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P 일본어학교/교장선생님

KCP일본어학교 2017. 1. 31. 16:50

20160604 KCP 일본어학교 교장 선생님 블로그 – 上手に話せるように(능숙하게 말할 수 있도록)



今週私が面接した初級クラスの学生の何名かから、
이번 주 내가 면접한 초급 반 학생 몇 명인가에게


上手に話せるようになるにはどうしたらいいかという質問を受けました。
능숙하게 말하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毎日日本人と話すのが一番いいに決まっていますが、
매일 일본인과 말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이 당연하지만,


日本に住んでいても日本人と話すチャンスはそんなにないのが現状です。
일본에 살고 있어도 일본인과 말할 기회는 그다지 없는 것이 실정입니다.


KCPは日本人ゲストを呼んで、ゲストと話すチャンスを作っていますが、それだって各学期数回の前半どまりです。
KCP는 일본인 게스트를 부르고, 게스트와 이야기 할 기회를 만들고 있지만, 그것도 각 학기 수 차례 전반에 그칩니다.


アルバイトをしても、多くの場合、職場で使われている日本語は限られていますから、
아르바이트를 해도 다수의 경우, 직장에서 사용하고 있는 일본어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学生たちが望むような会話力はつきません。
학생들이 바라는 회화력은 익히지 못합니다.


居酒屋敬語と称する、
술집 경어라고 하는데,


日常会話や入試の面接などでの日本語とはかなり様相の違う話し言葉だけが身につく結果に終わります。
일상 회화나 입시 면접 등에서의 일본어와는 꽤나 양상이 다른 구어만 몸에 익히는 결과로 끝납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相談を受けた学生には、授業前でも後でも、職員室で先生と話す練習をしてみたらどうかと言いましたが、
상담을 받은 학생에게는 수업 전에도 후에도 교무실에서 선생님과 이야기 연습을 해보면 어떨까 라고 말했지만,


毎日何人もの学生の会話相手をするとなると、こちらの仕事がさっぱり進まなくなります。
매일 몇 몇이나 학생의 회화 상대를 해 주면, 이쪽의 일이 전혀 진행되지 않습니다.


このアドバイスは、そういう矛盾を含んでいます。
이 어드바이스는 그러한 모순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また、日本語の文章を音読してみろとも勧めました。
또한, 일본어 문장을 소리 내어 읽어보라고도 권했습니다.


授業中に毎日音読の練習をしていますから、その成果を応用して、多様な日本語に触れ、
수업 중에 매일 소리 내어 읽는 연습을 하고 있기 때문에, 그 성과를 응용해서, 다양한 일본어를 접하고


日本語のリズムに慣れるのです。

일본어 리듬에 익숙해 지는 것입니다.


音読チェックぐらいなら、私たちも毎日できるでしょう。


음독 체크 정도라면 우리도 매일 가능하겠지요.


Sさんは、国にいたときの日本語の先生から、公園へ行っておばあさんに話しかけなさいと教えられたそうです。
S씨는 본국에 있었을 때의 일본어 선생님에게서 공원에 가서 할머니에게 말을 걸라고 가르쳤다고 합니다.


内気なSさんはこれまでその教えを実行していませんが、実行しなくて正解です。
내성적인 S씨는 그 동안 그 가르침을 실행하지 않았지만, 실행하지 않는 것이 정답입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変なガイジンに話しかけられたとかって誤解でもされたら、大騒ぎになりかねません。
이상한 외국인이 말을 걸어서 오해라도 받으면, 큰 소동이 될 수 있습니다.


誤解を解くのに持てる日本語力を総動員し、話す力が向上するかもしれませんが、
오해를 푸는데 가는 일본어 실력을 총 동원해서, 말하는 실력이 향상 될 지도 모르지만


労力のわりに効果は薄いと思います。
노력에 비해서 효과는 희박하다고 생각합니다.


Sさんの先生がどんな方かは存じませんが、公園でおばあさんに話しかけて会話力を磨いたとすると、
S씨의 선생님이 어떤 분인지는 모르지만, 공원에서 할머니에게 말을 걸어서 회화력을 닦았다고 한다면


まだのどかな日本が残っていた頃に勉強なさったのでしょうね。
아직 평화로운 일본이 남아 있던 때에 공부를 한 것이겠지요.


サザエさんかちびまる子ちゃんの時代なら、
사자에씨가 꼬마 마루코였던 시대라면


公園で留学生に話しかけられても暖かく迎え入れてくれる人が大勢いたんじゃないかな。
공원에서 유학생이 말을 걸어와도 따뜻하게 맞이해 주는 사람이 많지 않았을까?


今はグローバリズムの時代と言いつつも、
지금은 세계화 시대라고 말을 하면서도


人を見たら泥棒と思えという発想のほうが勝ってしまっているように思えます。

사람을 보면 도둑으로 생각한다는 발상이 이겨버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