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무룡산-동대산

댓글 0

지난 산행기/2020년

2020. 10. 24.

2020년 10월 23일(금) 맑음, 강풍 ○747일째 △798봉우리(산)  ▲ 1,232 
 
울산 무룡산(450.7m, 797), 동대산(446.7m, 798)

 


05:00 집 출발-편의점 간식 구입
        아침식사 휴게소 들르기 위해 서김해-부산외곽순환-부산포항고속-장안휴게소-울산IC
07:05 화동수변공원 도착

07:17 화동못 주차장 출발 <산행시작>
07:48 쉼터봉우리 
08:00 효문운동장 갈림길 지나 임도 만남
08:10 매봉재
08:20 매봉재음수대 사거리 안부
08:44 MBC송신소
08:53 무룡산(450.7m) 정상
        정상석(451m)과 삼각점(울산69)이 있는 헬기장. 바람이 심해 제대로 조망을 할 수 없다.
09:17 임도 쉼터
        단풍산길표지석과 정자가 있는 임도와 숲길 갈림길
10:03 달령재
10:23 해오름봉(347.9m)
         삼태지맥 347.9m 표지와 해오름봉 정상표지판이 나무에 있다. 삼각점(울산409, 1992재설)을 확인한다.
10:39 임도 만남
11:21 경주최씨묘 사거리
11:46 402.8m봉
11:57-12:18 대안임도삼거리
        점심
12:29 저승재
12:48 무제산 사거리
13:20 소구부리재(큰재, 장재) 정자 쉼터
        동대산 정상으로 착각(주민이 여기가 정상이라 하여)하고 간식 후 하산길 찾아 왼쪽으로 조금 가니
13:35 동대산(446.7m)정상
        정상석(447m)과 쉼터정자가 있는 헬기장이다. 산불초소 옆 삼각점(울산67)확인
14:13 홈골못 체육장 삼거리
14:31 호계IC <산행 끝>

      
카카오택시 호출
14:40 승차
14:46 화동못 주차장 도착

15:00 집으로
16:50 장유 도착

※총산행거리 약14.39km
※총산행시간 약7시간 14분


· 오랜만에 울산 근교산행이다. 등산로는 근교산답게 반질반질하다. 동대산까지 임도와 산길이 같이 이어지는데 주로 산길로만 진행한다. 숲길로 표시된 산길은 정비가 잘 되어 있으나  402.8m봉 직전은 길이 희미하여 쫌 헤매다가 겨우 진행한다. 산짐승이 후다닥거리는 소리에 머리가 쭈뼛거린다.  
· 동대산 정상을 옆에 두고 정자에서 얼쩡거리다가 스틱도 안챙기고 이동했다. 체력이 안되면 정신줄이라도 빠릿빠릿해야 되는데.. 
· 무룡산 동대산은 꽃피는 봄날 임도따라 살랑살랑 다니면 좋을 듯 하다.



화동못수변공원에서 출발한다

 

 

 

 

 

 

산길 들머리

 

 

 

 

 

 

한동안 급경사 오르막이 이어진다

 

 

 

 

 

 

처음으로 쉬어가는 곳이 반갑다

 

 

 

 

 

 

쉼터 무명봉우리-벤치는 없지만 한숨 돌리고

 

 

 

 

 

 

효문운동장 갈림길 지나 임도와 만난다.

 

 

 

 

 

 

편안한 임도를 조금 가면

 

 

 

 

 

 

쉼터 체육장이 나타나고

 

 

 

 

 

 

임도갈림길 안내판

 

 

 

 

 

 

매봉재에 올라선다

 

 

 

 

 

 

가야할 무룡산이 높아보인다

 

 

 

 

 

 

음수대 사거리에서 직진

 

 

 

 

 

 

쪼매 경사가 있네

 

 

 

 

 

 

매봉재를 돌아보고

 

 

 

 

 

 

mbc송신소를 지나

 

 

 

 

 

 

KT송신소 아래를 지나 오르면

 

 

 

 

 

 

무룡산 정상이다. 삼각점을 고이 모셨네

 

 

 

 

 

 

 

동쪽부터

 

 

 

 

 

 

우측으로  한바쿠 돌려본다

 

 

 

 

 

 

 

 

 

 

 

 

 

 

 

 

 

 

 

 

 

 

 

 

 

 

 

 

 

 

 

가야할 동대산 능선(삼태지맥)

 

 

 

 

 

 

kbs송신탑

 

 

 

 

 

 

강풍에 날리는 억새 찡가서 동대산 방향

 

 

 

 

 

 

다시 동쪽 kt송신소

 

 

 

 

 

 

돌아보고

 

 

 

 

 

동대산으로 향한다

 

 

 

 

 

 

정문앞을 지나

 

 

 

 

 

돌아보고 우측으로 간다. 북향그늘길에 강풍으로 손가락이 시리다. 

 

 

 

 

 

 

무룡산에서 내려서면 

 

 

 

 

 

 

단풍산길 임도 쉼터를 만난다

 

 

 

 

정자 뒤 동해바다를 한 번 보고

 

 

 

 

 

 

무룡산 숲길로 들어선다

 

 

 

 

 

 

다시 임도를 만나고

 

 

 

 

편하게 가다가 

 

 

 

 

 

 

다시 산길로

 

 

 

 

 

 

잘 정비된 길을 따라 간다

 

 

 

 

 

 

이런 평상쉼터가 수도 없이 많다

 

 

 

 

 

 

산길과 임도를 번갈아 간다

 

 

 

 

 

 

또 산길을 지나 내려서면

 

 

 

 

 

 

달령재이다

 

 

 

 

 

 

임도를 질러가는 지름길

 

 

 

 

 

 

아주 편한길을 가면

 

 

 

 

 

 

헤어진 임도를 만나고

 

 

 

 

 

 

저 앞에서 산길로 들어선다

 

 

 

 

 

 

자전거 타기 좋은 길이라 신나게 달린다.

