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첫 눈꽃 산행

댓글 1

Forest 소셜 기자단 -/2014년(5기)

2014. 12. 15.

 

 

지리산 첫 눈꽃 산행

 

산림청 블로그 일반인 기자단 전준형

 

아직 눈다운 눈을 느끼기에는 부족한 겨울입니다. 하지만 우리네 산들은 어떨까요? 백두대간의 대미를 장식하는 지리산에 다녀왔습니다. 산에 오르기 전에는 아직 남아있는 가을의 흔적들이 뚜렷했지만 한발씩 오를수록 진해지는 겨울 향기와 눈꽃의 향연에 푹 빠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12월이 무르익어갈수록 우리네 산들은 점점 더 흰색의 옷으로 갈아입고 등산객들을 맞을 준비를 하겠지요?

 

 

지리산 백무동 터미널입니다. 서울에서 출발한다면 동서울터미널에서 바로 이곳으로 올 수 있습니다. 차 시간대를 잘 보고 움직이면 당일 산행도 가능하겠지만 넉넉하게 적어도 1박 2일 코스로 잡는 것이 큰산의 느낌을 제대로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습니다.

 

 

지리산 규정 등산로는 워낙 뚜렷하여 길을 잃을 염려는 없을 정도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탐방로가 아닌 길로 다니는 것이겠죠? 큰산일수록 비정규 탐방로에 잘못 접어들면 큰일을 당할 수 있으니 반드시 정해진 길로 다녀야겠습니다. 이번에 다녀온 코스는 백무동-세석-장터목입니다.

 

 

지리산에서는 사실 이정표를 많이 만나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큰산이 그렇듯이 길을 알아보기 쉽기 때문인데요. 백무동에서 조금 올라가면 만날 수 있는 이 이정표를 시작으로 우측 한신계곡으로 오르기로 합니다.

 

 

산행가능시간이라는 표지판이 보입니다. 등산객들의 안전을 위한 국립공원의 통제방법 중 하나인데요. 정해진 시간이 아니면 산행을 할 수 없고 대피소 예약이 되어 있지 않으면 아예 진입조차 할 수 없으니 미리미리 준비를 해야 합니다.

 

 

세석대피소입니다. 제법 눈이 쌓인 흔적들이 보이지요? 세석 대피소는 상당히 규모가 큰 대피소입니다. 시설도 꽤 잘 되어 있어 하루 숙박을 하기에 아주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아이젠을 신고 계단을 오르는 일은 하지 않으시겠죠?

 

 

세석에서 장터목까지의 길이 절경입니다. 곳곳에 핀 눈꽃들이 지상에서는 아직 볼 수 없는 것들이어서 더 아름답고 화사하게 느껴집니다. 겨울 산행은 무엇보다 체온의 유지가 관건이기 때문에 두꺼운 옷을 한 벌 입는 것보다 여러 벌의 옷을 입었다 벗었다를 반복하며 상황에 맞게 체온 조절을 하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지리산을 오를 때마다 이 광경에 발길을 멈추곤 하는데요. 끝도 없이 펼쳐진 산의 자락들이 마치 별천지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우리나라에도 이런 절경이 있습니다. 지리산에 가신다면 이 풍경은 놓치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겨울왕국에 온 듯한 느낌이지요? 정상 근처는 이미 눈밭입니다. 한 걸음 한 걸음 발을 옮길 때마다 발 아래로 밟히는 눈의 느낌이 색다릅니다. 유난히 겨울산을 좋아하는지라 이번 산행은 특별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겨울 산행 특히 눈길 산행에는 스틱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눈 밑에 무엇이 있을지 알 수가 없기 때문에 미리 스틱으로 눈 위를 찔러 걸음을 옮길 수 있는지를 알고 걸음을 옮겨야 하기 때문입니다. 아이젠과 스틱. 겨울산행의 기본 장비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아직 가을의 흔적이 남아 있는 나무들 위로 쌓인 눈의 느낌이 새롭습니다. 푸른 빛이 완연하게 남아 있는 나무와 풀 위에 하얀 눈이 쌓여 있는 이런 풍경은 초겨울이 아니면 볼 수 없는 독특한 풍경이기도 합니다.

 

 

촛대봉에 어느 산객이 올라가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저 위에서 바라보는 모습은 어떨까요? 눈 덮인 겨울산은 어느 하나 놓치기 힘든 장관의 연속이기 때문에 서둘러 걷기 보다는 천천히 걸으며 주변의 자연의 모습들을 하나하나 마음 속에 새겨 두며 걷는 것이 좋습니다.

 

 

높은 봉우리에는 눈이 쌓여 있고 고도가 낮아질수록 눈이 녹은 모습입니다. 이렇게 바라보는 모습도 꽤 독특하지요? 초겨울 눈꽃 산행을 추천하는 이유 중에서 첫째라고 할 수 있는 건 바로 이런 계절의 변화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입니다.

 

끝없이 펼쳐진 산자락들이 하얀색 눈과 함께 어우러지면서 멋진 모습을 만들어 내고 있었습니다. 힘들게 왜 산을 오르냐고 묻지만 산에 오르지 않는다면 이런 모습들을 내 눈으로 바라볼 수 없기 때문이지요.

 

 

장터목 대피소로 가는 길의 풍경입니다. 능선이라 바람이 제법 차지만 이 풍경 역시 놓칠 수 없는 멋진 모습이기에 천천히 걸으며 좌우를 둘러봅니다. 파란 풀들이 갑자기 내린 눈에 놀란 듯한 모습입니다.

 

 

어느 목장에라도 온 것처럼 고즈넉한 길이 길게 뻗어 있습니다. 오고가는 이들이 별로 없는 길을 걷다보니 참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몸은 힘들고 숨은 거칠었지만 정신은 어느 때보다 맑고 투명했던 그런 산행이었습니다.

 

 

저 멀리 장터목 대피소가 보입니다. 본격적인 천왕봉 등산을 위한 전초기지라고 할 수 있는 곳이지요. 올 겨울에는 또 얼마나 많은 이들이 이곳 장터목에서 천왕봉 일출을 기다리며 떨리는 밤을 보낼까요?

 

 

동서울에서 백무동 가는 시간표

 

 

 겨울산행 시 꼭! 필요한 준비물 알려드릴게요
 

1. 체온을 유지할수있는 방한의류
2. 방수되는 등산화 아이젠 등산스틱
3. 간식과 비상식량
4. 산행 전 일기예보 점검 필수!
5. 산행 전에 몸을 꼬옥~ 풀어주세요^^
 

 

산림청의 소리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공감이 되셨다면 VIEW를! 가져가고 싶은 정보라면 스크랩을! 나도 한 마디를 원하시면 댓글을!
여러분의 의견을 모아서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ollow me 친해지면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