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현

KIMGYUNGHYUN . COM

Those Were The Day 가사번역

댓글 0

음악공간

2012. 2. 6.

 

 

 

 

Those Were The Day
.
.
Once upon a time there was a tavern
Where we used to raise a glass or two
Remember how we
laughed away the hours
Thinks of all the great things
we would do

Those were the days, my friend
We thought they'd never end
We'd sing and dance
forever and a day

We'd live the life we chose
We'd fight and never lose
For we were young
And sure to have our way

Then the busy years
went rushing by us
We lost our starry notions on the way

If by chance I'd see you in the tavern
We'd smile at one another
And we'd say

Those were the days, my friend
We thought they'd never end
We'd sing and dance
forever and a day

We'd live the life we chose
We'd fight and never lose
Those were the days
Yes those were the days

Just tonight I stood before the tavern
Nothing seemed the way it used to be
In the glass I saw a stranger reflection
Was that lonely woman really me

Those were the days, my friend
We thought they'd never end
We'd sing and dance
forever and a day

We'd live the life we chose
We'd fight and never lose
Those were the days
Oh yes those were the days

그런 날들이 있었지

옛날에 선술집이 하나 있었지.
우린 거기서 술잔들을 부딛히곤 했지.
웃으면서 지낸 시간들을 기억해...
우리가 했던 좋은 일들을 생각해...

내 친구여 그런 날들이 있었지
그 좋은 날들은 언제까지나 계속될 거 같았지
우린 늘 노래하고 춤추며 지내곤 했지
우리가 선택한 삶을 살았고
싸움에서 진 적이 없었어
왜냐면 우리는 어렸고 우리 길을 확신했거든.
라 라 라
그러한 시절이 있었지.. 그래 그러한 시절이 있었어

그러고는 바쁜 세월들이 우리에게 몰아닥쳤지
우리는 반짝이는 관념들을 잃었어
만약 우연히 너를 그 선술집에서 만난다면
서로 웃으면서 이야기를 나눌텐데...

오늘 밤 난 선술집 앞에 멈추어 섰어
아무 것도 옛날과 같지 않더군
술잔에 이상한 모습이 하나 비치는군..
그 외로운 여인이 바로 나란 말인가?

문간에서 친숙한 웃음소리가 들려왔어
난 네 얼굴을 보았고 네가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릴 들었지.
오 내 친구여.. 우리는 늙었지만 더 현명해지진 못했구나
우리 가슴 속에 옛날의 꿈들이 아직 그대로이니 말이야..
.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