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2021년 11월

18

나의 이야기 먼데서 오신손님/무명초

폰에 입력해 두고 있는, 지인으로부터 전화가 온다. 진주에 와 있으니 저녁에 얼굴을 한번 보자고 한다. 10년도 더 넘은것 갔다. 참으로 오래 많에 만나 보는 지인이다. 이 지인은 리드십이 좋아서, 같은 아파트에 살때는, 모든 입주자들이 즐겁고 행복 했다고 할수있다. 먼데서 오신 손님을 만나, 그동안의 세상 살아온 이야기를 한없이 나누어 본다. 옛날에 먹든 이러한 음식이 먹고 십다고 합니다.^(^ 지인의 사모님과 같이 왔습니다. 서울 사람이라 그런지, 또 커피숍을 가자는군요 ^(^ 커피숍에서 바라본, 김시민 대교. 무명초의 부득이한 사정으로, 휼륭하신 블로그 님들의 블방을 자주 찾지 못하여 죄송 합니다. 언제나 변함 없이, 방문해 주시고 공감 눌러 주시여 깊이 감사 드립니다.() 먼데서 오신손님/ 사랑의..

댓글 나의 이야기 2021. 11.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