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2021년 11월

08

나의 이야기 사랑이 샘솟는곳/무명초

무명초가 모셨든 직장의 大 선배님 께서 식사후 차를 한잔 마시러 가자 하시여, 핸들을 잡았는데, 난생 처음으로 가보는 곳이고, 깊고, 깊은, 산중이라 산 길을 돌아, 돌아, 최고 정상까지 올라왔습니다. 와 ~~~ 그런데 이게 왠 일입니까?? 이렇게 깊은 산골자기 정상에 이런곳이 있었다니... 더욱이 놀난것은, 大선배님께서, 오늘이 세번째 오신다는것입니다. 그럼, 첫번째, 두번째는 어느분과 같이 오셨습니까? 하고 물으니, " 황혼의 아름다운 로맨스는 깊이 묻지 말라"고 하십니다 *(* 정상에서 바라본, 진주역세권 (신 진주역) 대 선배님 께서 이곳의 실정을 상세히 이야기 해주십니다. 옆에 숲속길에 가면, "19세 미성년자 출입금지" 구역이 있다 합니다. 이곳 찻집의 정상에서 신 역세권(진주역)을 보고 찍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