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권 확보 위한 조림사업 첫 발 뗐다

댓글 2

읽는 산림청/E-숲 news

2010. 11. 11.

산림청, 탄소배출권 확보

위한 조림사업 첫 발 뗐다

인도네시아 롬복섬서 10일  첫 조림 "내년이면 우리도 탄소배출권 보유국"

 

 

 

산림청(청장 정광수)은 10일 탄소배출권 조림(A/R CDM) 사업의 첫 단계로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인도네시아 롬복섬에서 나무를 심는 행사를 벌였습니다. 산림청은 25년 이상 황폐화한 이곳에 내년 말까지 300ha를 조림하고 이를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 등록, 탄소배출권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롬복섬 나무심기는 공공 부문에서는 우리나라의 첫 탄소배출권 조림 사업으로 산림청은 올해 30ha를 시범 조림해 생장상태 등을 모니터링한 후 내년에 270ha를 추가로 조림한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롬복섬 주민과 학생 등 1000여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서누사뜽가라주 부지사, 동롬복 군수, 인도네시아 산림부 및 KOICA 관계자 등도 참여했습니다. 산림청은 이 행사가 지역 주민을 위한 황폐지 복구사업인 점을 감안해 이 지역 학생 500여명을 '숲 지킴이'로 위촉하고 '희망의 나무' 2010 그루를 나눠줬습니다.

 

현지에서 사업을 총괄하는 이규태 프로젝트 매니저는 이날 지역주민과 함께 첫 나무를 심은 후 "롬복섬 탄소배출권 조림사업은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국제산림협력의 모범사례로 인정받고 있다"며 "내년까지 조림을 완료해 기후변화협약에 사업을 등록하면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첫 탄소배출권 조림 사례가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산림청과 KOICA는 지난 2009년부터 5년 계획으로 500여만 달러를 들여 롬복섬 동부지역에는 탄소배출권 조림사업을, 중부지역 1만ha에는 산림훼손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REDD) 사업을 동시에 추진 중입니다.

 

   

 

 

 

산림청의 소리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공감이 되셨다면 VIEW를! 가져가고 싶은 정보라면 스크랩을! 나도 한 마디를 원하시면 댓글을!
여러분의 의견을 모아서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ollow me 친해지면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