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웨이바이오매트

보다 나은 삶을 위하여 010-7216-6789

암 환자는 지나친 편견과 고집을 버려야 합니다

댓글 0

최근 의료정보

2021. 10. 24.

 

암중모색/암 환자는 지나친 편견과 고집을 버려야 합니다

메디칼어드바이저ㅣ김동우

 

암 투병을 하는 과정에서 가장 힘든 사람은 환자 본인 입니다, 하지만 환자를 위하여 노심초사 걱정하고 염려하는 사람은 바로 곁에 있는 보호자와 가족 입니다, 물론 환자 나름대로의 주관과 판단력으로 암 치료에 임하지만 지나치게 현대의학적 표준치료만 고집하는 경우가 더러 있습니다,

 

당연히 현대의학을 믿고 신뢰하는 것은 맞는 말 입니다, 하지만 표준치료만으로 호전이 될수만 있다면 그 이상 다른 것이 필요하지 않겠지만 많은 환자분들이 표준치료만으로 호전이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기에 옆에서 간병하는 보호자의 입장에서는 무엇이라도 암 치료에 도움이 되는 것들을 알아보고 기존 치료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내에서 병행 할 수 있는 보완적 치료나 요법을 권유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환자 자신의 편견과 지나친 고집으로 인하여 보호자가 권유하거나 추천하는 것을 무조건 거부하는 경우가 있는데 굳이 그러한 행동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물론 표준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담당 주치의 선생님은 병원 치료외 일체 하지 말라고 주의를 당부하는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러하지 않습니다,

 

표준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보완적 치료나 요법을 병행할 경우 항암 치료로 인한 각종 부작용을 일부 감소하키거나 후유증등을 완화하는데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통합의학적으로 진료하시는 의사 선생님의 도움을 받으시길 권유 드립니다, 그리고 개인에 따라 그러한 행위가 도움이 되었다고 하는 경우도 있고 크게 만족하지 못할수도 있지만 악영향은 주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하였으면 합니다,

 

특히 젊은 층의 환자가 항암 치료외는 일체 거들떠보지 않고 완강하게 거부하는 사례도 보았습니다, 보호자와 가족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것을 권유하면 엄마가 의사이냐고 반문을 하거나 무조건 거부하여 가족과 불협화음이 생기는 상황도 보았습니다,

 

가족 입장에서는 환자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몇번 언급하다가 아무것도 권유하지 못하고 항암 치료에만 기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항암제 효과가 없어 다른 항암제로 변경하는 과정을 몇번 거치다보면 증세는 점점 악화되어 더 이상 항암 치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도 맞이하게 됩니다,

 

물론 어떤 환자는 다행히 치료에 잘 반응하여 건강을 회복하는 경우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 주치의 선생님이 이제는 더 이상 해줄것이 없다고 퇴원을 강요하기도 합니다, 참으로 남감한 상황이 되어 버립니다,

 

결론적으로 정리하자면 표준치료를 받는 것은 당연한 일 입니다, 하지만 통합의학적으로 접근 할 때 보다 나은 시너지 효과와 더 좋은 호전 사례가 많기에 지나친 편견과 고집은 버렸으면 하는 마음 입니다,

 

현대의학 자연의학 그리고 의용공확의 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