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창암산

댓글 0

2021년

2021. 4. 15.

2021년 4월 14일(수) 맑음 ○758일째 △819봉우리(산)  ▲1,253 
 
함양 창암산(924.9m, 819)

 

 


04:30 집출발
06:17 의평교 주차장 도착 산행준비

06:30 의평교 출발<산행시작>
07:12 먹통바위 무덤.  아침간단요기
08:00 비녀바위
08:20 남원양씨 무덤
08:28 746.0m봉
08:49 장구목 갈림길
09:16-09:46 창암산 (924.9m) 정상
        삼각점과 작은정상석(923m)이 두 개 있다. 정상 옆 무덤공터에서 간단요기하면서 지리 주능을 조망한다. 창암남릉으로 하산한다.
10:07 817.2m봉 무덤공터
10:32 770.8m봉
10:44 윗장구목 두지동 0.9km, 백무동 갈림길 1.8km
11:06 연골바위 두지동 1.4km, 백무동 1.3km
11:26 백무칠선길 갈림길
11:31 인민군사령부터
11:50 백무동 도로
12:21 지리산 자락길 갈림길
12:28 강청마을
13:07 가미동 갈림길(창암산 입구)
13:30 임도갈림길
14:03 지리산자락길 이정목 계곡
14:11 429.5m봉 고개
14:13 의평마을 1.4km, 가채마을 2.5km 이정표 
14:37 지리산자락길 합류
14:47 의평교 도착 <산행 끝>

※총산행거리 약13.93km
※총산행시간 약8시간 17분

· 초반부 벌목으로 산길이 사라져 진행이 수월치 않았고 체력이 따라 주지 않아 힘들게 정상에 오른다. 창암산에서 소지봉까지 올라 백무동으로 하산할까 했지만 요즘 체력으로는 도저히 불가능하기에 인민군사령부터를 거쳐 지리산자락길을 통해서 원점회귀한다. 


의평교 주차장에서 본 들머리

 

 

 

 

 

도로 건너가면서 본 금대산과 삼봉산과 오도재

 

 

 

 

 

 

멀리 두류능선이 보이는 작은오르막길 올라 우측으로 

 

 

 

 

 

 

지리산 자락길 이정목 왼쪽으로 

 

 

 

 

 

 

길따라 가면

 

 

 

 

 

 

취수탱크 옆길로 

 

 

 

 

 

 

올라서서

 

 

 

 

 

 

돌아본다. 채석장에 불상을 새겨놓았다

 

 

 

 

 

 

고사리밭 사이 임도길을 올라가면

 

 

 

 

 

 

급경사 오르막이 잠시 이어지고

 

 

 

 

 

 

다시 임도를 만나고 너른 밭뒤로 산길이 이어진다

 

 

 

 

 

 

이런!! 누가 나뭇가지로 산길을 막아 놓았다. 뚫고 간다

 

 

 

 

 

 

여기저기에 벌목된 나무사이로 길을 찾아 올라간다. 초장부터 쌩고생한다.

 

 

 

 

 

 

벌목지대를 벗어나고

 

 

 

 

 

 

색깔 좋은 리본 따라 갔다가 이 바위를 넘어온다. 안해도 될 짓을 아침부터 오지랖이다.

 

 

 

 

 

 

나무에 '먹통바위...' 희미해서 안보인다.  선답산행기에  '감나무골 할머니가 달았노라'라고 적혀있단다. 조금전 오지랖 떨었던 바위가 먹통바위이다.

 

 

 

 

 

 

여기에 누워 계신분이 감나무골 할머니이신가?? 무덤주변의 산죽을 보면서 아침 간단요기를 하고

 

 

 

 

 

 

능선을 찾아 올라서서

 

 

 

 

 

 

이끼낀 암릉을 지난다

 

 

 

 

 

 

덩치목을 지나고

 

 

 

 

 

 

빨간 비닐이 길찾기에 많은 도움을 준다.

