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세상을 찾아서

저녁노을 2005. 3. 15. 22:20

                           [ 사진 : 2005년 1월 23일 강원도 삼척에서 촬영 ]

 

 

                           올해들어 처음으로 만난 꽃... 복수초다.

                           삼척에 복수초가 피었다는 소식을 듣고는 산야님과 에이블과 함께 차를 몰고 동해로 갔다.

                           기왕이면 가는 길에 추암 일출촬영까지 하리라 마음먹고 1박 2일의 여정을 잡고 출발했다.

                           늦은 시간에 강릉에 도착하여 나무늘보님 아파트에 짐을 풀었다.

                           삼악산님과 설야님이 반갑게 맞아주셔서 밤 늦게까지 회포를 풀고는 잠시 눈을 붙이고

                           새벽에 일어나 일출촬영을 위해서 추암으로 달려갔다.

                           그러나 아직 德이 부족한 탓인지 새벽에 도착한 추암하늘의 모습은 구름이 짙게 깔려 있었다.

                           결국 동해바다에서의 일출은 포기하고 바로 복수초의 군락지로 알려진 삼척으로 내 달렸다.

                           그 곳에서  며칠 전에 내린 폭설로 인해 눈 속에서 고개를 내밀고 피어있는

                           노란 복수초 꽃을 보고 우리 일행들은 모두 기쁨의 탄성을 질렀다.

                           아마도 동해 일출의 아쉬움 뒤에 맞이한 귀한 행운이라 더욱 기뻤는지도 모르겠다.

 

                           ........................................................................................................

 

                 복수초

                          詩 : 최석우
 
                          복수초라기에
                          칼을 품은 꽃인줄 알았다
                          찾아보니
                          福壽草다

                          마음이 무서운 거다
                          꽃은 복과 수를 품었는데
                          나는 칼을 찾으려 했으니
                          마음이 무서운 거다

                          칼을 가는 숫돌 들어앉기 전에
                          흙을 고르자
                          새하얀 눈밭에서
                          복수초를 옮겨오자

                          황금빛 꽃을 피워놓고
                          그리운 사람을 생각하자
                          용서는 하느님의 영역
                          우리는 다가오는 봄만을 이야기하자

꽃이 피어남은 떨림이요, 경이요, 기쁨이라던 말이 떠 올려집니다.
세상에!
설중 복수초가 자연의 경이로움과 떨리는 기쁨을 안겨주네요.^^*
얼음위에 핀 노랑꽃.....복 수 초......
보기만 해도 마음속에서 감탄의 소리가 나옵니다.
어쩜, 저리 이쁘게도 피었을까요.......

노랑은 부를 상징하고 돈을 길하게 하기도 하지요.
어려움과 고통을 인내로 참는 모습을 꽃에서 봅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사진.........
님에게서 복과 인간의 감성..촉촉함을 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