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작전 방불케하는 진화훈련으로 산불 잡는다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10. 11. 15.

군사작전 방불케하는

진화훈련으로 산불 잡는다

16일 진안서 산불진화합동훈련…물탱크장착 공군헬기 IT기반 진화시스템 총동원

 

 

 

가을철 산불조심기간을 맞아 민·관·군 등 500여명이 참여하는 전국 규모의 대형 산불진화 합동훈련이 16일 오후 전북 진안 주천면 용담댐 상류에서 실시된다. 산림청(청장 정광수)이 주관하고 진안군이 주최하는 이 훈련에는 국방부 소방방재청 경찰청 문화재청 기상청 등 정부 기관과 전북소방본부, 육군 35사단, 진안군 산림조합, 해병전우회, 의용소방대, 산림경영인협회, 산림보호협회 등 관련 단체들이 총출동합니다.

 

산림청은 이날 훈련에 첨단 기기를 투입하고, 산림청 헬기 뿐 아니라 군과 소방헬기까지 출동시켜 공중과 지상에서 산불에 대비하는 입체적 진화작전을 펼쳐 보일 계획입니다.

 

산림청은 이번 훈련을 다섯개 상황으로 나눠 각 단계별로 대비태세를 최대한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뒀습니다. 산림청은 이를 위해 산불 발생 단계에서의 신속한 신고, 현장 통합지휘본부장의 지휘능력 향상, 산림·소방·군 헬기간 공조체계 구축, 진화헬기 출동 불가능 상황에서의 원활한 기계화 진화 장비 운용, 남은 불씨 처리를 위한 공중진화대원 투입 등 산불현장에서 실제로 발생할 수 있는 유형의 악조건을 상정하고 이를 극복하는 것을 훈련 목적으로 삼았습니다.

 

산림청이 올해부터 보급한 GPS 산불위치 신고단말기는 산불감시원이 버튼 하나만 누르면 산불 발생시간과 장소가 곧바로 산림청 산불상황실에 보고됩니다. 산림청은 산림지리정보시스템과 인터넷을 활용해 산불 지역의 숲 상태, 풍속과 풍향, 주요시설 현황 등을 파악한 후 인근에 배치한 진화헬기를 출동시켜 산불을 신속하게 진화합니다.

 

산림청 헬기를 비롯한 군과 소방헬기 합동진화훈련에서는 공중지휘기의 지휘·통제 상황을 생생하게 볼 수 있습니다. 공중지휘기와 진화헬기는 진화구역 및 헬기 진출입 공역(空域) 할당, 장애물 및 철탑 주의 사항 등을 무전통신으로 주고받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산림청 주력 헬기 카모프와 같은 기종인 공군 HH-32헬기가 물탱크를 장착한 후 처음으로 훈련에 참가합니다. 산림청은 공군 헬기가 군 사격장 및 군사시설 인근 산불진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계화 산불진화장비는 소형 양수기로 계곡 물을 1㎞(수직 300m)까지 퍼 올려 산불을 끄는 도구로 초기 산불이나 잔불 진화에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최정예 공중진화대원은 헬기에서 밧줄을 타고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절벽지대에 투입돼 바위틈에 남은 작은 불씨를 찾아내 끄는 임무를 맡습니다.

 

정광수 산림청장은 "대형화하는 산불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산불현장에서 일사불란한 통합지휘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중요하다"며 "산불진화훈련을 정례화하고 진화 인력과 장비, 시스템의 전문화·과학화·체계화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산림청의 소리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공감이 되셨다면 VIEW를! 가져가고 싶은 정보라면 스크랩을! 나도 한 마디를 원하시면 댓글을!
여러분의 의견을 모아서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ollow me 친해지면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