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을 통해 행복을 더하는 복지국가 실현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18. 11. 9.



- 산림청, 취약계층에게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 내년 3만 5000명 제공
- 국민들의 건강한 여가문화 확산위해 산림복지상품권도 도입
- 산림복지, 미세먼지·우울증 등 다양한 환경·사회문제의 대안도 제시 -


 산림청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개원 3년차를 맞아 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림복지정책 그간 성과와 향후 과제’를 발표하고 국민들이 숲을 통해 건강과 행복을 증진하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내년도에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산림복지서비스를 누리지 못하는 취약계층 3만 5,000명에게 산림복지서비스이용권(이하 이용권)을 지원, 산림복지서비스 체험 기회를 더욱 확대할 계획입니다.
     * 이용권 : ’16년 신설된 국가 이용권(바우처) 사업으로, 경제적·사회적 어려움이 있는 산림복지 소외자들에게 1인당 10만 원의 이용권(바우처) 카드를 발급,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서 지난 8월 ‘산림복지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 일부 개정(8.22)됨에 따라 내년도부터는 다양한 계층이 산림복지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이용권 발급대상을 올해(2만 5천명)보다 1만 명 늘릴 예정입니다.
      * 이용권 발급대상 : (당초)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아동)수당수급자 → (확대) 차상위계층, 장애인연금수급자를 포함
      * 이용권 발급 : (’16) 9.1천명 → (’17) 1만5천명 → (’18) 2만5천명 → (’19) 3만5천명

지난 3년간 장애인과 기초생활수급자 4만 9,100명에게 10만 원 상당의 이용권이 지급됐으며, 이 중 3만 8,000여 명(78.3%)이 산림복지시설에서 각종 체험프로그램과 산림휴양서비스 등을 제공받았습니다. 

산림청은 이용권 사용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관계부처인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와 협업해 시스템을 연계, 이용권 신청·발급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이용체계를 개선했습니다.

또한 근로시간 단축과 함께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 Work and Life Balance)을 지향함에 따라 건강한 여가문화 확산을 위해 산림복지상품권 제도를 도입, 내년에 이용기회를 더욱 확대합니다.

올해 처음 도입된 산림복지상품권은 무기명 전자카드로, 산림복지시설 및 인근지역의 가맹점에서 특산품 등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 ’18년 총 1천장(5만원권, 10만원권 각 500장 / 총액 7500만원) 발행

내년도에 신청절차와 발급시스템을 개선하고 연계 가능한 상품을 중점적으로 보완해 많은 국민들이 산림복지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복권기금 녹색자금을 활용해 정부예산이 미치지 못하는 사회복지시설 등의 녹지 환경개선에 대한 지원을 강화합니다.
    * 복권기금 녹색자금 규모(백만원) : (’17) 33,853 → (’18) 46,293 → (’19) 49,850

요양원이나 사회복지시설 주변에 수목식재 및 목재를 활용한 무장애 나눔길을 조성하는 등 취약계층의 주거·생활환경을 개선하고 보행약자의 숲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킬 계획입니다.

장애인, 저소득층, 보호관찰청소년 등 경제적·사회적약자에게는 숲체험·교육과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숲체험 기회를 확대해 불평등 격차를 해소할 예정입니다.
    * 숲체험·교육(171개 사업, 75억 원), 나눔숲 조성(123개 사업 135억 원) 지원

아울러 정부정책 및 국민수요 변화에 유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진흥원의 조직을 개편, 기관 운영을 효율화하고 전문성을 높일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국립대전숲체원을 비롯해 내년도 신규 위탁 운영하는 시설 5곳의 운영·관리를 위한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산림복지 정책사업의 전문성과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한 산림복지 정보·통계, 국민과 소통하는 서비스혁신 등을 전담할 서비스혁신본부를 신설, 운영합니다.
    *  ’19년도 신규시설 : 대전숲체원, 치유의숲 4곳(김천·제천·예산·곡성)

하경수 산림복지정책과장은 “미세먼지, 우울증 등 다양한 환경·사회문제 해결의 대안으로서 산림복지서비스의 역할과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이라면서 “내년에도 많은 국민들이 숲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다양하고 체계적인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 행복 추구에 기여하기 위해 ‘산림복지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2016년 4월 18일 설립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입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