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암산 숯불갈비 이야기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