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나들이/문화재(文化財)를 찾아

앵봉(鶯峰) 2021. 1. 12. 19:32

유리구슬(琉璃玉) - 국립공주박물관 제642호

 

1971년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다양한 색상과 크기의 유리구슬이며

가운데에 구멍이 뚫려있어 목걸이 등 장신구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출토 유리구슬 대부분은 산화나트륨(Na2O)을 융제로 하는 소다유리(Soda琉璃),

자색유리의 경우 산화칼륨(K2O)을 융제로 하는 포타쉬유리(Potash琉璃)로 확인되었고,

착색제로는 청색 및 주황색, 적색은 구리(Cu), 황색 및 녹색은 납(Pb)과 주석(Sn),

자색은 철(Fe)과 망간(Mn)을 사용했다.

황색 및 녹색 유리구슬에 포함된 납의 동위원소비를 분석한 결과

동남아시아 태국산 납이 착색제로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는데,

이는 백제의 대외 교류활동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이다.

 

출토지 : 충청남도 공주시 송산리 무령왕릉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