 

 

 

 

 

 

평지길을 지나면 

 

 

 

 

 

 

다시 능선을 향하여 쌔빠지게 올라선다

 

 

 

 

 

 

 

능선 봉우리에 올라서니 창암산이 보이는 것 같고 

 

 

 

 

 

 

비녀바위??  옆으로 내려선다

 

 

 

 

 

 

거대한 바위 아래를 지나고

 

 

 

 

 

 

석기시대 유물같은 바위도 만난다

 

 

 

 

 

 

남원양씨 무덤

 

 

 

 

 

 

우측 창암산 방향을 조망하면서 오른다

 

 

 

 

 

사람의 발길이 뜸한 지역이라 썩은 고목이 천지삐까리다

 

 

 

 

 

 

 

 

 

 

 

 

 

 

 

 

 

 

746.0m봉

 

 

 

 

 

 

 

 

 

 

 

 

버섯고목이 보초를 서고 있고

 

 

 

 

 

 

장구목 갈림길을 지나

 

 

 

 

 

 

지리 주능선을 보면서

 

 

 

 

 

 

느릿느릿 오름짓하면

 

 

 

 

 

 

삼거리 지나 우측에 무덤 공터를 만난다

 

 

 

 

 

 

지리산을 한번 보고

 

 

 

 

 

 

바로 옆 창암산 정상에 도착한다

 

 

 

 

 

 

아담한 정상석 두녀석이 표지판 매달린 나무아래에 사이좋게 앉아있다

 

 

 

 

 

 

깜빡하고 놓칠뻔한 삼각점도 찾았고

 

 

 

 

 

 

하봉 중봉 상봉 제석봉이 보이고 상봉아래 칠선계곡, 왼쪽 초암능이 보인다.  

 

 

 

 

 

 

제석봉 우측으로 장터목 연하봉, 촛대봉, 영신봉 등이 이어지는데 확실한 포인트는 모르겠다. 

 

 

 

 

 

윗장구목으로 향하는 남릉하산길 첫구간 경사가 장난이 아니다. 길도 안보이고 능선을 헷갈려서 쫌 헤메다가 

 

 

 

 

 

 

순한 능선에 안착한다. 연식 탓인지 요새 산에서 많이 헤매고 잘 엎어진다.  그렇게 꼬꾸라져도 아직 골절상은 안당했으니 그나마 다행

 

 

 

 

 

 

 

 

 

 

 

 

지리주능 아래 칠선계곡 방향

 

 

 

 

 

 

왼쪽 멀리 함양 독바위가 보인다

 

 

 

 

 

 

754.2m봉

 

 

 

 

758.8m봉

 

 

 

 

 

 

770.8m봉 오름길 낙엽이 장난이 아니다

 

 

 

 

 

 

770.8m 정상에서 잠시 휴식. 카메라 시간이 5분 빠르네(짜슥이 지맘대로 빨리가노).  

 

 

 

 

 

 

바위지대 지나

 

 

 

 

 

 

잘 살피면서 내려선다 (윗장구목)

 

 

 

 

 

 

내려온 방향. 

 

 

 

 

 

 

백무동으로 향한다

 

 

 

 

 

 

위치표지목이 있는 거 보니 정식탐방로네

 

 

 

 

 

 

울퉁불퉁 너덜 돌멩이길 지나고

 

 

 

 

 

 

집터인가.

 

 

 

 

 

 

연골바위.  요 일대 길이 잘 안보인다. 바로 저위로 올라서야 되는데 꼴짜기로 내려섰다가 능선을 타고 다시 올라왔다. 요새 내가 와이라노.

 

 

 

 

 

 

요 바우 뒤에서 능선타고 올라왔다. 

 

 

 

 

 

 

 

 

요렇게 줄을 쳐 놓으면 안헷갈리낀데

 

 

 

 

 

 

집터인지 밭터인지 평탄하게 쭉 이어진다

 

 

 

 

 

 

한 개 더 남았네. 1km 더 가야되네

 

 

 

 

 

 

돌축대를 지나고

 

 

 

 

 

 

대나무숲길 내려서면

 

 

 

 

 

 

지도에는 샘터인데 다 보이지 않고 막혀있는 창암-소지봉 능선 들머리. 칠선계곡 청춘홀과 칠선폭포 중간으로 가는 길

 

 

 

 

 

 

 

 

 

 

 

 

인민군사령부 터?  지도상 이곳이 맞는 거 같은데

 

 

 

 

 

 

터 옆의 이정표

 

 

 

 

 

 

등로에서 본 인민군사령부 터. 안내판은 아무데도 안보인다

 

 

 

 

 

 

창암산을 보면서

 

 

 

 

 

 

내려서면

 

 

 

 

 

날머리 다샘펜션

 

 

 

 

 

 

이런.. 아직 댕기면 안되는거네

 

 

 

 

 

 

퍼뜩 길에 올라선다

 

 

 

 

 

 

윗장구목에서 계곡길로 오면 저 길로 내려오는 듯

 

 

 

 

 

 

백무동 계곡을 땡겨보고

 

 

 

 

 

 

고불사

 

 

 

 

 

 

벚꽃 필때 좋은 길인데

 

 

 

 

 

 

지리 주능.. 명선봉??

