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팔각산(2006.10.28)

댓글 0

지난 산행기/2006년

2006. 10. 28.

 


2006년 10월 28일(토) 맑음 ○ 436일째 △ 326봉우리(산) ▲ ▴  566회차 

영덕 팔각산(628m, 326)


03:30 장유 출발-북부산-경주-포항

05:40-06:00 화진휴게소

06:40 옥계 팔각산장 주차장 도착-아침식사


06:54 팔각산장 출발 108 철계단

07:09 팔각산 1.9km 이정석

07:10 제1봉

07:33 선바위

07:38 제2봉

08:02 제3봉

08:17 제4봉(표지석 미확인)

08:22 제5봉

08:28 제6봉(표지석 미확인)

08:40 6봉으로 착각한 7봉 암릉

08:44 제7봉

08:53 제8봉 팔각산 정상(628m 정상석)

09:07 팔각산 15번 구조지점 갈림길

09:10 팔각산장 갈림길

09:41 파평윤씨 묘

10:12 산성골 상류

10:15 독가촌

10:33 와폭

11:12 구멍바위(독립문바위)

11:18 제1목교

11:40 출렁다리<산행 끝>


11:47 유성원

12:18 침수정


12:43 팔각산장 주차장 출발

15:50 장유 도착


차량이동거리 378km

경비 : 통행료 8,600원 식사 3,500


· 짜릿한 암릉과 산성골의 계곡미가 절경이며 단풍은 아직 멀었으나 몇몇 색깔 고운 단풍이 눈에 띈다. 먼 거리를 오고 간 값어치를 한 산행이다. 4봉과 6봉의 표지석은 국제신문과 같이 발견하지 못함. 3봉 전의 위험 암봉은 우회함. 객기를 부리지 않았으나 약간 찝찝함.

 

 

 

<정면의 암봉을 철계단으로 올라서서 능선을 이어간다>

 

 

<우측에서 좌측으로 가야할 능선과 봉우리들>

 

 

<올라온 곳을 돌아보고>

 

 

<팔각산 제 1봉>

 

 

<가야할 암릉>

 

 

<선바위>

 

 

<제2봉>

 

 

<올라온 능선과 팔각산 주차장>

 

 

 <6봉, 5봉, 4봉?>

 

 

<7봉, 6봉, 5봉, 4봉>

 

 

<제7봉>

 

 

<1봉과 2봉 능선>

 

 

 

 

<7봉, 5봉, 4봉>

 

 

<제3봉>

 

 

<돌아본 3봉>

 

 

<고목나무 바위봉>

 

 

<올라온 능선>

 

 

 

 

<올라온 봉우리를 돌아보고>

 

 

<제4봉>

 

 

<제4봉>

 

 

 

 

 

 

 

 

<제5봉>

 

 

 

 

<제7봉>

 

 

 

 

<6봉으로 생각했으나 제7봉>

 

 

<6봉 부근인데 정상부분  미확인-지나온 암릉>

 

 

<7봉 오름길에서 돌아보고>

 

 

<7봉 정상>

 

 

<제8봉 팔각산 정상>

 

 

<가야할 길은 좌측이다>

 

 

 

 

 

<팔각산장 갈림길>

 

 

 

 

<단풍이 서서히 들기 시작하는데>

 

 

<독가촌>

 

 

<산성골>

 

 

<와폭>

 

 

<한가로운 계곡>

 

 

 

 

<암반위로 계곡물은 여유롭게 흐르고> 

 

 

 

 

<역으로 산성골을 오르는 산악회 팀>

 

 

<구멍바위 일명 독립문 바위>

 

 

<제1목교가 보인다>

 

 

<목교위에서 아래로>

 

 

<목교위에서 내려온 골짜기를 보고>

 

 

<내려서서>

 

 

<돌아본다>

 

 

<출렁다리를 건너>

 

 

<출렁다리위에서 본 대서천>

 

 

<옥계계곡>

 

 

 <침수정>

 

 

 

<길따라 들어가면 동대산과 바데산으로 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