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글(2013년 이전)/두루누리 기자세상

방송통신위원회 2011. 11. 2. 14:34
 

 


지난 달 28일. 방통위에서는 블로그 활성화에 도움을 주신 분들을 모시고 뜻 깊은 현장견학을 다녀왔습니다.

 

미래의 방송통신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①‘T.um(티움)’, 국내 유일의 위성전파 감시기관인 ②‘위성전파감시센터’, 전파환경 보호를 위해 힘쓰는 ③‘국립전파연구원 이천 분소’ 총 3곳의 방송통신 관련 현장에 다녀왔는데요. 그럼, 그 생생한 견학현장 속으로 한번 가보실까요?

 

 

 

 

아침 9시, 방통위 주자창으로 설렘의 미소를 띤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듭니다. 바로 방송통신관련 현장 1일 투어를 가기위해 모인 사람들인데요.

 

 

T.um(티움)

 

설레이고 설레이는 견학의 첫 코스는 바로 T.um(티움)!이였습니다. T.um(티움)이라고 들어보셨나요? T.um(티움)은 SK텔레콤의 IT홍보관으로서, 미래의 방송통신 기술들이나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체험관이랍니다.

 

 

 

본격적인 T.um(티움) 견학에 앞서서 해야 할 일 이 있는데요. 바로, T.key(티키)를 통해 T.me(티미)를 생성시키는 일입니다. T.key(티키)와 T.me(티미)가 뭔지 궁금하시죠?

 

T.key(티키)란? T.um(티움) 전체와 무선 네트워크로 연결돼 있는 개인별 맞춤형 미래형 휴대폰인데요. 견학 시작 전에 T.key(티키)를 하나씩 나누어 주는데요. T.key(티키)는 견학 전 개인들이 입력한 정보나 견학유형을 통해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맞는 최적화 체험을 하 수 있게끔 도와주는 중요한 역할을 해준답니다.

 

 

 

T.me(티미)란? T.key(티키)에 설정한 개인정보를 토대로 생성되는 가상의 맞춤형 캐릭터라 할 수 있는데요. 기본적인 정보를 토대로 하나뿐인 T.me(티미)가 생성되면 본격적인 견학이 시작되어 집니다.

T.um(티움)의 대표적인 체험거리는 U.home, U.entertainmen, U.driving, U.media, U.fashion, U.shopping 정도로 추릴 수 있는데요.  한번 체험 해 볼까요?


U.home

 

첫째로 체험한, U.home코스는 미래의 주거공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코스였는데요. 집의 분위기를 밤엔 낮으로, 낮엔 밤으로 등 원하는 모든 형태의 분위기로 집안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서비스를 체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상대방의 위치를 3D로 찾아가는 영상통화 또한 할 수도 있었는데요.

 

 

 

뿐만 아니라, 서로 갖고 있는 영화나 파일들을 빠른 시간 안에 공유하고, 집에 있는 3D 스크린을 통해 좋아하는 가수의 영상을 직접 눈앞에서 보듯이 감상할 수 있는 미래의 주거공간을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U.entertainment

 

U.entertainment는 지금까지는 다른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게임의 세계를 접할 수 있는 코스였습니다. 기존의 기술로는 어려웠던 부분들까지 업그레이드 된 게임의 세계! 또한 개인의 개성을 고려한 캐릭터화로 인해 스릴 있고 긴장감 넘치는 미래의 게임모습을 몸소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U.driving

 

U.driving는 날아다니는 자동차까지는 아니지만, 우와~ 라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미래의 자동차를 체험할 수 있는 코스였는데요. 모바일 기술부터 스마트 그리드 등 여러 기술들이 합쳐진 자동차기술! 앉아만 있으면 자동차가 목적지까지 알아서 데려다주는 놀라운 기능을 직접 체험 해 볼 수 있었습니다.

 

U.media

 

U.media는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는 미래의 미디어 세상을 느낄 수 있는 코스였습니다. 시공간적 제약 없이 감상할 수 있는 미디어와 실시간 3D 입체화 기술! T.um(티움)견학 시작 전 T.key(티키)에 찍은 개인사진을 바탕으로 CF속 스타의 얼굴이 실시간으로 합성되어 올라왔었는데요. 스타의 얼굴에 자신의 얼굴이 합성되어 나오는 재미난 모습에 깔깔 웃으며 다음 코스로 발길을 옮길 수 있었습니다.  

