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의 가장 큰 스트레스, 추위

댓글 3

Forest 소셜 기자단 -/2011년(2기)

2011. 12. 12.

 

식물의 가장 큰 스트레스, 추위

 

 

 

산림청 대학생 기자단 / 황윤선

 

 

 사람이나 동물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쉽게 상태를 알아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식물의 경우는 어떨까요? 식물은 심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에도 그 피해 증상을 포착하기 어렵거나 상당히 긴 시간이 필요합니다.


대부분의 식물들에게 추위와 저온은 생명까지 위협하는 위험한 스트레스 1위입니다.
한여름 뙤약볕 아래서도 잘 자라던 식물이 겨울철 하룻밤의 이상저온에는 쉽게 동해(凍害)를 입는 현상에서 식물은 고온보다는 저온에 민감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기온이 적정 생장온도보다 낮아질 때 식물에게서 관찰되는 일차적인 현상은 성장과 물질대사 속도의 저하입니다. 동물이나 사람과 마찬가지로 식물 또한 세포막이 굳거나 세포 자체가 파괴되기도 합니다. 이는 사람으로 치면 동상을 입는 것에 해당되는데 다시 원래 상태로 회복 할 수 있는 기회 자체를 앗아가서 식물체의 일부 또는 전체를 죽게 만듭니다.

 

 


 

그렇다면 저온에 노출될 때 식물은 아무런 대비책도 없는 것일까요.
식물도 동물과 마찬가지로 나름대로는 준비에 만전을 기합니다. 낙엽을 일찍 떨어뜨리거나 나무줄기의 외피를 두껍게 하는 것도 저온에서 살아남기 위한 수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외부에서 받는 스트레스에 적응하는 과정을 순화(acclimation)라고 합니다.

 


 

따라서 저온 스트레스에서 중요한 것은 기온이 얼마나 낮아지느냐 하는 것뿐만 아니라 기온이 낮아질 때 식물이 순화될 시간적 여유를 가질 수 있는지의 여부입니다.


식물들이 미처 겨울준비를 다하지 못한 12월에 몰아치는 첫 번째 한파가 특히 심각한 스트레스가 됩니다. 2005년 12월의 한파가 바로 그런 대표적인 예가 될 수 있는데, 그 때문에 전국적으로 대나무 잎들이 고사하는 현상이 발생했던 것입니다.

 

 


 

추운 겨울이 되면 동물은 따뜻한 남쪽 나라로 이동하거나 땅속에 들어가서 겨울 내내 동면합니다. 그러나 자유로이 이동할 수 없는 식물은 추운 겨울을 그 자리에서 견디지 않으면 안 됩니다. 물론 낮은 온도에 견디는 정도는 식물종에 따라 다릅니다.

 

 


 

열대지방 식물은 섭씨0도 이상의 온도에서도 쉽게 피해를 입습니다. 그런가 하면 어떤 식물은 나무줄기가 얼어도 견딜 뿐만 아니라 섭씨 영하 62도에서도 살아남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추운 곳으로 알려진 시베리아 베르호얀스크 지방에도 수목이 울창하며, 거기에는 침엽수뿐 아니라 포플러, 자작나무도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식물은 언제 죽을까요.
식물이 섭씨 0도 이하의 낮은 온도에 계속 노출되면 몸속의 용액은 대부분 얼음으로 변합니다. 예컨대 겨울 추위에 노출된 감자는 꽁꽁 얼어서 돌같이 굳어집니다. 그러다가 얼음이 녹으면 각 기관속의 물이 빠져나와 하얗게 변합니다. 감자가 이미 얼어 죽은 상태인 것입니다.


달리아, 표주박, 오이와 같은 식물의 잎은 겨울에 얼음이 형성되기 때문에 죽는 것인데 얼음이 녹으면 하얗게 변하며 시듭니다. 동사(凍死)의 원인은 낮은 온도가 아니라 얼음의 형성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식물은 녹을 때 죽는 것이 아닌가? 이 문제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합니다. 예를 들면 용설란이나 어떤 사과 종류는 겨울에 꽁꽁 어는데, 천천히 녹이면 살릴 수 있으나 빨리 녹이면 살릴 수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언 식물을 천천히 녹이면 살지만, 빨리 녹이면 죽는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생각이 맞는 수도 있으나 이것은 예외적인 경우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일반적으로 식물은 얼 때 죽습니다. 그러므로 죽은 식물이 살아나는 데 빨리 녹이느냐 천천히 녹이느냐는 그리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는 가을에서 겨울로 접어들면서 기온이 천천히 내려가므로 식물이 죽지는 않고 서서히 굳어집니다. 따라서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지 않는 한 식물의 생사를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극한의 경우도 가끔 예상되므로 이에 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컨대 배추의 뿌리가 예년보다 땅 속 깊이 들어가거나 개구리나 뱀이 깊이 묻혀 겨울잠을 자는 경우, 그해 겨울은 몹시 추울 것이라고 합니다.

 

 

 

 

  

 

산림청의 소리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공감이 되셨다면 VIEW를! 가져가고 싶은 정보라면 스크랩을! 나도 한 마디를 원하시면 댓글을!
여러분의 의견을 모아서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ollow me 친해지면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