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글(2013년 이전)/해외통신원

방송통신위원회 2011. 10. 31. 09:33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하는 네덜란드인은 얼마나 될까?

 

답은 ‘네덜란드 인구의 절반은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한다.’이다.

 

 

 


 모바일 인터넷 사용을 한층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폰의 대거 등장에 힘입어 모바일 인터넷 사용자는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네덜란드 통계청(CBS)에 따르면 12살에서 75세 까지의 연령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터넷 사용자의 43%가 모바일을 통한 인터넷 사용자라고 밝혔다. 이러한 모바일 인터넷 사용자의 통계는 전 년도 대비하여 두 배 가량(21%)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현재 네덜란드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는 인구는 총 인구의 93%에 달한다. 그 중에 절반은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스마트 폰의 영향
2010년 앞 다투어 신제품이 쏟아졌던 스마트 폰의 영향은 현재 네덜란드의 전 세대를 걸쳐 모바일 인터넷 사용을 증가시키는 큰 요인이 되었다.
네덜란드 통계청에서 발표한 아래의 자료는 그 간의 모바일 인터넷 발전 속도와 어떠한 기기들을 이용하여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하였는 지를 잘 알 수 있다.

 

 

 


통계청 자료를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모바일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의 연령대 12세~ 75세
인터넷 사용자 가운데 모바일 사용자가 차지하는 비율(노란색 막대 표시)
모바일 사용자 가운데 노트북 사용자의 비율(녹색)
모바일 사용자 가운데 모바일 전화기 사용자의 비율(청색)

 


도표를 보면 2010년과 2011년의 2배가량의 차이를 보여준다. 이러한 현상은 스마트 폰에 대한 젊은 층의 동경으로 시작한 스마트 폰의 구매 증가와 60대 이후의 세대들 가운데 20%가 넘은 수요층을 형성한 스마트 폰의 사용자 증가의 영향이 이런 변화의 큰 역할을 한 것이다. 눈에 띄는 것은 그 동안 꾸준한 성장을 가져왔던 노트북 사용자들은 그 자리 수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소셜 네트워크의 인기
2011년의 인터넷 혁명 중 하나는 당연히 소셜 네트워크의 인기라고 볼 수 있다. 네덜란드의 인터넷 사용자 중에 53%는 올 해에 소셜 네트워크의 사용을 활성화하였다. 25세 이하의 경우는 88%에 이른 증가율을 보였다. 2011년 상반기에 두드러진 상승률을 보였다는 것을 통계 기관의 자료에서 볼 수 있다. 하이브스(Hyves), 페이스 북(Facebook), 트위터(Twitter)등의 소셜 네트워크의 인기는 고객들에게 기존의 모바일 전화기를 스마트 폰으로 이동하게 하는 핵심적인 힘으로 작용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아울러 비즈니스 네트워크 사이트인 링크드인(Ljnkedin) 사용자의 증가도 2011년 들어 20% 이상의 증가율을 나타내었다.

 

 

인터넷 사용자의 5명 중 4명은 온라인 인터넷 사용자

 

 

 

거의 80%에 육박하는 인터넷 사용 인구가 2011년 들어 인터넷을 이용한 쇼핑을 했다고 밝혔다. 2002년 이래 성장해오던 인터넷 쇼핑몰은 지난 2년 동안은 오히려 감소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점점 줄어들었던 인터넷 쇼핑몰 시장이 2011년 들어 호황기를 맞고 있다.

 

올 상반기 3개월 동안의 성장 추세는 인터넷이용자의 72%가 인터넷을 통해 새로운 제품을 구입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새로운 제품과 중고 제품을 구입하기 위해 인터넷 쇼핑몰을 이용한다고 답변자의 대다수는 신제품을 구매했으며 4%에 해당하는 구매 고객은 중고 물품을 구매했다고 답변했다.  또한 네덜란드가 아닌 유럽연합국의 인터넷 쇼핑몰을 이용하여 물건을 구매한 경우가 전체 인터넷 쇼핑몰 이용자 가운데 10%를 차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 연구업체의 연구에 의하면 인터넷을 통한 지출이 90억 유로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21세기 초반에 모든 산업의 근간을 흔들었던 인터넷 붐으로 전 세계가 들떠있었다면 2011년 현재 10년의 세월 속에서 단단하게 기반을 마련해온 인터넷 산업의 르네상스시기를 맞았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네덜란드 통신원 - 장혜경

 

nara0109@hanam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