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금오산

댓글 0

2021년

2021. 4. 9.


2021년 4월 8일(목) 맑음 ○757일째 △818봉우리(산)  ▲1,252 
 
여수 수죽산(302.2m, 815), 갈미봉(332m, 816), 봉황산(460.3m, 817), 금오산(320.9m, 818)
 

03:30 집출발
06:05 작곡재 도착 산행준비

06:15 작곡재 출발<산행시작>
06:48 수죽산(302.2m) 정상
06:58-07:14 좌틀 봉우리 아침요기
07:33 봉수치
07:49 봉수산 갈림길봉(봉화산)
08:11 봉양마을 도로
08:27 공터 임도
08:45 갈미봉(332m) 정상 
09:09 봉양고개임도
09:29 396.3m봉
09:56-10:25 봉황산(460.3m) 정상
        정상에는 산불감시탑이 자리하고 있고 바로 옆에 전망대가 있다. 30m 더 가면 정상표지. 
10:33 임도
11:06 398.6m봉 
11:28 흔들바위
11:48 산불감시초소봉
12:00 율림치 주차장
12:37 금오산(320.9m) 정상
       정상석과 삼각점이 있다.
12:55 병풍바위
13:25 능선삼거리
13:41 전망좋은곳
14:09 향일암
14:44 임포 버스정류장 도착<산행끝>

15:18 111번 승차
15:40 작곡재 달구지 회수


※총산행거리 약14.96km
※총산행시간 약8시간 29분

· 돌산지맥 중간구간 작곡재-봉황산-금오산-향일암 종주답사이다. 산길은 너무 빤질하고 깨끗하여 진행하는데 걸리적거림이 하나도 없어 최근 다닌 산길 중에 단연 으뜸이다. 간혹 보이는 끝물의 벚꽃이 아쉽지만 등로에 지천으로 보이는 제비꽃, 산딸기꽃, 현호색 등이 반갑기 그지없었다. 


 

작곡재 수죽산 들머리

 

 

 

 

 

 

향일암 방향 버스 정류소가 바로 옆에 있다

 

 

 

 

 

뚜렷한 산길이 기분좋게 이어진다

 

 

 

 

 

 

등로상의 돌무더기도 반갑고

 

 

 

 

 

 

 

 

 

 

 

 

편백숲을 잠깐 지나고

 

 

 

 

 

 

상쾌한 아침 공기와 초록이 어울려서

 

 

 

 

 

 

아담하고 뚜렷한 길이 끝까지 이어진다

 

 

 

 

 

 

고도감을 별로 느낄새도 없이 조릿대숲을 들어가면

 

 

 

 

 

 

수죽산 정상이다. 봉우리 느낌은 전혀 들지 않는 대나무 숲속이다

 

 

 

 

 

 

길이 너무 좋다. 

 

 

 

 

 

 

등로가 좌로 꺾이는 이곳 바위에서 아침 간단요기를 하고

 

 

 

 

 

 

기분 좋은 산길을 이어간다.  

 

 

 

 

 

 

걸리적 거리는 것이 눈꼽만큼도 없는 빤질한 산길이다

 

 

 

 

 

 

올라서면서

 

 

 

 

 

 

왼쪽으로 봉황산 자락 아래 승월저수지가 보인다

 

 

 

 

봉황산

 

 

 

 

 

 

양념 바위를 지나고

 

 

 

 

 

 

 

 

 

 

 

 

안부에서 등산화 끈 고쳐 매고 진행하면

 

 

 

 

 

 

봉수산 삼거리. 봉양마을 방향으로 좌로 내려선다

 

 

 

 

 

 

 

 

 

 

 

 

 

 

급경사 내리막을 지나고

 

 

 

 

 

 

임도를 가로  질러 내려서면

 

 

 

 

 

 

임도가 마을로 이어진다

 

 

 

 

 

 

도로를 건너(봉양고개)

 

 

 

 

 

 

표지판을 보고

 

 

 

 

 

 

저위에서 절개지 배수로 따라 왼쪽으로

 

 

 

 

 

 

배수로 건너 산길로 들어선다

 

 

 

 

 

 

편백숲을 지나 봉우리를 우회하고

 

 

 

 

 

 

골프장같은 너른 공터를 지나 임도 건너 앞봉우리(갈미봉)로 향한다

 

 

 

 

 

 

초반은 순하지만 급경사 오르막에 힘을 쏟아내고

 

 

 

 

 

 

순한 능선을 만나 조금 가면

 

 

 

 

 

 

갈미봉 정상이다. 수죽산과 마찬가지로 조망은 없다.

 

 

 

 

 

 

갈미봉 하산길의 바위.  식사자리로 딱이네

 

 

 

 

 

 

봉황산이 저 앞에 보인다

 

 

 

 

 

 

임도를 만난다. 이곳도 봉양고개라 한다.

