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 원전 벌바위 둘레길-고래머리산-실리도 둘레길

댓글 0

2021년

2021. 2. 10.


2021년 2월 9일(화) 맑음 ○754일째 △807봉우리(산)  ▲ 1,241 
 
창원 천둥산(184.5m), 고래머리산(172.3m, 807)
 

 

 



09:30 원전공영주차장 출발<산행시작>
09:59 벌바위 둘레길 입구 
10:21 슬랩
10:33 벌바위 전망대
10:40 벌바위 정자
11:05 천둥산 정상(184.5m)
11:24 고래머리산 갈림길
11:33 임도고개
12:07 시래고개
12:50 통정대부 최공 묘
13:12 155.2m봉
13:25 고래머리산(172.3m) 원형 소삼각점
13:37 아랫용호마을 갈림길
14:09 아랫용호마을 버스정류장
14:59 심리마을회관
15:42 원전수협 앞 실리도 도선 선착장 
16:23 실리도 도착
16:31 제1전망대
16:38 제2전망대
16:45 외딴집 해안도로
16:58 실리도 선착장
17:05 실리도 출발
17:10 원전 도착
17:12 원전공영주차장 도착<산행끝>

※총산행거리 (원전-고래머리산-원전) 약14.91km,  (실리도) 약1.9km 
※총산행시간 약 6시간 12분, (실리도) 약35분 

· 원전 벌바위 둘레길과 실리도 둘레길을 찾는다. 현동삼거리에서 원전까지 새도로(마산-거제간 국도 일부)가 개통되어 드라이브와 봄맞이 나들이를 겸한 셈이다. 벌바위 둘레길을 마치고 실리도 둘레길만 답사할려고 했는데 실리도 도선 시간이 어중간하여 고래머리산을 갔다 오기로 한다. 
· 고래머리산 삼각점 확인하고 아랫 용호마을로 내려와 해안도로 따라 원전항으로 회귀하여 뱃시간에 늦지 않게 돌아와서 실리도로 들어가 바쁘게 둘레길을 답사한다.

 

주차장을 돌아보고 

 

 

 

 

 

 

마트옆 큰길로 들어선다

 

 

 

 

 

 

도로 따라 가다가

 

 

 

 

 

 

이정표 뒤로 산길이 보여서 들어선다

 

 

 

 

 

 

 길따라 오르면 임도를 만나고 우측으로 간다

 

 

 

 

 

 

 실리도가 보인다

 

 

 

 

 

 

원전항

 

 

 

 

 

 

봉우리 방향 임도 따라 올라오니 전망 좋은 무덤이 자리하고 되돌아 내려오면

 

 

 

 

 

 

벌바위 둘레길 입구로 연결된다

 

 

 

 

 

 

장수암 가는 길 고개의 벌바위 둘레길 입구 

 

 

 

 

 

 

김해 김씨 가족묘를 지나면

 

 

 

 

 

 

깨끗한 산길이 시작된다

 

 

 

 

 

 

우측 능선으로 

 

 

 

 

 

 

바위 지나서 올라가면

 

 

 

 

 

 

전망 좋은 슬랩이 나온다

 

 

 

 

 

 

장복산 웅산 시루봉 천자봉 라인과 진해

 

 

 

 

 

 

산성산 라인

 

 

 

 

 

 

봉화산과  우측 끝트머리 '마창진 75종주' 시종점인 흰여

 

 

 

 

 

 

저 위로 넘어가도 될 듯 싶은데 

 

 

 

 

 

 

되돌아 나와 벌바위 방향으로 간다

 

 

 

 

 

 

우측으로 바우가 이어진다

 

 

 

 

 

 

벌바위군

 

 

 

 

 

 

바우 그림은 좋은데 앞에 걸리적 거리는게 많네 

 

 

 

 

 

 

실리도를 돌아보고

 

 

 

 

 

 

전망대가 나온다 

 

 

 

 

 

 

벌바위 전망대

 

 

 

 

 

 

가덕도와 거제

 

 

 

 

 

 

웅산 시루봉 천자봉

 

 

 

 

 

