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예찰ㆍ적기방제, 신속한 대응으로 산림피해 최소화

댓글 0

읽는 산림청/E-숲 news

2021. 8. 4.

 

 


- 덕적도 솔나방(송충이) 방제대책 현장토론회 개최 -

 

 

 

산림청은 8.4(수) 인천시 옹진군 덕적도 현장에서 소나무 솔나방(송충이) 피해 방제대책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토론에 앞서 산림청장은 헬기에서 공중예찰을 실시하고 지역구의원인 배준영 의원실 그리고 인천시·옹진군 방제관계관 및 지역의회 의원들과 함께 솔나방 방제대책을 논의했습니다.
    * 솔나방(송충이)은 소나무의 대표적인 해충으로 주로 소나무 잎을 식해하며, 월동유충 활동기(4∼6월)와 부화유충 활동기(8∼9월)에 식엽피해를 줌

 

지난해 겨울철 이상기온, 봄철의 따뜻한 날씨와 강우량 감소에 기인하여 솔나방 피해가 크게 확산한 것으로 보입니다.
    * 덕적도 전체산림 약 1,800ha 중 약 504ha 소나무가 식엽피해를 입음
    * 산림과학원에서 식엽피해 받은 소나무 진단한 결과 고사에는 이르지 않는다고 함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조기예찰·적기방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하면서 신속히 대응하여 산림피해 최소화로 주민의 생활 불편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특별한 대책을 주문하였습니다.

 

덕적도 관광자원의 핵심축인 소나무림이 식엽피해로부터 하루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소나무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관광자원과 산림생태계 보전에 철저를 당부하였습니다.

 

이에 산림청은 솔나방 피해를 최소화하고 밀도를 낮추기 위해 성충기부터 생활사별 맞춤형 방제를 실시하고 8월 말 또는 9월 초순경 항공방제를 실시해 나갈 계획입니다.

 

솔나방은 8월초 현재 번데기 상태에 있어 약제방제 효과가 떨어져 번데기를 인력으로 제거하는 물리적 방제를 추진합니다.
    * 변태 과정(번데기: 7월초·중순, 성충: 7월하순∼8월 중순, 유충: 8월하순∼9월)

 

또한, 8월 중순경 부화되는 솔나방(성충) 단계에서도 약제방제 효과가 낮으며, 대신에 유아등을 설치하여 불빛을 향해 날아가는 특성을 이용·유인하여 잡는 방법이 밀도 저감에 가장 효과적이며 친환경적 방식입니다.
    * (성충기) 유아등(♀·♂)을 활용하여 유인·포살
    * (부화유충기) 어린 유충시기부터 지상·항공방제 병행 집중 방제

 

기후변화 등으로 돌발 산림병해충 발생이 점차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므로, 실태 조사와 예찰을 강화할 필요가 있고, 덕적도의 경우 솔나방 개체 수 밀도를 감소시키는 특별방제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며, 유관기관간 협력하여 방제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