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名草 세상 사는 이야기...

" 이름없는 풀 " 은 모든 사람들 에께, 무자비 하게, 짖발 히면서 살아 가는 것이니, 그럴수록 더욱 겸손한 마음 으로 고개 숙여, 살아야 한다는 뜻으로 " 무명초 " 라 했습니다.

20 2021년 07월

20

나의 이야기 추어탕/무명초

서울에 있는 친구가 고향에 내려 왔다. 텅비워 있는 고향집이 얼마나 그리웠을까?? ( 이친구는 한때, 아주 중요한 곳에 근무한 경력이 있고, 동창들이 초청받아 구경도 했습니다) 고향 이란 말만 들어도, 언제나 어머님 품안 같이, 포근한 마음이 든다. 고향을 떠나 있는, 무명초도 지금 그러하다 {언제나 소중한 내고향} 이기 때문이다. 추어탕이 먹고 싶다 하여 무명초가 알고 있는 농촌에 있는 추어탕 집을 찾아 갔습니다. 친구에께 감사한 마음으로 그때, 그 추억을 생각하며, 몆장의 사진을 올려 본다. 추어탕 !! 가을밤이 깊어갈 무렵, 양반집 마님이 사랑채에 있는 서방님께 야식으로 들여보내던 음식이 추어탕이다. 한낮에는 하인들이나 소작농이 먹는 천한 음식이라며 거들떠보지도 않는 척하다가 한밤중에 남들이 볼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