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행안부∙복지부 마음돌봄 씨앗을 건네다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21. 5. 31.

 

 

 

 

- 반려식물과 함께 하면서 코로나 우울과 작별하세요 -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산림청은 공동으로 코로나19 상황 장기화에 따라 불안과 우울을 호소하는 국민에게 반려식물 보급을 추진합니다.

 

세부적으로는 코로나 우울 상담을 위해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방문하는 내방객을 대상으로 반려식물 씨앗형재배꾸러미를 배포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예방 접종이 시작되었으나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의 지속적인 발생과 그로 인한 4차 대유행의 우려로 코로나 우울을 호소하는 국민이 많아지는 상황입니다.

※ (‘21.4.27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 수 119,898명, 일일 확진자 수 512명, 국민의 55.8%가 코로나19로 불안‧우울(경기연구원, ’21.3.20)

 

이에,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산림청은 산림을 활용하여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기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협력사업은 코로나 우울로 힘들어하는 국민에게 숲의 치유 효과를 일상 생활공간으로 전달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반려식물 씨앗을 심은 후 발아하는 과정을 지켜보고 생장을 돌보면서 불안과 우울을 떨치고 희망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먼저, 산림청이 나서 국립세종수목원(원장 이유미)을 통해 반려식물 ‘씨앗형재배꾸러미’ 2천 개를 제작합니다.

- 반려식물은 씨앗과 이를 키울 수 있는 화분과 토양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사용자는 동봉된 씨앗 중 ‘바질’과 ‘소나무’ 중 하나를 선택해서 심을 수 있다. 싹이 나는 모습을 빨리 보고 싶은 경우에는 초본인 바질을, 오랜 기간에 걸쳐 반려식물과 함께 하고 싶은 경우에는 목본인 소나무를 심으면 된다.

※ (바질) 허브의 일종, 꿀풀과에 속하는 1년생 식물로 향이 좋으며 꽃말은 ‘희망’(소나무) 전국 각지에 자라는 상록 활엽수로서 우리나라 대표 수종

 

행정안전부는 전국 17개 시·도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통해 코로나 우울을 상담하는 내방객에게 반려식물을 보급합니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 우울에 따른 어려움에 대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종합안내 정보를 반려식물 꾸러미에 담아 제공합니다.

 

특히, 5.24일에는 3개 부처 국장급이 참석하는 업무협의회를 개최하여 반려식물 보급사업 활성화 및 협력 강화방안 등을 논의하였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은 “관계부처가 함께 협력하여 국민들의 마음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면서, “반려식물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국민 여러분께 작은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습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잘 가꾼 녹색 숲의 치유 혜택을 반려식물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전달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언급하면서, “코로나 우울로 지친 마음이 건강해지시길 기원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대한적십자사 정민희 인도주의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무력감을 호소하시는 국민께 반려식물의 푸릇함과 생기가 희망으로 전해지길 바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응 활동에 앞으로도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