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혜지 2019. 11. 2. 10:57

사랑의 캠프


김 형 수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가 지나니 계절상으론 가을에 접어든 셈이다. 러나

아직 무더위가 한창인 말복인 날이다. 교회 사랑부 하계수련회가 12일 일정으로 350여명(학생/교사:학부모 등)8개조, 대형버스 8대로 탑승되어 교출발하여 남해고속도로를 달려 국도 의령 계곡을 굽이구비 올라서 1시간 30만에 자굴산 수련원에 도착했다. 계곡의 맑은 물과 푸른 숲이 눈앞에 쳐지벌써부터 시원함을 안겨준다. 해발 897m의 자굴산 중턱에 위치한 알펜라켄 청소년 수련원은 최상의 연원을 갖춘 경남 의령의 대표적인 수련원이다. 아름다운 자굴산 자락 마음이 평온해지며 밝고 맑게 해준다.

금번 사랑의 캠프는 교회 사랑부 지체들이 자연 속에서 보배로운 믿음을 가진 우리들이란 주제예수님을 알고, 예수님을 고백하고, 예수님처럼 살아요, 라는 예수님 사랑을 체험적으로 깨닫게 해주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사랑부 교사로써 지체아이들과 더불어 함께 잠을 자고 밥을 먹으며, 준비된 각로그램에 참여하여 체험을 갖는다는 것은, 아이들의 내면의 고통과 어려움을 파악하고 이해하는데 수련회의 소중한 시간것임에 틀림없다. 창조주하나님께서 우리 인간에게 부여해준 행복의 조건은 무얼까? 아마도 사랑일 것이다.

정상적인 아이들 보다 더 정신적, 육체적 장애를 갖고 살아가야 하는 사랑부 지아이들에게는 예수님의 사랑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본다. 그들과 함께 하며 관심가져주며 소통하며 사랑으로 돌보면, 아이들은 사랑 가득한 눈빛으로 행복해한.

이번 사랑의 캠프를 통해서 천지난만하게 기뻐 뛰고 노래하는 중에 보배로운 믿음으로 예수님을 만나는 신비와 환희로운 사랑에 빠져 고난의 인생살이를 승리의 삶으로 이끌어 희망을 노래할 것이다.

성경에 보면 예수를 핍박하던 사울이 다멕섹으로 가는 중 말에서 떨어지면서 천상의 빛으로 눈이 멀게 되며, 예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 사울바울로 개칭되며, 개종하여 목숨까지도 아끼지 않고 복음전하는 사도바울의 의의 면류관 전도이야기가 나온다.

나는 이번 사랑부 하계캠프 시, 이 자굴산의 자락이, 다멕섹 산상에서 예수만난 사도바울처럼 하나님 앞에 엎드려,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기를 간절히 희망했다. 내주 예수 하나님을 어디에서 만날까? 그래, 자굴산 산상에서 예수님을 만나야지! 병든 내 영혼을 치유 받고 변화된 삶으로 살아가야지....

 

다채로운 프로그램(PROGRAM), 휠체어에 타고 온 자매까지도 수영장에서 보트타고 물놀이하는 것이 이채롭고, 조별로 4개의 방을 찾아다니며 여러 가지 흥미로운 게임을 했다.

저녁에는 댄스파티(Dance Part)가 있어 현란한 조명불빛아래 야광봉을 손에 잡고 온 몸을 흔들면서 기뻐 뛸 때, 모두들 스트레스가 확 풀려나간 듯 행복한 표정이다. 무엇보다도 율동을 겸한 기쁨의 찬양들은 우리 모두를 은혜의 강가로 이끄는 데 부족함이 없는 듯 했다. 차오르는 달빛, 고요란 밤하늘 아래서 정상적인 아이들 보다 더 순진하며 행복해 보이는 얼굴들을 떠올려 보며, 잠자리에 들었다.

 

사실 나는 오랜 시간을 불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고통을 겪어왔다. 그래서 여러 명이 단체로 잠을 잔다는 것은 좀처럼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나 이번 수련회 시 사랑부 형7명이 한방에서 잠을 잦다. 모두가 다 밤 11시에 잠자리에 들었는데 한 번도 깨지 않고 아침 6시에 일어나게 됐다. 참으로 놀라운 은혜다. 이른 아침 숲속 산책을 하며 한적한 곳에서 기도했다. 하나님의 섭리는 참으로 오묘하다. 40넘은 세월을 환란 중에서 견인하며, 다시금 사랑부 캠프를 통하여 자굴산 자락의 영롱한 아침 이슬 속에 은혜 받게 하시고, 영적으로 더 성숙한 신앙인으로 영혼을 행구어 내며 싱그러운 기쁨을 맛보게 해주신 것이다.

자굴산 자락에 피어나는 울창한 숲과 풀잎과 꽃들, 우뚝 선 히말리아치타 나무사이로 피어오른 뭉게구름과 파아란 하늘을 바라보며, 내 자신이 장애자로써 예수님을 새롭게 만나 감격의 눈물 흘리며 치유와 용서함을 받고 변화된 삶을 살아가도록 결단하는 계기를 맞는 것이 절실하며 감사하다.

   자굴산 자락으로 나를 이끄시는 주님! 어제, 오늘 우리 모두가 예배하며 찬양하며 부르짖는 기도들이 하늘나라에 상달되고, 저희들의 가슴속에 자굴산의 은혜에 메아리로 울려 펴져 사랑으로 안아

주소서!

자굴산의 메아리

하늘이요/땅인 산

나를 엎드리게 하고/ 눈물 흘리게 해서

하나님의 아름다운 향기가 바람결에 속삭이며

다시 찾는 기쁨이여!

 

<의령 자굴산 자락>

ㅇ 장소 : 알펜라켄 청소년 수련관(12)

2019 811, 호산나교회 사랑부 하계 켐프

<의령 자굴산 자락>


자연의 소리에 귀기울이며
사랑의 캠프를 잘 다녀오셨다니 감사하네요~

건강한 육체는
정사각형이 아니라 여러가지 모양을 하고 있나봅니다~

회사 합숙훈련을 출발하다 케리어를 순간적으로 들다 오른쪽어깨를 놀라. 금방 괜찮아질거라 생각했는데 두달이 지나도 완치가 안되어 건강의 소중함을 절실히 깨닫게합니다~

어렵고 힘든 사랑의 캠프에
기쁨과 사랑과 행복으로 되돌아 온 마음에 박수를 보냅니다~

늘 봉사와
나눔이 함께하는 시인님의 열정에도 박수를 보냅니다~
지난 여름 사랑의 캠프를 다녀왔는데 벌써 3개월 이나 지나 가을의 황혼넠이네요
변함없이 관심갖어주고 정성어린 답글 주시니 감사합니다
어깨 다친 것 쾌유하시길 기원해드립니다
김 형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