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이야기

1995년 영광포도원을 개원하고 많은 세월을 포도와 사랑에 빠졌다.(www.kangpodo.com)

01 2021년 02월

01

포도이야기 경이로운 벌레들

요즘 포도원에 벌레들을 잡기 위해 포도나무 껍질을 벗기고 있다. 농사 25년 만에 처음으로 포도나무 껍질을 벗기고 있는데 그동안에는 이렇다할 벌레가 없어서 껍질을 벗길 필요가 없었다. 그런데 요즘 유기농업에서 인정해주는 친환경 약제로는 방제가 거의 되지 않는 벌레가 생겨서 이 벌레 때문에 껍질을 벗기는 작업을 하고 있다. '가루깍지벌레' 혹은 '배나무 이'라 불리는 이 벌레는 나방처럼 몸에 물이 묻지 않기 때문에 친환경약제로는 방제를 할 수가 없다. 우리 포도원에 없었던 벌레인데 최근 몇년동안 외부에서 묘목을 가져다가 이것저것 신품종이라 하여 심었는데 아마 여기에서 옮겨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내가 바쁘니까 아내가 몇일동안 껍질을 벗기고 있었는데 나도 몇 일 해보니 정말 진도가 나가지 않는 작업이다. 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