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영산 태백산의 봄꽃

댓글 4

즐기는 산림청/꽃과 나무

2019. 5. 31.



 민족의 영산 태백산에 다녀왔습니다.
역사 기록에 의하면 태백산은 삼국시대 이전부터 천제단을 만들고 하늘에 제를 올렸다고 하지요. 
태백산 산행에 대한 포스팅은 많이 보셨을 거라 생각하고 저는 야생화에 대하여 기술하겠습니다. 
해발 1,567m의 태백산에는 다양한 식물군이 존재하고 특히 희귀식물들이 많아 보호가치가 높습니다. 봄철에는 한계령풀, 모데미풀이 주인공인데요, 여느 산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희귀보호식물이 태백산에는 군락을 이루며 자생하고 있습니다. 태백산에 가시거든 야생화에도 관심을 가져 보시기 바랍니다.



▲ 한계령풀



한계령풀은 백두대간의 고산지대에서 어렵사리 찾아 볼 수 있는 한국특산종입니다. 즉, 우리나라에서만 볼 수 있는 귀한 식물이라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한계령풀이 피어날 때 낙엽 아래는 아직 얼어있는 동토의 땅입니다. 그럼에도 여린 몸으로 언 땅을 녹여 꽃을 피우는 강인함이 있지요. 작은 꽃들이 모여 꽃송이를 이루는데요... 샛노랑 꽃잎속의 조금 붉은빛 수술도 예쁘기 그지없습니다.



▲ 한계령풀



가늘고 곧은 줄기가 올라와 끝에서 잎이 갈라지고 뭉치꽃을 피웁니다.
잎이 초록으로 변하기도 전에 서둘러 꽃을 피우는 모습이 더 앙증맞게 보이기도 합니다. 설악산 한계령에 처음 발견되어 붙여진 이름 한계령풀, 잘 보호가 되길 기원합니다.


▲ 모데미풀



희귀보호식물이며 한국특산종으로, 고산지대 깊은 골짜기에 귀하게 자생하는 식물입니다.
하얀 꽃잎과 노오란 수술이 대비되어 마치 초롱초롱 속눈썹을 터뜨리는 것 같습니다. 고산지대에서는 한계령풀과 함께 가장 이른 시기에 꽃을 피우는 야생화 중 하나입니다. 지리산 중봉 모뎀골에서 처음 발견되어 모데미풀이라고 합니다.


▲ 모데미풀 군락



모데미풀을 군락으로 보는 것은 정말 드믄 일인데요. 태백산이니까 이런 진귀한 광경을 보여 주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금괭이눈



어두컴컴한 골짜기에서 황금빛 보석처럼 빛나는 꽃... 바로 괭이눈입니다.
괭이눈 종류 중에서도 가장 화려한 꽃을 자랑하는 것이 금괭이눈이고요. 실제 꽃은 작지만 주변의 잎까지도 노랑색으로 물드는 신기한 모습입니다.



▲ 선괭이눈



금괭이눈과 같이 괭이눈 부류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 중 하나입니다.
주로 높은 산의 계곡이나 다습한 능선에서 볼 수 있습니다. 연초록 잎과 연노랑색 꽃이 상큼하고 산뜻해 보입니다. 수채화의 아름다움이라고 할까요~~



▲ 큰괭이밥



괭이밥 종류 중에서 꽃이 가장 큰 종입니다.
키가 작고 꽃이 잎보다 먼저 피는 것이 특징인데요, 건드리면 부러지거나 꽃잎이 떨어질 정도로 연약합니다.
꽃잎속의 붉은 실핏줄이 도드라져 예쁘게 보입니다.



▲ 홀아비바람꽃


홀아비바람꽃은 꽃줄기 하나에 꽃이 하나씩 핀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랍니다. 홀아비바람꽃은 바람꽃 중에서 비교적 늦은 5월에 피는 꽃입니다.
5월 경 높은 산에 오르면 홀아비바람꽃 흰물결 출렁이는 화원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들바람꽃


들바람꽃은 낮은 개울가에서도 볼 수 있고, 높은 산골짜기에서도 볼 수 있는 독특함이 있습니다. 하얀색의 꽃이 바람꽃 종류 중에서 가장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비슷한 종류로 태백바람꽃이 있는데 태백바람꽃은 꽃잎이 뒤로 젖혀지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 나도바람꽃



나도바람꽃 역시 홀아비바람꽃처럼 5월에 피는 바람꽃 종류입니다. 곧고 긴 꽃줄기 끝에 잎이 돌려나고 가운데에 작은 꽃이 여러 개 달리는 형태입니다.
바람꽃은 이렇게 비슷한 듯 다른 모습의 종류들이 많습니다. 야생화의 세계는 그래서 더욱 신비로운 것 같습니다.



▲ 피나물

피나물은 5월의 산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꽃인데요...
주로 군락을 이루기 때문에 초록의 숲속에서 쉽게 눈에 띄고 꽃잔치를 펼치게 됩니다.
피나물은 햇볕이 강렬할 때 활짝 꽃잎을 열지만, 흐린 날이나, 햇살이 약해지는 늦은 오후에 꽃잎을 닫게 됩니다.
이 사진은 햇빛이 약해지는 찰나에 담아서 꽃잎을 조금 오므린 황금술잔이 되었습니다...^^






※ 본 기사는 산림청 제10기 블로그 기자단 전문필진 이준섭 기자님 글입니다. 콘텐츠의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내손안의_산림청,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