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이야기

1995년 영광포도원을 개원하고 많은 세월을 포도와 사랑에 빠졌다.(www.kangpodo.com)

21 2021년 03월

21

포도이야기 새싹

이제 4월이 되면 포도나무에서 새싹이 자란다. 풀이나 채소만 새싹이 아니라 나무도 새싹이 자란다. 새싹은 저장양분으로 자란다. 식물은 씨앗에서 새싹이 나온다. 식물은 외떡잎 식물이 있고 쌍떡잎 식물이 있다. 떡잎은 무엇일까? 씨앗속에 저장된 양분으로 자라는 것이 떡잎이다. 잎이 나오고 뿌리가 나오기 까지 저장양분으로 자란다. 그리고 뿌리가 내리면 그때부터는 뿌리에서 양분을 흡수하여 자라게 된다. 식물의 성장을 보면 오묘하다. 어떻게 그렇게 자라도록 만들어졌을까? 신기하다. 포도나무도 새싹이 자라면 그렇게 예쁠수가 없다. 포도나무도 그 새싹을 떡잎이라 한다. 씨앗에서 나오는 새순도 떡잎이라 하고 나무에서 저장양분으로 자라는 잎을 떡잎이라 한다. 그러면 나무의 떡잎은 잎이 몇장일까? 포도나무의 떡잎은 잎이 ..

댓글 포도이야기 2021. 3. 21.

03 2021년 03월

03

포도이야기 봄, 포도농사를 준비한다.

봄이 되면 포도원은 바빠진다. 해마다 입춘이 되면 포도원에 농사가 시작된다고 보면 된다. 포도나무는 지난해에 자란 가지에서 열매가 나온다. 지난해 여름에 꽃눈이 만들어지고 여름과 가을을 거쳐서 새해를 맞이하여 꽃눈이 발달하여 4월이 되면 눈이 발아하여 새싹이 나오고 그 새싹속에 꽃송이가 나온다. 보통 포도의 꽃은 한송이에 적게는 300여개 많게는 1,000여개의 꽃이 핀다 그꽃이 모두 수정이 되면 문제가 많다. 그래서 한송이에 대립종(대립종은 한 알의 무게가 15g정도 이상의 포도를 말한다.)은 30알 전후, 중립종은(중립종은 포도 한 알의 무게가 10g전후의 포도를 말한다.)60알~80알 정도, 소립종은 (소립종은 포도 한 알의 무게가 5g전후의 포도를 말한다.)100알 전후로 수정이 되고 나머지는 떨..

01 2021년 02월

01

포도이야기 경이로운 벌레들

요즘 포도원에 벌레들을 잡기 위해 포도나무 껍질을 벗기고 있다. 농사 25년 만에 처음으로 포도나무 껍질을 벗기고 있는데 그동안에는 이렇다할 벌레가 없어서 껍질을 벗길 필요가 없었다. 그런데 요즘 유기농업에서 인정해주는 친환경 약제로는 방제가 거의 되지 않는 벌레가 생겨서 이 벌레 때문에 껍질을 벗기는 작업을 하고 있다. '가루깍지벌레' 혹은 '배나무 이'라 불리는 이 벌레는 나방처럼 몸에 물이 묻지 않기 때문에 친환경약제로는 방제를 할 수가 없다. 우리 포도원에 없었던 벌레인데 최근 몇년동안 외부에서 묘목을 가져다가 이것저것 신품종이라 하여 심었는데 아마 여기에서 옮겨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내가 바쁘니까 아내가 몇일동안 껍질을 벗기고 있었는데 나도 몇 일 해보니 정말 진도가 나가지 않는 작업이다. 손..

20 2021년 01월

20

포도이야기 포도재배

요즘 샤인머스켓의 고공 행진으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포도재배에 관심이 많고 너도나도 샤인머스켓포도를 심고 시설투자를 하고 야심차제 귀농을 해서 집도 짓고 화려한 출발을 하고 있다. 포도는 전세계에 재배되는 유일한 과일이지만 유럽의 여러나라들도 생식용포도재배를 쉽게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생식용포도(Table Grape)를 수입 해서 먹는 나라들이 많이 있다. 우크라이나 같은 포도재배의 최적지의 땅을 가진 나라도 생식용포도는 그리 많이 재배하고 있지 않고 가격도 비싸게 팔리지만 생산량이 많지 않다. 이유가 무엇일까? 생식용포도재배는 정말 쉽지 않다. 어렵다는 말이다. 아마 과실재배에서 가장 어려운 작물이리라! 왜냐하면 포도는 나무에서 완벽하게 익지 않으면 수확을 해도 정상적으로 판매를 못한다. 포도는 ..

