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혜지 2019. 6. 30. 19:43

의의 면류관(the of righteousness)


김 형 수

최근에 나는 어느 분의 명예퇴임식에 참석했다. 그분은 25년 동안 공직에 근무하셨고, 마지막 부산본부세관장을 역임하다 퇴임하신 것이다.

부산항은 우리나라 수출입컨테이너 물동량의 75%를 처리하는 중요한 물류현장이다. 이러한 물류처리 현장중심에 세관이 관여하고 있고, 관세선 따라 관을 지키고 있다. 성서에 나오는 마태나 세리장 삭개오는 오늘날 세관장을 지칭하기도 한다. 퇴임식장에는 부산의 주요 기관장이 거의 다 참석했고, 직원들과 친인척 등 외부인사도 많이 참석했다.

세관 4층 강당에는 원탁테이블위에 음료와 다과가 마련되었고, 영상화면과 조명장치도 잘 되어있었다. 개식에 이어 세관장 내외분이 입장을 하고, 꽃다발 증정, 국민의례와 내외빈소개, 약력소개, 공로패 및 재직기념패 증정이 있었고, 직원대표 송사 낭송이 있었다, 가족(아들)의 감사편지 낭송에 이어 축하 동영상이 영상으로 제작되어 비추어졌다. 미국에 있는 딸의 영상편지도 낭송됐.

본인의 퇴임사에는 장성 시골에서 태어나 출세했다.”고 하면서 퇴임사를 이어갔다. 엇보다 오늘이 있기까지 가정을 지켜준 아내에게 감사하다고 했고, 인생 여정 중에 만난 직원여러분께 감사하다고 했다.

밴드부 및 중창단 축하공연에 이어, 케이크 커팅과 행진으로 퇴임식이 마무리 됐정을 나누었다. 퇴임식을 위해서 직원들이 많이 준비했고, 정감어린 분위기와 따스한 마음으로 능숙히 사회를 이끈 직원이 이채롭게 보였으며, 훌륭한 퇴임식 이였다. 개인적으로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었다면, 지금까지 지켜주시고 오늘을 있게 한 하나님께 감사한다는 내용은 어디에도 없었다.

세상 적으로 볼 때는 성공한 인생 이였고, 영광과 승리와 자랑을 상징하는 예모(禮帽)인 면류관을(冕旒冠) 쓴 것처럼 대단해 보였다.

 

필자인 나도 5년 전 부산세관에서 36년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정년퇴임을 했다. 그때 나는 퇴임사로 그리움이란 긴 세월을 보내면서라는 퇴임사 중에, Γ하늘이 준 일성직(聖職)으로 삼아 성실하게 최선을 다하려했지만, 많이 부족했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리움이란 긴 기다림이 모여 피어나는 꽃처럼 인생의 어느 한 시점의 돌아안 길서보면 그리움과 기쁨과 슬픔의 떨림이 한 송이 꽃처럼 피어나는 것 같아 아름다운 것이지요. 정년으로 퇴임할 수 있게 돼서 기뻐요. 이 모든 것은 앞서 함께한 선배님과 지금 함께한 상사동료후배님들의 진심어린 따스한 보살핌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였습니다. 진심으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퇴임 후에도 기도로써 계속 후원하겠습니다.<2014. 06.>˩

한편으로는 세관에서 근무했던 것이 조금은 자랑스러웠지만, 와 비교하면 오나는 조금 초라하게 느껴졌다. 세상 적으로 볼 , 성공한 인생은 아니. 실패한 인생일 수밖에 없다는 생각에 사로잡혀있는 때가 많았다. 그렇지만 오늘의 퇴임행사에 도전을 받인생을 변화시키겠다고 분명하결심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지금까지의 나쁜 습관들을 버리고 믿음생활 잘하는 일이다.

하나님의 산에 오를 자격으로 손이 깨끗하며 마음이 청결하며 뜻을 허탄한데 두지 아니하며 거짓맹세하지 아니하는 자를 꼽고 있다.(24)

이는 나의 신앙의 좌우명이 되어야하고 꼭 지켜져서 생명의 면류관을 받아야한다.

