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가마봉-대기봉

댓글 0

지난 산행기/2020년

2020. 10. 31.

2020년 10월 30일(금) 맑음 ○748일째 △800봉우리(산)  ▲ 1,234 

남해 가마봉(453.5m, 799), 대기봉(502.8m, 800)

 


05:20 집출발-마창대교-2번국도
06:40 사천앞들식당-삼천포 창선대교-미조 항도
07:50 가마봉 동릉 고개 도착

08:08 고개출발<산행시작>
08:21 프랑스리조트 갈림길
09:17 조망바위
09:35 조망바위
09:51 가마봉(453.5m) 정상
        삼각점(경남450)과 정상팻말이 있다. 조망은 없다.
09:59 414m봉
10:01 이정표 삼거리(금산정상 4.60km, 미조송정 1.95km)
10:30 편백숲 항도저수지 갈림길
11:04 대기봉(502.8m) 정상
        삼각점(사천429, 2002 복구)이 있고 정상석, 조망은 없다. 
11:16 대기봉 남릉 갈림길 바위
11:27 선바위
12:30 조망바위
13:01 프랑스리조트 임도
13:35 항도고개 회귀<산행끝>



※총산행거리 약7km
※총산행시간 약5시간 27분

· 남해지맥 금산초소(666.4m)봉에서 가마봉 지나 미조까지, 가마봉에서 대기봉, 무등산, 국수산 독일마을까지 미답구간을 보고 있는데 접근, 차량회수, 최근 체력을 고려해 보니 답이 없어 가장 짧은 구간 가마봉 동릉으로 올라 대기봉 남릉으로 하산하는 코스를 답사한다.
· 가마봉 능선의 가마바위, 대기봉 남릉의 암릉에서의 남해바다 조망을 즐기는 동네뒷산 정도로 생각하고 가볍게 올랐는데 선답산행기에서 보았던 가마바위는 인지하지 못했고 대기봉 남릉의 조망바위도 제대로 올라보지 못하고 길흔적 희미한 하산길에 망개넝쿨가시에 찔리고 잡목을 헤치고 길찾아 하산하느라 쌩개고생을 하였다.

 
  

항도마을과 초전마을 사이의 고개마루에서 출발한다

 

 

 

 

 

 

프랑스 리조트 갈림길이 뚜렷하다

 

 

 

 

 

 

걷기 좋은 길 따라 고도를 높이면

 

 

 

 

 

 

두미도와 욕지도를 돌아볼 수 있는 조망처가 나온다. 

 

 

 

 

 

 

두미도와 욕지도

 

 

 

 

 

 

미조

 

 

 

 

 

커다란 바위를 지나

 

 

 

 

 

 

미조항을 내려다 본다

 

 

 

 

 

강아지 처럼 생겼나. 턱밑에 까지 접근하여

 

 

 

 

 

 

위를 보니 올라서기 만만찮아서 포기하고 

 

 

 

 

 

 

의자처럼 생긴 바위에 올라

 

 

 

 

 

 

대기봉과 항도 저수지. 하산할 대기봉 남릉을 조망한다

 

 

 

 

 

 

항도마을.  멀리 사량도

 

 

 

 

 

 

조망바위

 

 

 

 

 

 

대기봉

 

 

 

 

 

 

조망바위 좌측의 돌삐들

 

 

 

 

 

 

 

 

 

 

 

 

 

 

 

 

 

 

길따라 가면

 

 

 

 

 

 

겨우 통과하고

 

 

 

 

 

 

또다른 조망바위에 올라선다

 

 

 

 

 

 

멀리 수우도, 사량도 윗섬, 아랫섬

 

 

 

 

 

 

올라온 능선

 

 

 

 

 

 

대기봉 왼쪽으로 무등산

 

 

 

 

 

 

암봉을 우회하여 올라서면 

 

 

 

 

 

 

가마봉이다. 

 

 

 

 

 

 

정상표지

 

 

 

 

 

 

지도상의 삼각점은 보이지 않고

 

 

 

 

 

 

삼거리에서 우측으로 간다

 

 

 

 

 

 

대기봉까지 조망없는 길을 지겹게 간다

 

 

 

 

 

 

눈요기 거리 단풍나무 

 

 

 

 

 

 

편백나무가 보인다

 

 

 

 

 

 

항도저수지 갈림길인듯

 

 

 

 

 

 

대기봉 남릉의 바위. 

 

 

 

 

 

 

대기봉 남릉 갈림길의 바위

 

 

 

 

 

 

대기봉 정상

 

 

 

 

 

대기봉 삼각점 확인하고

 

 

 

 

 

 

남릉으로 하산한다. 

 

 

 

 

 

 

이곳에 와서야 순천바위를 제대로 볼 수 있다.

 

 

 

 

 

 

거대한 선바위

 

 

 

 

 

 

선바위와 순천바위

 

 

 

 

 

 

가마봉(414m봉)

 

 

 

 

 

 

선바위에서 희미한 길 따라 내려오니 더 이상 갈 수 없는 절벽이 떠 ㄱㄱㄱㄱ.  잡목속에서 길찾기 와따리가따리하다가 우측 능선으로 무작정치고 내려선다. 한참만에 길흔적 발견

 

 

 

 

 

 

망개넝쿨 가시에 찔리고 걸리고 잡목 헤치면서 내려서면

 

 

 

 

 

 

마지막 조망바위이다. 

 

 

 

 

 

 

멀리 두미도

 

 

 

 

 

 

가마봉

 

 

 

 

 

 

요런길은 뱀이 제일 신경쓰인다

 

 

 

 

 

 

하산지점. 아무 표시가 없다.  프랑스 리조트 가는 길

 

 

 

 

 

 

송정암앞 임도를 지나 도로따라 항도고개까지 걷는다

 

 

 

 

 

 

하산한 능선을 쳐다보고

 

 

 

 

 

 

출발지로 돌아온다

 

 

 

 

 

 

2020-10-30 080810__가마봉 20201030_0808.gpx
0.1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