댓글 포도이야기 2021. 1. 20.

18 2021년 01월

18

포도이야기 묘목심기

우리는 흔히 묘목을 심거나 작물을 심을 때 풀이 나지 못하게 하려고 검정비닐을 멀칭을 해서 심는다. 그러나 검정 비닐은 햇빛을 차단해서 뿌리의 깊이를 작물이 혼동하게 되고 나중에 비닐을 걷어내게 되면 뿌리의 깊이가 정상적이지 않기 때문에 심하게 몸살을 하게 된다. 그러니 처음에 검정비닐을 씌우고 나무를 심으면 평생을 검정비닐을 멀칭하고 재배해야 하고 처음부터 투명비닐을 씌우고 재배를 시작하면 첫해만 비닐을 씌우고 후에는 풀을 키워서 재배하면 된다. 선택은 여러분들의 몫이다. 첫해 투명비닐을 씌우는 이유는 아직 나무가 어려서 뿌리의 활착이 원활하지 못하기 때문에 지온을 높여주기 위함이다. 풀은 투명비닐속에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관리를 잘 해주면 된다. 처음에는 풀이 잘 자라지만 시간이 갈수록 공기가 공급..

댓글 포도이야기 2021. 1. 18.

18 2021년 01월

18

포도이야기 포도원의 적지는 어디일까?

포도원은 물빠짐이 좋지 않은 땅만 아니면 된다고 했다. 포도원을 조성하기 좋은 장소는 어디일까? 그것은 포도원을 어떤 형태로 조성할 것이냐가 결정한다. 우리나라는 여름에 비가 많아서 유럽종의 고급포도들을 재배하기 어렵다는 말을 했었다. 이유는 비때문인데 앞으로 좋은 품종을 잘 재배해서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려면 하우스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하우스를 하는 이유는 비를 맞지 않게 하려는 것이고 그래야 열과 없이 좋은 포도들을 수확하게 된다. 그러나 그렇게 하려면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들게 된다. 포도원을 하기 어려운 점이 바로 이것이다.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든 다는 것... 그런데 생각해보면 다른 원예작물도 마찬가지이다. 초기 투자비용뿐만 아니라 해 마다 재투자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다. 그러나..

댓글 포도이야기 2021. 1. 18.

18 2021년 01월

18

포도이야기 풀을 이용하여 포도원을 만든다.

포도재배의 좋은 땅은 어떤 땅일까? 포도는 토질을 가리지 않는다. 아니 포도원의 땅은 만들어 가면 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물빠짐이 좋은 땅이다. 이것도 개선을 하면 된다. 흔히 암거배수 시설을 하기도 하고 두둑을 만들어 심기도 한다. 노지에서 재배할 경우는 포도의 열과 피해를 막기 위해서 두둑을 만들어 심는 것이지 물을 싫어하기 때문에 두둑을 만드는 것이 아니다. 포도는 물을 정말 좋아하는 작물이고 물관리가 생명이다. 땅을 만든다는 것은 땅의 물빠짐을 좋게 만들고 지력을 증진시킨다는 것이다. 황토질의 땅은 각종 미네랄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서 좋은데 물빠짐이 나쁘다 모래땅은 물빠짐은 좋은데 양분이 별로 없고 용탈이 심해서 과수재배에 어려움이 많다. 그러나, 이 모든 땅의 토질을 개선해주는 것은 바로 풀이..

댓글 포도이야기 2021. 1. 18.

15 2021년 01월

15

포도이야기 식물의 광합성

식물은 광합성을 통해서 양분을 만들어 성장한다. 이 땅의 모든 동식물은 햇빛이 없으면 죽게 된다. 특히 꽃피고 열매맺는 식물들은 햇빛에 의한 광합성이 가장 중요하다 하겠다. 광합성 공식은 이미 많이 알고 있기 때문에 무엇이 중요한 인자이고 사람이 관여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이미 물 이야기하면서 설명했다. 그럼 광합성이 가장 중요한 시간대는 언제 일까? 하루중에 광합성을 가장 많이 하는 시간은 언제일까? 어느날 후배의 개업식에 가지고 갈 화분을 고르고 있었는데 너무도 화려한 화분이 눈에 들어왔다. 씨클라멘이라는 꽃이였다 붉은색의 꽃이 너무 화려하고 예뻐서 내것도 하나 사고 개업식에 가져갈 화분도 하나 구입했다. 개업한 가게에 가보니 정 남향의 건물인데 그 후배의 가게는 정 동쪽을 보고 있었다 정확히 1..

댓글 포도이야기 2021. 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