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名草 세상 사는 이야기...

" 이름없는 풀 " 은 모든 사람들 에께, 무자비 하게, 짖발 히면서 살아 가는 것이니, 그럴수록 더욱 겸손한 마음 으로 고개 숙여, 살아야 한다는 뜻으로 " 무명초 " 라 했습니다.

03 2021년 07월

03

나의 이야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무명초

무명초를 사랑해 주시는 지인분의 부름을 받고,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 부페를 다녀 왔 습니다 지인분이 저녁을 미리 예약을 해두셨든 모양 입니다. 얼마 전에도, 지인분이, 무명초가 고생 한다고, 맛있는 소고기를 마음것 먹을수 있도록 해 주시겠다면서 해운대 파라 다이스 호텔을 데리고 왔습니다. 참으로 고마우신, 지인분께 블로그를 통해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 야간, 전경 입니다 해운대 에서는 무명초가 안다는것은, 저~멀리 좌측에 보이는, 60년도 지었다는 조선 비치 호텔만 알고 있고, 업무상 두세번 숙박 해본 적이 있습니다. 해운대 바다가 보이는, 중앙에 자리를 잡았 습니다 중앙에 서 계시는 분이 무명초를 사랑해 주시는 지인분 이십니다. 지인님 덕분에 맛있는 음식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