 

 

 

 

 

 

우측 지리산 자락길로 들어선다

 

 

 

 

 

 

 

 

 

 

 

 

형제봉 명선봉 ??

 

 

 

 

 

 

오공산

 

 

 

 

 

 

음정마을(벽소령 입구) 가는 길

 

 

 

 

 

 

삼정산 방향??

 

 

 

 

 

 

강청마을로 들어서고

 

 

 

 

 

 

마을을 벗어나

 

 

 

 

 

 

안내도에서 우측으로 

 

 

 

 

 

 

갈증과 허기를 달래야 되는데 저 나무 그늘아래에서 퍼질고 앉을 수는 없고 무심코 올라가니 개인주택이다. 다행히 집옆으로 자락길이 연결된다. 집뒤 나무그늘 바위에서 배낭 풀어 간단요기하고 

 

 

 

 

 

 

지리산 자락길과 합류하여 올라간다

 

 

 

 

 

 

소나무 숲길이 너무 좋다. 이런길만 찰래찰래 댕기모 되낀데. 

 

 

 

 

 

 

바위밑에서 물이 찰찰찰 흘러 내려온다.

 

 

 

 

 

 

졸졸졸 작은 물길이 옆에 있는 이런길이 너무 좋더라

 

 

 

 

 

 

땡볕이네 별로

 

 

 

 

 

 

창암산 들머리가 이 부근인것 같은데 놓쳤다. 이정표상 가미동 삼거리 

 

 

 

 

 

 

 

 

 

 

 

 

푹신한 숲길이 끝나는구나

 

 

 

 

 

 

자락길은 아래로 보내고 우측 임도로 질러간다

 

 

 

 

 

 

 

 

 

 

 

 

금대산과 법화산

 

 

 

 

 

 

 

사는듯 안사는 듯 독립가옥을 지나면

 

 

 

 

 

 

자락길과 합류하고

 

 

 

 

 

 

약간 오르막이다

 

 

 

 

 

 

 금대암을 당겨본다

 

 

 

 

 

 

양지꽃이 지천인 고개를 넘어서

 

 

 

 

 

 

초록길을 간다

 

 

 

 

 

 

지리산 자락길 표지목옆에서 파란물바가지가 갈증해소를 유혹하지만 샘터는 보이지 않고

 

 

 

 

 

작은 계곡의 맑은 물이 더위를 잠시 잊게 해주고

 

 

 

 

 

 

조팝나무가 덤으로 눈을 시원하게 해준다 

 

 

 

 

 

 

자락길도 은근하게 오름길이 힘들더라. 오름길 마지막 봉우리 고개이다. 

 

 

 

 

 

 

금대산 삼정산 오도재 법화산을 보면서

 

 

 

 

 

 

쉼터 같은 그늘이 있으나 앉을 곳은 마땅찮고

 

 

 

 

 

 

고사리밭 사이 임도를 따라 가다가

 

 

 

 

 

 

좋은 길 따라  아래로 가면 되낀데

 

 

 

 

 

 

또 샛길로 샌다. 지도에는 길이 있는데...  길이 있을리가 

 

 

 

 

 

 

잡목속에서 헤매다가 겨우겨우 뚫고 나오니 갈아 엎어 놓은 밭 가장자리 무덤가이다.

 

 

 

 

 

 

 나물을 삶는지 매캐하지만 구수한 나무 타는 연기가 향기로운 집 입구의 그늘에서 갈증을 달래고

 

 

 

 

 

 

자락길과 만나서

 

 

 

 

 

 

의평마을로 향한다

 

 

 

 

 

 

돌아가면

 

 

 

 

 

 

아침에 헤어졌던 표지목과 만나고

 

 

 

 

 

 

도로 건너

 

 

 

 

 

 

의평교 주차장에서 산행을 마무리한다.

 

 

 

 

 

 

2021-04-14 063101__창암산.gpx
0.2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