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귀 홀리는 매혹적인 꽃 시로미

댓글 3

즐기는 산림청/꽃과 나무

2012. 3. 13.

 

 

까마귀 홀리는 매혹적인시로미

   

 

   

이유미 국립수목원 박사

 

 

 봄인 듯 하지만 아직은 겨울이 채 물러나지 않았답니다. 마음엔 연두빛 신록이 가득한데 계절이 아직 이를 따르지 못하여 더욱 쓸쓸하게 느껴지는 이즈음, 언제나 푸른 그런 나무가 좋습니다. 상록수라고 하면 소나무, 전나무 같은 크고 늠름한 나무들이 먼저 떠오르지만 한라산 자락엔 숱한 해를 넘기도록 한 뼘도 크지 못하면서 살고 있는 귀한 상록수가 있는데 바로 시로미입니다.

 

시로미는 아주 특별한 식물이랍니다. 시로미과에는 오직 시로미 한 종만이 포함된 1과 1속 1종으로 구성된 식물가계를 이루고 있습니다. 1911년 일본인 식물학자 나까이에 의해서 한라산에 보고되었으며, 그 후에 백두산이나 관모봉에 자라고 있다고 밝혀졌으니 우리나라로는 제일 남쪽과 제일 북쪽에만 있는 셈입니다.

 

보통 키가 10cm 남짓하니 나무치고는 아주 작습니다. 작은 줄기에 1cm보다 작은 비늘잎들이 촘촘히 달리며 줄기가 옆으로 뻗으며 지면을, 혹은 바위를 덮습니다. 시로미의 꽃은 이른 봄에 핍니다. 워낙 일찍 피는데다가 워낙 작은 꽃이 달려서 식물에 여간한 관심이 없고서는 꽃을 보고서도 꽃인 줄 모르기도 하지요. 겨울을 이겨낸 진초록색의 잎새와 그 끝에 달리는 짙은 빨간색의 꽃은 강렬하게 조화되어 무척 아름답습니다.

 

시로미의 열매는 가을에 익습니다. 콩알보다도 더 작은 열매가 가지 사이에 동글 동글 맺히며 검게 익어 가는 모습이 무척 귀엽습니다. 한자로 시로미를 오리(烏李)라고 하는데 이는 까마귀의 오얏이라는 뜻이고, 영어 이름 역시 크로우베리(Crowberry) 즉 까마귀의 열매입니다. 본디 동서양은 정서가 달라 한 식물의 이름을 전혀 다르게 붙이는 경우가 많은데 우연히 마음이 통했는가 봅니다. 정말로 한라산에 가을이 오고 시로미가 익어 가면 암벽 틈에 까마귀가 모여 든다고도 합니다. 서양에서도 시로미의 열매를 먹는데 열매로 잼을 만들기도 하지만 불로초라는 일부 사람들과의 생각과는 반대로 많이 먹으면 취해서 두통이 온다고 피하기도 합니다. 
 

시로미는 재배가 아주 어려운 식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워낙 독특한 고산환경에 살고 있는 나무이므로 함부로 손을 되면 법적인 제재를 받을 뿐 아니라 잘 살리지도 못하고 백발백중 죽이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절대 욕심내지 말아주세요. 사람말고도 시로미에게 위협이 되는 존재들이 있습니다. 최근 창궐하여 여러 식물들을 덮어 자라는 제주조릿대 때문에 시로미의 개체수는 급격히 감소하고, 적정수용능력을 넘은 한라산의 노루가 겨울동안 먹을 것이 부족하니 파란 잎을 가진 시로미를 뜯어먹기도 한답니다. 한라산 생태계에서 노루와 시로미의 입장과 지위를 심각하게 생각해볼 일입니다.

 

젊음과 생명이 영원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워낙 대단한 만큼 어느 시대, 어느 곳에서든 불로초에 온갖 대한 이야기가 있는데, 아직까지 불로초를 구하여 영원히 살았다는 사람의 이야기는 듣지 못했습니다. 제주도 사람들은 이 시로미를 불로초라고도 합니다. 그렇지만 따지고 보면 시로미보다 좋은 약재는 얼마든지 많습니다. 괜한 욕심에 이 땅에 그리 많이 남아 있지 않은 시로미를 고생시키느니 이 소중한 식물이 편안히 자라도록 애쓰는 게 어떨까요?

 

 좋은 자연이 유지되도록 하는 것이 진정 다 함께 오랫동안 건강하게 사는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산림청의 소리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공감이 되셨다면 VIEW를! 가져가고 싶은 정보라면 스크랩을! 나도 한 마디를 원하시면 댓글을!
여러분의 의견을 모아서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ollow me 친해지면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