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응해산- 칠곡 도덕산

댓글 0

2021년

2021. 3. 9.

2021년 3월 8일(월) 맑음 ○755일째 △809봉우리(산)  ▲1,243 
 
대구 응해산(518.2m, 808), 칠곡 도덕산(659.5m, 809)

 


04:25 집출발-편의점 간식구입
06:00 대구 북구 연경동 연경2교 카페 피상리 옆 도로 도착 

06:12 연경2교 출발<산행시작>
06:34 도덕산 6.0km 표지판
07:04 299.1m봉
07:20-07:37 326.7m 삼각점(대구22, 1988복구)봉우리. 아침요기
07:55 357.2m봉
08:11 370.2m봉(명밭봉상봉 코팅표지지)
08:28 응해산 직전안부
08:57 응해산(518.2m) 정상
        헬기장에 원형삼각점
09:05 512.3m봉
09:30 초지안부 
09:46 도덕산 0.6km 표지
10:18 유기탄, 불발탄 경고판
10:25 삼거리
10:28 도덕산(659.5m) 정상
         정상석(660m)과 삼각점(대구 303)이 있는 헬기장이다. 날씨 탓으로 조망은 별로
10:32-10:51 삼거리에서 간단 요기
11:01 도덕암 갈림길
11:25 도남지 갈림길(북부7 구조판)
11:37 삼각점(대구459)봉(313.3m)
11:47 안도덕 갈림길 안부
12:00 북부8 구조판
12:10 칡넝쿨 봉우리
12:42 도덕동 갈림길
12:50 349.6m봉 이정표↓도덕산4.2km, →도남동1.5km, ↑망일봉 정상5.7km, 삼각점(대구 411, 1982재설) 
12:59 이정표 ↓도덕산4.5km, ←망일봉 정상5.7km, →도남동1.5km
13:29 연경동 갈림길
13:48 광해군 태실
13:54 날머리-우방아이유쉘 101동 왼쪽 연경초등학교 지나
14:04 연경2교 옆 카페 피상리 도착 <산행끝>

※총산행거리 약 14.47km
※총산행시간 약7시간52분

· 연경지구 새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서 연경2교에 도덕산 들머리가 새로 개설되었다. 까탈스런 반야사 중님 눈치 안보고 수월하게 한 코스 할 수 있게 되었다. 368.5m봉의 칡넝쿨 지대가 겁이 나서 미루어 왔는데 풀이 없는 겨울, 봄이 적기라서 이번에 답사를 한다. 무릎이 시원찮지만 아주 천천히 진행하면 무탈할 것으로 생각하고 일찍 집에서 나온다.  
· 응해산 하산길에 주등로를 지나쳐 절벽급 경사 비탈길을 그야말로 목숨걸고(?) 우째우째 천신만고로 내려왔는데 나중에 보니 진행하다가 돌아섰던 서릉길에 빤질한 우회로가 있었던 모양이다. 그 외는 길은 잘 나있고 정비가 잘 되어 있어 진행에 어려움이 없으나 산악오토바이가 엉망으로 조져서 깊게 패이고 먼지 풀풀 날리는 도덕산 연경 하산길은 생전 처음 본 전국 최악의 등산길로 여겨진다. 
 

 

 

연경2교 건너 왼쪽으로

 

 

 

 

 

 

도덕산 들머리 이정표가 있다

 

 

 

 

 

 

아주 잘 정비된 길이어서 어둡지만 헤드렌턴 없이도 진행을 할 수 있다

 

 

 

 

 

 

 

작은 봉우리에 올라서고

 

 

 

 

 

 

500m 마다 설치된 거리 표지

 

 

 

 

 

 

이정표 거리는 약간 다르네

 

 

 

 

 

 

철탑을 지나고

 

 

 

 

 

 

울퉁불퉁 산길도 만난다

 

 

 

 

 

 

따끈따끈한 벤치에서 복장을 바꾸고

 

 

 

 

 

소나무 숲길이 너무너무 빤질하다

 

 

 

 

 

 

반야사 갈림길 부근 이정표

 

 

 

 

 

 

겨우 1km 정도 왔다

 

 

 

 

 

 

쉼터 봉우리

 

 

 

 

 

 

