰랐는데. 존경하는 " 혜명화" 님의 블로그를 보고 알았습니다. 감사 드립니다(). 징검다리( 돌다리) 를 한번 건너가봅니다. 징검다리(돌다리)를 건너 가보았드니, 아~~ 글세, 수 많은 올챙이 들이 있습니다 아! 저건 무어지 ?? 무명초는 처음 자라인줄 알았습니다, 낚시하시는 분이 계시여 물었드니, 거북이라고 합니다. 강태공님께 고기를 많이 잡으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