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아온꽃들

앨버트로스 2021. 4. 8. 15:33

 

 

 

 

수리딸기

Rubus corchorifolius L.f.

4~5월에 꽃이 피는 장미과/산딸기속의 낙엽 활엽 관목

 

 

수리딸기는 수릿날(음력 5월 5일 단오) 무렵에 열매가 익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추정한다. 우리나라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분포하며 1년 중 가장 이른 시기에 얻을 수 있는 야생열매 중 하나로 맛이 감미로우며 비타민이 풍부해 생식할 수 있다.

 

 

 

 

 

 

 

 

 

꽃은 4~5월에 흰색으로 피고 곁가지 끝에 1-2개씩 달리며 아래로 드리워진다. 꽃잎은 꽃받침보다 길며 꽃받침 안팎과 씨방에 털이 있다.
줄기는 뿌리에서 싹이 나와 무리를 형성하며 1m 내외로 자라고 가시가 있으며 일년생가지에 털이 빽빽이 난다. 잎은 어긋나고 달걀 모양 바소꼴이며 가장자리에 불규칙한 잔톱니가 있다. 잎 표면 맥 위에 털이 있으며 뒷면에 털이 빽빽이 난다.

 

 

 

 

 

 

 

 

 

 

 

 

 

 

청렴 결백해야 할 공직자의 신분으로
감정의 노예가 되어 성추행 범으로 낙인을 찍고
나라에 혼란을 야기시킨 인물들이 미워집니다.
나만 잘살겠다는 야심으로 제 배만 채우려했던 " LH " 직원 중 일부들은
정해진 궤도를 이탈하므로 탈선의 쓴잔을 마셔야겠지요.

찬바람을 견딘 후,
봄 바람을 맞을 수 있고
먹구름을 물리친 사람이 태양을 볼 수 있거늘~~~~
윤리도의적 의식도 없이
땀 흘리지 않고 부귀영화를 노리는 사람들...이 사람들이
사회의 암적인 존재라고 생각됩니다.

불벗님들!
안녕하신지요?
누군들 의인이라 말할 수 있으리오만 어지러운 세상에
화가 납니다.

올리신 작품 속에서 님들의 일상을 뵈온 듯 합니다.
늘 강건하시길 빕니다.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요즘 한창 피고 있는 수리딸기 이름을 배워갑니다
안녕하세요?
♡5월의 마지막 토요일 건강 관리 잘하시고 보람 되게 보내세요♡
멋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공감 추가하고 갑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