 

실리도

 

 

 

 

 

 

오전 3차항 도선이 실리도를 향하여 간다 

 

 

 

 

 

 

봉화산

 

 

 

 

 

 

멀리 마산시내 뒤로 무학산 대곡산 라인

 

 

 

 

 

 

벌바위 정상부

 

 

 

 

 

벌바위 전망 정자

 

 

 

 

 

 

가덕도 거가대교 장목 대금산

 

 

 

 

 

 

벌바위 정상을 돌아보고

 

 

 

 

 

 

널널한 산길 내려가면

 

 

 

 

 

 

우회길과 만나고

 

 

 

 

 

 

기분 좋은 길은 천둥산으로 이어진다

 

 

 

 

 

 

 

 

 

 

 

 

안내판 뒤로도 뚜렷한 길이 보이던데 마을로 연결될 듯

 

 

 

 

 

 

지도에 없는 허접한 천둥산 정상.  편의점표 카스테라와 우유로 간식하고

 

 

 

 

 

 

장거리 코스 방향으로 내려선다

 

 

 

 

 

 

지그재그 하산길의 바위를 지나

 

 

 

 

 

 

고래머리산 갈림길에서 잠시 갈등.  원전항에 12시쯤 도착하면 40분 개기다가 실리도에 들어가면 오후 3시 55분에 나온다.  가성비 떨어진다. 에이!!!고래머리산으로 가자. 

 

 

 

 

 

 

임도 만나고

 

 

 

 

 

 

작은 봉우리는 길이 안보여서 우측으로 우회하고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우측으로 능선을 찾아간다. 들머리에서 돌아보고

 

 

 

 

 

 

저 앞에서 우측으로 가서  풀밭에 둘러쳐진 파란 그물망 울타리를 넘어서

 

 

 

 

 

능선의 산길을 찾아간다

 

 

 

 

 

 

의외로 뚜렷한 길이 이어지는데

 

 

 

 

 

 

무덤가는 길이었나

 

 

 

 

 

 

또다른 무덤을 지나 올라가면

 

 

 

 

 

 

리본이 보인다. 제대로 진행하고 있는 듯. 저 위에서 왼쪽으로 간다

 

 

 

 

 

 

 

봉우리에서 왼쪽으로

 

 

 

 

 

 

 

쫌 헤메다가 길을 찾아서

 

 

 

 

 

 

다시 반가운 리본을 만나고

 

 

 

 

 

 

뚜렷한 길을 이어간다

 

 

 

 

 

 

너무 쉬운 곳을 지나지만

 

 

 

 

 

 

이런데는 뚫고 지나가야 된다 

 

 

 

 

 

 

좋은 길 다시 만나고

 

 

 

 

 

 

무덤 풀밭을 지나고

 

 

 

 

 

잡목 능선을 올라 혼란스런 하산길을 더듬어서

 

 

 

 

 

 

요사이로 살금살금 빠져 나오면

 

 

 

 

 

 

 

 

시래고개 임도를 만난다

 

 

 

 

 

 

임도 따라 올라가서

 

 

 

 

 

 

고개 넘어가면 좌측으로 절개지라서 오를 수 없고 

 

 

 

 

 

 

임도 입구에서 우측으로 들어서면

 

 

 

 

 

 

산길이 나타난다

 

 

 

 

 

 

돌아본 천둥산

 

 

 

 

 

 

못생긴 녀석을 지나

 

 

 

 

 

 

 

능선을 이어가면

 

 

 

 

 

 

'맑음' 표지가 내내 길을  안내하고

 

 

 

 

 

 

우측으로 무덤을 지나 능선을 이어간다

 

 

 

 

 

 

길가의 바위를 보니 숨쉬기가 수월하고 

 

 

 

 

 

왼쪽으로 조망이 트이는데 이런 급경사에 무덤이 있었네. 경치는 좋은데 다리는 후들거린다

 

 

 

 

 

 

 

175.9m 봉우리에 올랐더니 삼각점이 없네. 폰지도를 보니 고래머리산은 아직도 저 멀리서.  그래서 쫌 설치다가 뒷발에 걸려서 앞으로 꽈당!!. 자빠진 자세가 우찌 된건지 스틱이 바지를 찔러 구멍이 났다. 고만하기 다행이지 등골이 오싹. 천천히 가더라도 단디 가자. 