 

 

 

 

 

 

나는 다시 산길로 들어선다

 

 

 

 

 

 

해오름봉이다. 그런데 조망이 별로네

 

 

 

 

 

 

삼각점 확인하고

 

 

 

 

 

 

화강암 벤치는 추워서 통과

 

 

 

 

 

 

숲길 내려서면

 

 

 

 

 

 

해오름봉에서 만난 부부가 쉬고 있는 양지바른 묘지로 나온다. 진달래 군락지라 하는데 내눈에는 하나도 안보인다

 

 

 

 

 

 

임도를 왼쪽으로 돌아 계속 임도로 가면 편한데 

 

 

 

 

 

 

또 산길이 보여 무조건 들어선다

 

 

 

 

 

 

돌아본 해오름봉과 무룡산과 매봉재

 

 

 

 

 

 

진짜배기 산길이다. 

 

 

 

 

 

 

 

무명봉우리 정상부

 

 

 

 

 

 

왼쪽은 바위 절벽

 

 

 

 

 

 

다시 임도에 내려섰다가 

 

 

 

 

 

 

산길로 경주이씨 묘를 지나고

 

 

 

 

 

 

가야할 402.8봉 능선

 

 

 

 

 

 

지나온 봉우리

 

 

 

 

 

 

봉우리 정상의 괴목

 

 

 

 

 

 

402.8m봉 들머리

 

 

 

 

 

 

돌아본 최씨묘

 

 

 

 

 

 

초반에는 길이 그런대로 

 

 

 

 

 

 

이런길도 준수하다

 

 

 

 

 

 

쫌 헤메다가 표지를 만나면 반갑고

 

 

 

 

 

 

그저 빈 공간따라 가면 그게 길이지

 

 

 

 

 

402.8m봉을 지나고

 

 

 

 

 

리본 방향으로 내려선다

 

 

 

 

 

 

대안마을에서 오는 임도를 만나 조금가면

 

 

 

 

 

 

무룡산 임도와 만난다

 

 

 

 

 

 

그럭저럭 능선만 고집하면서 오다보니 동대산도 얼마 안남았네

 

 

 

 

 

 

잘 가꾸어 놓았다

 

 

 

 

 

 

그늘은 춥고 양지는 뜨시고.. 간단히 점심묵고 단도리하고  

 

 

 

 

 

 

동대산 숲길로 들어선다

 

 

 

 

 

 

너르고 편한 산길이다 

 

 

 

 

 

 

지나온 402.8m봉 능선. 우측 422.4봉은 우회했다.

 

 

 

 

 

 

도덕골을 바라보고 절벽에 위태하게 뿌리박은 소나무

 

 

 

 

 

 

저승재 지나

 

 

 

 

 

 

무제산 고개로 오른다

 

 

 

 

 

 

무제산 정상은 접근이 불가하여 바로 동대산으로 

 

 

 

 

 

 

임도 왼쪽에 사면길을 새로 낸 듯하다. 

 

 

 

 

 

 

임도보다 백배 좋은 길이다

 

 

 

 

 

 

임도를 건너

 

 

 

 

 

 

다시 숲길이다. 지도상의 444.78m 삼각점봉을 지나는데 삼각점은 찾지 못했다.

 

 

 

 

 

 

임도로 나오니

 

 

 

 

 

 

저아저씨분들이 이곳이 동대산이라 하신다.???? 머 정상표지 없습니까?? 하니

 

 

 

 

 

 

이녀석을 가리킨다.  순진하게 믿었다. 동대산이라 적혀있네.. 그래도 그렇치 참내.

 

 

 

 

 

 

그래도 동해바다 함 쳐다보고

 

 

 

 

 

 

스틱 난간에 걸쳐 놓은거 까묵고 배낭 걸머지고 하산하는데

 

 

 

 

 

 

이런 정상석이 요 있잖아!!! 

 

 

 

 

 

 

동대산 정상(447m)

 

 

 

 

 

 

큰재- 동대산 

 

 

 

 

 

 

동대산 역시 헬기장이다

 

 

 

 

 

 

동대산 삼각점

 

 

 

 

 

 

동대산 정자

 

 

 

 

 

 

이 동네는 잘 모르겠다. 멀리 낙동정맥??  

 

 

 

 

 

 

어느 산님이 전망대에 스틱이 있던데 혹시 주인인가 물어 보시는데 !!! 이런!!  요새 내 와이라노... 감사합니다. 비싼긴데.  동대산 하산길

 

 

 

 

 

 

하산길 ..  동대산 이후 사진 꼬라지가 와이렇노..

 

 

 

 

 

 

산에 천지 비까리던데

 

 

 

 

 

 

하산길이 순해진다

 

 

 

 

 

 

갈림길- 수성마을쪽으로 가는데 그저 그렇네

 

 

 

 

 

 

들어가볼까 하다가 그냥 길따라 가니

 

 

 

 

 

 

요렇다.   하산 지점 꼬라지가  낭만(?)이 없네

 

 

 

 

 

 

홈골 저수지로 왔으면 저길로 내려오는데

 

 

 

 

 

 

굴다리 건너

 

 

 

 

 

 

산행 끝  그늘도 없고 횡단보도 건너 전봇대 그늘에서 카카오택시... 8분후 도착..   계산은 폰 지가 알아서 ... 



 
  

 

2020-10-23 071722__무룡산 20201023_0717.gpx
0.2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