일출도 보고

 

 

 

 

 

 

299.1m봉에 오른다

 

 

 

 

 

 

왼쪽아래 전망바위

 

 

 

 

 

 

 가야할 도덕산과 응해산 능선

 

 

 

 

 

 

도덕산-함지산 능선

 

 

 

 

 

 

나중에 철탑 있는 능선으로 하산하게 된다

 

 

 

 

 

 

산길은 너무 잘 정비되어 있다

 

 

 

 

 

 

362.7m봉

 

 

 

 

 

 

 

 

 

 

 

 

왕산에서 올라오는 길과 만나고

 

 

 

 

 

 

우측에서 올라왔다

 

 

 

 

 

 

동응해산(?)

 

 

 

 

 

 

362.7m봉

 

 

 

 

 

 

삼각점 확인하고

 

 

 

 

 

 

조망을 위해 주변 나무를 제거했다

 

 

 

 

 

 

가야할 도덕산 응해산 능선

 

 

 

 

 

올라온 능선

 

 

 

 

 

 

간단히 아침요기하고

 

 

 

 

 

 

삼각점봉을 떠난다

 

 

 

 

 

내리막 장난 아니다

 

 

 

 

 

 

 

 

 

 

 

 

능선길 이어가면

 

 

 

 

 

 

353m봉

 

 

 

 

 

 

돌아보고

 

 

 

 

 

 

3분의 1쯤 왔구나

 

 

 

 

 

 

아침햇살에 기분도 좋아지고

 

 

 

 

 

 

아직까지 걸음이 그런대로 가볍다

 

 

 

 

 

 

기분 좋은 산길 이어서 안부를 지나고

 

 

 

 

 

 

370.2m봉에 오른다

 

 

 

 

 

 

이어지는 길은 편안하다

 

 

 

 

 

 

 

 

 

 

 

 

응해산이 가까워진다

 

 

 

 

 

반쯤 왔구나

 

 

 

 

 

 

높아 보이네

 

 

 

 

 

 

응해산 직전 안부사거리에서

 

 

 

 

 

한꺼풀 더 벗고

 

 

 

 

 

 

급경사 오르막을 아주 천천히 음악소리 같이 하며 올라선다

 

 

 

 

 

 

응해산(518.2m) 정상

 

 

 

 

 

삼각점(대구50)

 

 

 

 

 

 

 

 

 

 

 

 

 

 

 

 

 

 

512.3m봉

 

 

 

 

 

 

멧돼지 목욕탕. 얼마전에 왔다갔구나 

 

 

 

 

 

능선 오른쪽으로 아슬아슬하게 길이 이어진다 

 

 

 

 

 

 

로프하산길 놓치고 능선따라 가다가 돌아와서 수직비탈길로 들어선다.  로프 달린 길은 좀 더 되돌아 올라가야되는데 생각없이 들어섰다가 시껍했다.  잡을데도 없고 흙이 물러서 까닥 잘못해서 미끄러지면 대형사고감이다. 

 

 

 

 

겨우겨우 이곳으로 내려섰다

 

 

 

 

 

 

저 앞 길 흔적따라 가서

 

 

 

 

 

 

내려서서 돌아보고

 

 

 

 

 

 

이곳으로 나온다. 능선으로 우회하면 왼쪽에서 오게 된다

 

 

 

 

 

 

가야할 도덕산

 

 

 

 

 

 

정규등로는 파란 비닐하우스 옆으로 내려올 것 같다.

 

 

 

 

 

 

 

 

 

 

 

 

 

 

 

 

 

 

 

 

 

 

 

 

골치 아픈 작자들이 있는 모양

 

 

 

 

 

전형적인 산길이 빤질하게 이어진다

 

 

 

 

 

 

 

 

 

 

 

 

0.5km 남았지만 아주 힘들다

 

 

 

 

 

 

요거는 쉬운데

 

 

 

 

 

 

급경사 힘들다

 

 

 

 

 

바위 사이로 올라서고

 

 

 

 

 

전망이 트인다. 팔공산 능선

 

 

 

 

 

갈림길(대구 시경계길)

 

 

 

 

 

 

경고판 지나

 

 

 

 

 

 

삼거리에서 우측으로

 

 

 

 

 

 

도덕산(659.8m) 정상

 

 

 

 

 

 

정상석(660m)과 삼각점(대구 303)

 

 

 

 

 

 

삼각점 방향이 쪼매 이상한게 아닌지...

