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 서남권 명품 치유원으로 조성한다.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21. 8. 4.

 


- 실시설계 적격업체 선정,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연내 착공 계획 -

 

산림청은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 조성을 위한 실시설계·시공 적격자(동부건설)가 선정됨에 따라 산림치유 시설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더 좋은 숲치유 환경과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설계업체 등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아이디어를 모으고 있다고 3일 밝혔습니다.
    *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 지리산과 덕유산 권역 산림자원을 활용한 산림치유 거점

 

지덕권 산림치유원은 경북 영주·예천의 산림치유원 ‘다스림’에 이은 대규모 장기체류형 산림치유시설로, 전북 진안군 백운면에 617ha 규모로 조성될 예정입니다.

 

특히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은 코로나 이후 시대의 주요 핵심어인 “몸과 마음의 건강”을 중심으로 숲의 치유 기능을 극대화한 산림 치유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건축구조 · 내부공간 활용방안 · 조경시설 설치에 대한 최적의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회의를 추진하였습니다.

 

건축물은 사생활 보호가 되면서 차별화된 구조가 될 수 있도록 하고,특정 시설이나 장소로 이동 접근 시 불편함이 없도록 장애인 이용 편의도 고려하여 설계를 추진합니다.


또한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개발과 주변 산림과 어우러진 조경시설 설치로 ‘머무르고 싶은 공간’, ‘다시 찾고 싶은 쾌적한 공간’이 되도록 세부적인 설계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습니다.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은 창의적 기술제안을 통해 선정된 업체가 실시설계와 시공을 일괄 추진하는 기본설계 기술제안 방식으로 추진되는데 설계 및 관계기관 협의 후 실시계획 승인이 완료되는 대로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연내 착공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서남권 산림치유 거점이 될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을 다변화된 미래수요에 대응이 가능한 치유 기반시설 확충과 다양한 숲 치유 프로그램 이용이 가능하도록 하겠으며 이를 위해 설계검토 과정에서 논의된 사항을 실시설계에 반영하여 특색 있는 명품 산림치유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