 

 

 

 

 

 

고래머리 능선 금샘(?)

 

 

 

 

 

 

로봇랜드 방향

 

 

 

 

 

 

능선 우측으로 콰이강의 다리가 보인다

 

 

 

 

 

 

이런 능선은 진행에 어려움이 없지만 

 

 

 

 

 

 

살살 배가 고파오는데 여기에서 점심 해결하까... 하다가 그대로 진행

 

 

 

 

 

 

 

 

 

 

 

 

봉우리인가??

 

 

 

 

 

 

저 앞 봉우리를 고래머리산으로 착각하고  

 

 

 

 

 

 

벼슬했던 분이 계신 곳을 지나

 

 

 

 

 

 

높아 보이는 고래머리산(?)(실제는155.2m봉)을 보고 가는데

 

 

 

 

 

 

길은 좌측 사면으로 우회한다

 

 

 

 

 

 

안부에서 좌우측 사면길은 뚜렷한데 직진 능선으로는 길이 안보인다. 사면길은 어디로 연결될지 몰라 능선으로 무작정 치고 오른다 

 

 

 

 

 

 

거친길 중간에 숨을 고르면서 조망을 보고

 

 

 

 

 

 

쌔빠지게 올라서니

 

 

 

 

 

 

이런... 삼각점이... (155.2m봉) 있을리가...  

.

 

 

 

 

 

 

또 힘을 짜서 진행하니 저 앞에 진짜 고래머리산이

 

 

 

 

 

 

마지막 용을 써서

 

 

 

 

 

 

드디어 고래머리산(172.3m) 삼각점을 만난다

 

 

 

 

 

 

원형 소삼각점

 

 

 

 

 

 

고래머리분맥하는 분들은 바닷가 절벽 방향으로 40여분 능선을 더 이어가야 되지만 

 

 

 

 

 

 

요녀석 만난 것 만으로도 오늘 대단했기에  

 

 

 

 

 

 

건너 저도 콰이강의 다리와 연육교를 당겨보고 (핀이 꺼꾸로네)

 

 

 

 

 

 

원전으로 되돌아간다. 왼쪽으로 우회길이 보인다

 

 

 

 

 

 

왼쪽 로봇랜드가 보이고

 

 

 

 

 

 

155.2m봉 사면길 

 

 

 

 

 

 

계곡 너널을 지나

 

 

 

 

 

뚜렷한 길 이어가면

 

 

 

 

 

 

사거리 안부 

 

 

 

 

 

 

우측사면길(약간 살떨리는 급경사 비탈길)로 가면서

 

 

 

 

 

 

조망을 보고

 

 

 

 

 

 

올때는 놓쳤던 갈림길 표지기. 선답산행기 검색하니 왼쪽으로 아래용호마을로 이어진다.  

 

 

 

 

 

 

뚜렷한 길이 이어진다

 

 

 

 

 

 

 

 

 

 

 

 

울퉁불퉁 재미있는 짧은 도랑을 지나

 

 

 

 

 

 

편백숲 사이길을 지나면

 

 

 

 

 

 

아래용호마을이 나온다

 

 

 

 

 

 

잠시 폐가를 둘러본다. 소시적 풍경화 단골 구도이다

 

 

 

 

 

 

 

 

 

 

 

 

 

 

아래용호마을 버스 정류소

 

 

 

 

 

 

편의점 김밥으로 허기를 달래고  

 

 

 

 

 

 

도로따라 원전으로 향한다

 

 

 

 

 

 

꽃피는 봄날에 멋있을 것 같은 가로수

 

 

 

 

 

 

우측 시래고개로 올라서다가 다리 힘도 빠지고 지긋지긋한 길없는 능선을 가기 싫어 되돌아 내려와

 

 

 

 

 

 

심리 마을로 내려서서 

 

 

 

 

 

 

