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왕산 알파인경기장, 산림복원계획 논의 본격화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21. 6. 17.

 

 

 

 

- 산림청장, 가리왕산 복원방안 논의를 위해 현장 방문 -

 

 

최병암 산림청장은 17일 가리왕산의 산림복원과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의 환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선 알파인경기장을 방문했습니다.

 

가리왕산은 노랑무늬붓꽃, 도깨비부채 등 희귀식물의 자생지로서 생태적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2008년도에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으나, 평창 동계올림픽 알파인경기장 건설에 따라 ‘올림픽 종료 후 복원’하는 것을 전제로 보호구역 일부(78.3ha)가 해제된 바 있습니다.

 

앞으로 「가리왕산 합리적 복원을 위한 협의회」의 결정사항에 따라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은 산림복원에 착수하게 됩니다.

 

아울러, 지역주민의 요구에 따라 복원준비에 필요한 3년 동안 곤돌라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운영기간 종료 시 곤돌라 시설의 유지여부에 대해 정부에서 검토하여 전면복원을 결정할 예정이다. 또한, 곤돌라 운영에 필요한 편의시설은 복원에 지장을 주지 않는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만 설치하게 됩니다.

 

특히, 이날 현장방문에서는 강원도 등과 함께 앞으로의 복원 방향과 시범식재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강원도는 가리왕산 산림생태복원계획을 수립하여 올해 안에 산림청 중앙산지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개시하고, 식생복원을 위한 가래나무 등의 시범식재 사업을 시행합니다.

 

사회적 약속의 이행이 지연된 만큼, 정성을 다해 완성도 높은 복원계획을 수립해주길 강원도에 당부하였고, 산림청은 가리왕산 복원 진행 상황을 철저하게 점검하고 강원도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며, 향후 완벽히 복원된 가리왕산은 진정한 올림픽 유산이 될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