 

 

 

 

 

 

삼거리로 돌아와서 간단요기하고

 

 

 

 

 

 

하산한다

 

 

 

 

 

무덤봉우리 아래

 

 

 

 

 

도덕암 갈림길이다. 무릎때문에 패스하고

 

 

 

 

 

 

무릎 안아프게 아주 천천히 내려간다

 

 

 

 

 

 

처사 이공묘

 

 

 

 

 

 

쪼매 올라섰다가

 

 

 

 

 

 

도남지 갈림길이다. 오토바이가 이쪽으로 올라왔구나

 

 

 

 

 

 

 

 

 

 

 

 

안부에서 올라서서 이곳을 지나면

 

 

 

 

 

 

313.3m봉 삼각점

 

 

 

 

 

 

 

 

 

 

 

도덕산을 돌아보고

 

 

 

 

 

 

대구 시경계 능선이라 하는데 오데가 오덴지 모르겠고 

 

 

 

 

 

 

 

 

 

 

안도덕 갈림길 안부

 

 

 

 

 

 

북부8 구조신고 위치표지판

 

 

 

 

 

 

 

 

 

 

 

 

칡넝쿨 지대

 

 

 

 

 

 

산악오토바이 때문에 여름에도 길은 안없어지겠네

 

 

 

 

 

 

지나온 도덕산 응해산 능선

 

 

 

 

 

 

368.5m봉우리 지나고

 

 

 

 

 

 

 

 

 

 

 

 

가야할 길이 선명하게 보인다. 여름에 풀이 우거지면 이곳도 난코스라 카는데

 

 

 

 

 

 

전망바위에서

 

 

 

 

 

 

도남지를 보고

 

 

 

 

 

 

올라서면 삼거리에서 리본 달린 왼쪽 방향으로 간다

 

 

 

 

 

 

도덕동 갈림길. 바쁜 산객 비상 탈출 하산길인듯

 

 

 

 

 

 

이런 괘씸한 !!!

 

 

 

 

 

 

땅굴수준이네

 

 

 

 

 

349.6m봉

 

 

 

 

 

 

삼각점(대구 411, 1982재설) 

 

 

 

 

 

 

 

 

 

 

 

 

철탑전 왼쪽으로 샛길이 있더마는  

 

 

 

 

 

 

요꼬라지 보기 싫어서구나

 

 

 

 

 

 

왼쪽으로

 

 

 

 

 

 

오른쪽으로 

 

 

 

 

 

 

이길도

 

 

 

 

 

망할 오토바이가 다 망쳐놓았네

 

 

 

 

 

삼각김밥 두 개 해치우고

 

 

 

 

 

 

 

 

 

 

연경동 방향으로 

 

 

 

 

 

 

왼쪽으로

 

 

 

 

 

 

 

 

 

 

 

 

 

 

 

 

 

장사가 안됐나

 

 

 

 

 

 

 빨간 한전 리본이 억수로 많네

 

 

 

 

 

 

오른쪽으로

 

 

 

 

 

 

요런길 재미있는데

 

 

 

 

 

 

좋은데 자리했네

 

 

 

 

 

소나무숲길이 계속되고

 

 

 

 

 

철탑 지나고

 

 

 

 

 

 

널널하다

 

 

 

 

 

 

보기도 좋고

 

 

 

 

 

갈림길에서 직진하면 광해군 태실이다. 지금 정비중인듯

 

 

 

 

 

 

돌아보고

 

 

 

 

 

 

태실에서 내려서면

 

 

 

 

 

아파트 옆 도로로 나온다, 저 앞이 연경초등학교

 

 

 

 

 

 

금년 3월에 개교한 연경유치원과 연경초등학교

 

 

 

 

 

저 앞에 아침에 올라선 능선이 보인다

 

 

 

 

 

 

연경2교로 돌아와서

 

 

 

 

 

 

산행을 마무리 한다

 

 

 

 

 

2021-03-08 061156__응해산, 도덕산.gpx
0.2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