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웨이바이오매트

보다 나은 삶을 위하여 010-7216-6789

유방암 수술 후 팔 다리 부종의 치료

댓글 0

건강 의료 정보

2021. 11. 10.

유방암 수술 후 팔 다리 부종의 치료

 

포도를 먹는 진화론적 우월한 자세

 

유방암 환자들은 절제술과 함께 겨드랑이 림프절을 수술하면,

이후, 림프순환이 장애가 생겨 팔의 부종이 생길 수 있다.

 

이때의 부종은

일반인들이 오래 서있어서 다리가 붓는 등의 단순 부종보다 심하며,

이로 인한 이차적인 팔의 기능저하와 염증 등의 부작용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림프부종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에서 처방하는 약물중에는 Vitis vinifera extract가 있다.

이는 포도씨의 축출물로서 혈류 개선과 혈관 강화 효과가 있으며, 림프부종이나 치질 등에서 사용한다.

 

포도의 입장에서 보면,

포도씨는 종족의 보존을 위한 유전 정보와 생명력을 집약한 결정체이다.

이안에는 유전체가 땅에서 자라나도록 각종 영양 성분을 아낌없이 압축하여 넣었다.

포도가 자신의 우월함을 온 세상에 퍼트리고 싶은데,

안타깝게도,

포도나무에는 다리가 없어서, 자신이 평생 서있었던 땅에서 좀 더 비옥한 땅으로 옮겨갈수도 없으며,

손이 없어서, 씨앗을 멀리 던 질수도 없다.

하여, 그들이 생각해낸 방법은 동물들을 이용하여 씨앗을 움직이게 하기 위해 유인책으로 달디단 ‘포도’당으로 씨앗의 옷을 입혀서, 동물들에게 먹히도록 설계한 것이다.

이때, 포도당은 지나치게 달고 유혹적이어서, 쉽게 벌레가 먹고 산소에 취약하므로, 이를 보호하기 위해 보호막 역할을 하는 껍질을 하다 더 씌웠다. 이는 항산화 역학을 하는 성분과 각종 해충성분가지도 있다.

 

사람들은 포도를 어떻게 먹을까?

달디단 포도당의 육질만 먹는 것은 포도나무의 계략에 넘어가는 것이다.

진화의 최종단계에 있다고 자부하는 포유류로서, 자신의 몸을 보호하기 위한 항산화 물질과 씨앗도 자라나게 할 만큼의 영양의 정수를 먹고 싶다면, 껍질과 포도씨까지 먹는 것이 포도나무의 계략에 속지 않기 위한 보다 진화한 생물로서의 자세이다.

[출처] 포도를 먹는 진화론적 우월한 자세|작성자 강남 힐락의원

 

 

 

비티스 비니페라(vitis vinifera) 적포도 추출물

비티스 비니페라 적포도엽 추출물 : 안탁스 , 안티스탁스 .....

정맥기능개선을 목적으로 처방하는 안탁스캡슐은 적포도엽에서 추출한 폴라보노이드 성분을 이용한 약물입니다.

아침에 공복으로 생활하는 현대인들이 많아진 요즘. 공복 상태에서 아침에 복용하는 안탁스 캡슐이 용이합니다.

안탁스 캡슐 - 보험 적용 시 처방 비용 한 달 - 8.500원

 

비티스 비니페라 적포도씨 추출물 : 엔테론 정...

정맥기능개선을 목적으로 처방하는 엔테론정은 적포도씨에서 추출한 폴라노이드 성분을 이용한 약물입니다.

식사 후 복용이 가능한 약으로 아침식사를 하는 분들에게 용이한 약물이기도 합니다,

엔테론정-보험적용시 한 달 9.9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