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일자리발전소 지역활동가(그루매니저) 4기’ 발대식 개최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21. 6. 9.

 

 

 

 

- 주민공동체 발굴로 산림일자리 활성화 기대 -

 

 

산림청은 지역맞춤형 산림일자리 창출·육성을 지원하기 위해 9일 대전 서구 둔산동 한국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모니터링센터에서 ‘산림일자리발전소* 그루매니저** 제4기’ 발대식을 개최했습니다.

 

산림청은 ‘사람’ 중심의 일자리 정책을 실현하고자 수요자 중심, 지역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18년부터 산림일자리발전소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산림일자리발전소 : 기초 지자체 단위로 그루매니저를 배치해 지역자원조사, 공동체 발굴·육성, 산림경영 모형 개발 및 창업 활동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산림형 중간지원조직

** 그루매니저(지역활동가) : 지역공동체가 사회적경제기업 등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역량강화 교육, 경영자문, 판로·마케팅 등의 업무를 지원하는 전문 관리자(3년간 활동)

 

이번 발대식은 그루매니저, 산림청, 한국임업진흥원 관계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이날 산림청은 4기 그루매니저로 10명을 신규로 위촉하고 운영방안 보고 등을 설명했습니다.

 

또한, 현장에서 요구하는 산림일자리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관련 민원 해소하는 등 행정능력 함양을 위해 3차례 역량강화 교육을 했습니다.

 

앞서 4월 25일 한국임업진흥원은 2021년 산림일자리발전소 신규 사업지역 10개소를 발표했습니다.

 

올해 4기 그루매니저가 활동할 신규지역은 ▲ 경기 군포, 여주 ▲ 강원 양양, 정선 ▲ 충북 단양, 영동 ▲ 충남 보령 ▲ 대전 대덕구 ▲ 경북 청도 ▲ 경남 산청입니다. 

 

산림일자리발전소는 지역과 주민이 숲에서 함께 일하는 새로운 방식의 일자리 정책으로 산촌지역에서 다양한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차근차근 노력해나갈 것이며 산림일자리발전소가 숲을 통해 국민이 체감하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주민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