 

 

 

 

 

 

급경사 오르막을 올라야 된다

 

 

 

 

 

 

올라서서 조금 가면

 

 

 

 

 

 

396.3m봉이다. 봉황산이 코앞이다

 

 

 

 

 

 

가야할 능선이 오른쪽으로 이어진다

 

 

 

 

 

 

임도를 만나고

 

 

 

 

 

 

너른 임도를 따르면

 

 

 

 

 

 

봉황산 들머리

 

 

 

 

 

 

봉황산 오름길은 생각보다 순하다

 

 

 

 

 

 

 

 

 

 

 

 

별로 힘들이지 않고 올라서면

 

 

 

 

 

 

삼거리 이정표를 지나

 

 

 

 

 

 

지도상의 봉황산(460.3m) 정상이다. 산불감시탑이 자리한다

 

 

 

 

 

 

조금 가면 전망대가 나온다. 표지에는 정상이라 적혀있다.

 

 

 

 

 

 

전망대에서 본 지나온 수죽산 능선과 아래 승월저수지

 

 

 

 

 

 

봉양고개와 봉수산 

 

 

 

 

 

 

금오도

 

 

 

 

 

 

금오산과 향일암 방향

 

 

 

 

 

 

전망대에서 조금가면 봉황산 정상표지가 있다. 직진하면 죽포마을이다.

 

 

 

 

 

 

간단요기하고 자외선차단제 덧칠하고 삼거리로 돌아간다

 

 

 

 

 

 

전망대옆의 정상표지

 

 

 

 

 

 

지도상의 봉황산 정상

 

 

 

 

 

 

봉황산 하산길 빤질하다

 

 

 

 

 

 

거침이 없다. 

 

 

 

 

 

 

산길이 너무 좋다

 

 

 

 

 

 

저푸른 초원(?)이네..

 

 

 

 

 

 

얼마간 임도를 따른다

 

 

 

 

 

 

임도도 그런대로 운치가 있다

 

 

 

 

 

 

임도와 헤어지고 산길로... 임도는 다시 만난다

 

 

 

 

 

 

398.6m봉 가는 산길

 

 

 

 

 

 

잠시 올라서면 첫봉우리

 

 

 

 

 

 

 

 

 

 

 

 

우측으로 바다가 보이고

 

 

 

 

 

 

왼쪽으로 조망처가 나온다

 

 

 

 

 

 

지나온 봉황산

 

 

 

 

 

 

등로상의 작은 바위를 지나면

 

 

 

 

 

 

398.6m봉

 

 

 

 

 

 

봉우리 내려서면 등로는 우측으로 꺾이고

 

 

 

 

 

 

능선을 만나

 

 

 

 

 

 

위치 표지목 지나 내려서면

 

 

 

 

 

 

헤어진 임도를 만난다.

 

 

 

 

 

 

임도 건너 올라서서

 

 

 

 

 

 

커다란 바위를 돌아가서 잠시 조망하고

 

 

 

 

 

 

더 진행하여 흔들바위에서 대율마을을 조망한다

 

 

 

 

 

 

흔들바위... 손가락으로 건드릴 힘도 없다.   

 

 

 

 

 

 

또 다른 조망처에서 대율마을과 밤섬을 내려다 보고

 

 

 

 

 

 

가야할 금오산

 

 

 

 

 

 

풍력발전기가 있네

 

 

 

 

 

 

앞봉우리는 산불초소봉으로 보이고

 

 

 

 

 

 

 

 

 

 

 

 

산불초소봉. 감시원 근무중이다. 먼저 인사 건네주신다

 

 

 

 

 

 

거대한 바위 옆을 지난다

 

 

 

 

 

 

 

 

 

 

 

 

아래 율림주차장

 

 

 

 

 

 

성두치. 부근에 산성(만리성)이 있다

 

 

 

 

 

 

금오도 방향 

 

 

 

 

 

 

율림치

 

 

 

 

 

 

금오산 입구. 휴게소에서 시원한 맥주가 유혹하지만 꾸욱 참고

 

 

 

 

 

율림치 주차장과 산불감시초소봉우리

 

 

 

 

 

 

여기부터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구역이다

 

 

 

 

 

 

야자매트가 환영하고

 

 

 

 

 

 

풍력발전기를 가까이서 본다

 

 

 

 

 

 

잘 달리는 부부산꾼. 

 

 

 

 

 

금오산 오름길 계단도 거침없이 날라간다.

 

 

 

 

 

 

이몸은 힘들게 올라선다

 

 

 

 

 

 

조망 핑계로 쉬어 가야 된다

 

 

 

 

 

 

바다를 보면서 가쁜 호흡을 진정시키고

 

 

 

 

 

 

너른 공터를 지나면

 

 

 

 

 

금오산 정상이다. 여수 금오산(金鰲山)은 자라 오(鰲)를 쓴다. 이 일대의 바위의 자라나 거북 등껍질 무늬와 관련 있는 듯하다. 