 

사실 나는 25년이 넘은 동안 6만여 통이 넘은 전도편지 사역을 해오고 있다. “는 말씀을 전파하라. 때를 얻든지 못 얻던지 항상 힘쓰라.”

의의 면류관(the of righteousness)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은 자로서, 의롭다 함을 입은 자들, 곧 믿음을 온전히 지킨 자들에게 주어지는 하늘의 상급을 말한다고한다.<딤후4:8>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 되었으므로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날에 내게 주실 것이며, 내게만 아니라 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 도니라.”이는 사도 바울의 고백이다.

 

이른 아침에 산에 오르다 보면 들풀향기 그윽하고 하얀 나비 나르며 뻑국새 울음소리가 처량하게 들린다. 어쩌면 이아침에 의의 면류관 받으리라는 주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   

행군 나팔 소리에(찬송가 360)        

찬송을 부르며/ 기도시간에/

주의 음성이 들린다.

달려갈 길 다가고/싸움마친 후에/

주와 함께 기쁨을/누리세

선한 싸움 다 싸우고/의의 면류관/

받으리/ 저 요단강 건너/

예루살렘성에서/


   



 

 

2019627(), 양승권, 부산본부세관장 명예퇴임식을 보며


의의 면류관~
새싹을 틔운후 생명의 탄생으로 가족들에게 기쁨을 주고~
성장을 하면서 자라는 모습에 행복을 주고~
결혼을 한후 열매를 맺으면서 사랑을 만들고~


캥거루 가족이 만들어 지면서~
부모에 대한 의존이 높아지지만
혼족보다는 더 낳을듯 싶기도 하고...

인생의 절반을
동거동락하는
그리움,.
회상...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갔을것 같은데...
마음이 만감이 교차했을듯 싶은데 ..
그 마음은 이해..공감을 함께 할수 있을듯 싶은데요~

그래도
시인님은
한발 더 앞서서
옴부즈맨...
새로운 사업으로 100세 인생의 능선을 따라서
어느 지점에 다다라 한번쉬고..
다음 능선을 따라서 오솔길처럼 길을 가는 모습이 ..그려지빈다~

늘 현재에 최선을 하다면
미래는 준비하는자에게 기회는 주어진다 ~라는 글귀가 있듯이
늘 하나님의 날개아래서 ...
의의 면류관을 향해서 나아가고 있으면..

우리는
아니
나는 독수리 날개아래 거하고 싶다는 표현이 더 돋보이는것 같네요~


무더운 여름
여름나기에 다들 여념이 없는데..
아름다운 면류관을 향해서
오늘도
어느 시골의 정자나무아래서
조그마한 다과상에 시원한 미숫가루와 함께
시대에 뒤떨어진 부채를 들고
남은 오후에도 시원하고 건강하게 잘 지내세요~

김 민 정 올림
믿음이 신실하신 김 민정 자매님!
주어진 일에 충실하고 고객과의 만남을 소중히 여기며
가정과 직장에서 인정받고, 문학소녀 처럼 사시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민정씨나 저에게는 믿는 하나님이 계시기에
믿음으로 어떠한 어려움이나 두려움도 이겨내기 위해서 기도하고있기에
믿음으로 두려움을 밀어내고
감사하며 사랑할 수 있다고 봄니다.
특히, 인생의 황혼길에 세상적인 모든 탐욕을 내려놓고 내면의 향기를 발하며 미소짖는 얼굴로
"모든 것이 선물이다."감사하며, 나누고 싶은 충동이 강렬해지며
천국에 소망을 두고 살아가자면, 현실적으로 나쁜 습관들을 버려야 하는데, 그게 싑지만은 않는 것 같습니다.
어느 수녀님의 기도문 중에 " 그리스도의 시선에 들지 않는 일체의 것을 버리게 하소서!"라는
기도를 매일 하게됩니다.
귀한 시간 내셔 감동적이고 아름다운 답글 주신 것 감사합니다.

2019. 07. 17. 김 형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