 

 

U.fashion

 

U.fashion는 모두를 패션리더로 만들어 주는 획기적인 미래 패션계를 체험할 수 있는 코스였는데요. 개인 맞춤형 패션 카운슬러기능을 통한 패션생활! 이는 바디 스캔을 통해 자신과 똑같은 3D 아바타를 만든 뒤 가상으로 옷을 입혀보고 가장 잘 맞는 옷을 선택하는 과정인데요. 바디스캔을 통해 아바타를 만들 때 외모, 체형까지 너무나도 유사하게 스캔되어서 정말 신기했습니다. 이런 기능 하나면 누구나 패션리더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U.shopping

 

U.shopping은 본인도 잘 인식하지 못했었던 본인의 취향을 알아볼 수 있었던 코스였는데요. 빈도횟수가 높은 사이트나 관련검색을 통해서 개인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한 기능! 이러한 분석을 통해 이루어진 맞춤형 추천상품, 서비스들을 경함할 수 있었는데요. 미래엔 이런 기능들이 무분별한 충동구매를 줄여주지 않을까요?

이렇게 T.um(티움) 체험은 약 1시간정도로 진행되었는데요.

 

 

사람과 사람, 사람과 세상, 사람과 매체가 자유로이 소통할 수 있는 미래의 모습을 몸소 느낄 수 있는 체험이었습니다. 또한 견학 전 찍은 사진을 한 장씩 나누어 주어 T.um(티움)에서의 견학을 추억할 수 있는 사진까지 선물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그렇게 첫 코스인 T.um(티움)에서의 견학을 잘 마무리하고 다음 코스지역인 이천으로 이동하여 점심식사를 하였는데요. 점심메뉴는 이천쌀밥(한정식)이었습니다. 이천의 황토방이라는 유명한 한정식 식당에서 식사를 하였는데요. 뜨끈뜨끈한 쌀밥과 상다리가 휘어질듯 한 반찬들. 임금님 수라상이 안 부러울 정도로 만족스러운 식사였습니다.

 

위성전파감시센터

 

점심식사 후엔, 버스를 타고 두 번째 코스인 위성전파감시센터로 이동하였습니다. 위성전파감시센터는 우리나라와 다른 나라 위성의 위성궤도 준수 여부와 전파탐색 등의 업무를 하는 곳으로서 국내 유일의 위성전파 감시기관인데요.

 

 

 

세미나실에서 위성전파센터에 대한 소개영상을 본 뒤 신기한 관경을 눈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바로 세미나실 앞부분의 유리가 투명한 유리로 바뀌면서 뒤에 감쳐졌던 위성센터 상황실이 눈앞에 펼쳐진 것인데요. 투명하게 바뀐 유리를 통해서 위성센터에서 실시간으로 상황을 감시하는 모습들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그 후, 야외에서는 위성전파를 감시하는 거대한 위성안테나 장치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맑은 하늘 아래 거대한 위성안테나가 상하좌우로 웅장한 소리를 내며 움직이는 모습이 마치 트랜스포머의 변신 자동차를 보는듯했습니다.

 

 

국립전파연구원 이천 분소

 

트랜스포머 뺨치는 거대한 위성안테나를 뒤로하고 마지막 현장견학 코스인 국립전파연구원 이천 분소로 발길을 옮겼습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방송통신위원회 소속기관으로서, 전파분야의 국내 유일한 연구기관인데요.

 

 

 

정보통신기기에서 발생되는 전자파로부터 전파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각종 시험을 수행하는 국립전파연구원. 그런 곳인 만큼 외부 전자파의 영향을 최대한 받지 않는 야외에 으리으리한 높이의 전자파 교정검사 안테나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있었는데요.

 

 

 

 


또한 전파누리관이라고 하여 전자파의 적합성을 실험하는 실내 시험장들 또한 견학할 수 있었습니다. 방송통신기기에서 발생하는 불필요한 전자파나, 오동작들을 시험하여 우리가 안전하게 정상적으로 제품을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곳인데요. 직접 그 과정들을 눈으로 확인하니 국립전파연구원 우리의 실생활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해주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코스인 국립전파연구원 이천 분소 견학을 끝으로 방통위와 함께한 방송통신현장 나들이는 마무리 지어졌는데요. 미래의 방송통신 기술을 앞당겨 체험할 수 있고,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편히 이용했던 방송통신기기들이 얼마나 많은 절차의 시험을 걸쳐서 우리의 손에 오게 되는지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던 체험이었습니다.

 

많은 성원에 힘입어 블로그 방문객 300만을 돌파한 만큼, 앞으로도 500만 1000만 쭉쭉 솟는 두루누리 블로그의 발전을 꾀하며 훗날 있을 시즌2 견학행사를 기대하여 봅니다.

 

 


 

 

 

 

루누리 기자 - 최윤정

cyj8149050@naver.com

 

 

    

 

 

 


 

 


 

앉아만 있으면 달리는 자동차 좀 타보면 좋겠네요...
좋습니다...즐거운 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