 

 

 

 

 

 

 

 

 

 

 

 

 

 

 

 

 

 

조망처에서 

 

 

 

 

 

 

멀리 안도, 연도.   금오도를 보고

 

 

 

 

 

 

병풍바위를 지난다

 

 

 

 

 

 

사람이 있으면 바위 크기를 가늠할 수 있는데

 

 

 

 

 

 

돌아보고

 

 

 

 

 

 

대횡간도, 소두라도, 대두라도, 화태도, 월호도 등등

 

 

 

 

 

 

금오도와 소횡간도

 

 

 

 

 

 

멀리 안도, 연도

 

 

 

 

 

 

대횡간도, 소두라도, 대두라도, 나발도, 화태도, 월호도.  멀리 고흥반도

 

 

 

 

 

 

소횡간도와 금오도 여천마을

 

 

 

 

 

 

암릉길이 시작된다

 

 

 

 

 

 

암봉 꼭대기에 올라서서

 

 

 

 

 

 

돌아본다

 

 

 

 

 

 

지나온 능선과 멀리 봉황산

 

 

 

 

 

 

대율과 소율마을

 

 

 

 

 

 

소율마을

 

 

 

 

 

 

하산할 능선

 

 

 

 

 

 

금오도와 소횡간도

 

 

 

 

 

 

금오도

 

 

 

 

 

 

내려선다

 

 

 

 

 

 

지그재그 바위길이다

 

 

 

 

 

 

하산길 바위 

 

 

 

 

 

 

251m봉

 

 

 

 

 

 

251m봉 향일암으로 내려서는 하산길 계단이 보인다 

 

 

 

 

 

 

하산길 우측능선 

 

 

 

 

 

 

절벽의 바위를 당겨서

 

 

 

 

 

 

가야할 능선 

 

 

 

 

 

 

섬과 바다와 능선을 찡가서

 

 

 

 

 

 

순한 길 만나면

 

 

 

 

 

 

능선삼거리 

 

 

 

 

 

 

임포마을 하산길

 

 

 

 

 

 

금오산 돌아보고

 

 

 

 

 

 

 

 

 

 

 

 

 

 

 

 

 

 

 

 

금오봉 전망대

 

 

 

 

 

 

 

 

 

 

 

 

 

 

 

 

 

 

 

 

 

 

 

 

 

조망처에서 하산길은 계단으로 이어진다

 

 

 

 

 

 

 

 

 

 

 

 

 

 

 

 

 

 

멀리 남해도

 

 

 

 

 

 

바위의 자라 등껍질 무늬

 

 

 

 

 

 

하산길 계단도 슬슬 겁이 난다. 차라리 밧줄이 무릎에 부담이 덜가는데.. 국립공원은 아예 로프가 없으니...

 

 

 

 

 

 

자라목.   멀리 남해

 

 

 

 

 

 

 

 

 

 

 

돌아보고

 

 

 

 

 

 

옆에서 보고

 

 

 

 

 

 

 

 

 

 

 

 

 

 

 

 

 

 

수많은 철계단과 데크, 돌계단을 내려서면 향일암이다 

 

 

 

 

 

 

30년 전에 왔었는데.. 많이 변한것 같기도

 

 

 

 

 

 

향일암 큰법당인 원통보전

 

 

 

 

 

 

관음전 가는 길

 

 

 

 

 

 

엣날 보다 넓어진 것 같네. 내가 쪼그라들었구나...

 

 

 

 

 

 

커다란 '개금불사 접수' 글자가.....    요즘 관세음보살은 접수 안하면 중생들의 소리가 안들리시는지?

 

 

 

 

 

'원효대사 좌선대'

 

 

 

 

 

 

내가 왜 여기에???    떠나고 싶은 모양

 

 

 

 

 

 

절을 나서서

 

 

 

 

 

 

큰길따라 내려간다

 

 

 

 

 

 

향일암 매표소- 꺼꾸로 오니까 입장료 안내도 된다.   그런데 경로는 무료네....

 

 

 

 

 

 

버스 정류소가 오데 있노??  폰 검색.  저 앞에 노란 버스 있는 데까지 가야된다

 

 

 

 

 

 

 

113번은 코로나 때문에 단축운행..  3시간을 기다려야..  111번 출발은 이곳이 아니라 한코스 앞. 그거를 믿은 내가 축구. 

 

 

 

 

 

 

500미터쯤 더 걸어가서 카페에서 아이스커피 한 잔하고 있으니 111번 종점으로 들어가네

 

 

 

 

 

 

괜히 이곳까지 걸어왔다..  잠시후 손님 반 이상 태운 버스가 들어온다. 종점에서 기다려도 되는데..

 

 

 

 

 

 

버스 안내 멘트는 이곳을 작곡재가 아니라 '둔전마을'이라 하네. 와이리 헷갈리노.  둔전마을은 한참 가야 되는데..

 

 

 

 

 

 

<지도 -국제신문>

 

 

2021-04-08 061315__금오산 20210408_0613.gpx
0.26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