마을 회관앞을 지나

 

 

 

 

 

 

심리마을정자와 나무

 

 

 

 

 

 

해안도로 따라 원전으로 

 

 

 

 

 

 

천둥산을 보면서

 

 

 

 

 

 

마산-거제 도로 심리 교차로 지나고 

 

 

 

 

 

 

조개밭

 

 

 

 

 

 

장복산 시루봉 천자봉 능선

 

 

 

 

 

 

2월 4일부터 수협앞으로 옮긴 실리도 도선 선착장

 

 

 

 

 

 

 

 

 

 

 

 

오후 3시 55분 도선을 기다린다

 

 

 

 

 

 

4시 경에 들어오지만

 

 

 

 

 

62번 버스를 타고 오시는 실리도 주민을 태우고 오느라 4시 23분에 실리도에 도착한다. 

 

 

 

 

 

 

5시 5분 출항시간에 맞추려면 달려야 되네

 

 

 

 

 

 

복지회관앞을 지나 우측으로

 

 

 

 

 

 

저 앞

 

 

 

 

 

 

둘레길 이정표 따라 왼쪽으로

 

 

 

 

 

 

마을길 따라 올라서면

 

 

 

 

 

 

야지 매트길이 나타난다 

 

 

 

 

 

 

실리도 마을을 돌아보고

 

 

 

 

 

 

둘레길은 대숲 옆 데크길로 이어진다

 

 

 

 

 

 

달려야 되는데 계단이...

 

 

 

 

 

 

 

데크계단을 올라서면 평지길이 이어지고

 

 

 

 

 

 

우측 제1전망대로 

 

 

 

 

 

 

올라서면 가덕도와 거가대교 거제 대봉산이 보이고

 

 

 

 

 

 

 거제 대금산

 

 

 

 

 

 

칠천도 옥녀봉

 

 

 

 

 

 

따뜻한 겨울이라 싱싱하네

 

 

 

 

 

 

전망대를 내려와서 둘레길을 이어간다

 

 

 

 

 

 

왼쪽아래 옛 밭터

 

 

 

 

 

 

데크길 페인트 단장했는데 발이 미끄럽다

 

 

 

 

 

돌아보고

 

 

 

 

 

 

다시 앞으로 빠른 걸음으로

 

 

 

 

 

 

제2전망대

 

 

 

 

 

 

오전에 걸었던 고래머리 능선. 왼쪽 끝 봉우리가 고래머리산(172.3m봉)

 

 

 

 

 

 

천둥산

 

 

 

 

 

 

오데고??  거제 계룡산??

 

 

 

 

 

 

고래머리 능선

 

 

 

 

 

 

이 길은 안미끄럽다. 

 

 

 

 

 

 

 

 

 

 

 

 

포토존 패스하고

 

 

 

 

 

 

정면 원전항

 

 

 

 

 

 

뱃시간 맞출라카니 오랫만에 무릎이 아프다 ㅠㅠ

 

 

 

 

 

 

 

 

 

 

 

외딴집 돌아보고

 

 

 

 

 

 

해안도로 따라

 

 

 

 

 

 

선착장으로 고고

 

 

 

 

 

 

 

 

 

 

 

 

 

 

골치덩어리 스티로품 부이-가두어 놓았네. 저거 우찌 방법이 없나??  돈이 문제구나.

 

 

 

 

 

 

초애도. 물 빠지면 연결된다는데   

 

 

 

 

 

 

퍼뜩 한바쿠 돌았다

 

 

 

 

 

 

유람 보트?? 초애도 왔다갔다 하나?

 

 

 

 

 

 

 

둘레길 입구 다시 만나서

 

 

 

 

 

 

5시 5분 정확하게 실리도 출항

 

 

 

 

 

 

원전 수협에 도착

 

 

 

 

 

 

벌바우길 -고래머리산-실리도 둘레길 걷기를 마무리 한다

 

 

 

 

 

 

 

2021-02-09 092659_ 벌바위_20210209_0926.gpx
0.26MB
2021-02-09 163142_실리도_20210209_1631.gpx
0.0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