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 오봉산

댓글 0

2021년

2021. 4. 20.

2021년 4월 19일(월) 맑음 ○759일째 △820봉우리(산)  ▲1,254 
 
보성 오봉산(343.5m, 820)

 



04:50 집출발-편의점 간식구입
07:15 용추교 주차장 도착 산행준비 및 간단요기

07:43 용추교 출발<산행시작>
08:06 갈림길
08:19 도새등 
08:27 돌탑봉
08:39 삼각점봉(262.32m) <회천 420 복구2001>
08:45 조새바위
       금능마을, 구룡마을 갈림길 이정표
09:07 돌탑봉
09:14 335.1m봉
        조망 및 간식(15분)
09:57 359.9m봉 이정표(←득량남초 3.5km, →칼바위 0.6km)
        암봉 정상은 진입 불가하여 우회한다
10:06 칼바위 입구
10:13 칼바위
10:31 칼바위 갈림길
10:59 풍혈
11:18 오봉산(343.5m) 정상 
        정상석(320m)과 전망대, 남근바위 조망돌탑이 있다. 
11:23 백바위 갈림길
11:59 용추폭포
12:14 돌탑지대
12:22 사방댐 지나 생태탐방로
12:45 칼바위 주차장
        해평저수지 수변 탐방로
13:05 해평저수지 제방
13:09 용추교 주차장 도착 <산행끝>

※총산행거리 약9.22km
※총산행시간 약5시간26분

· 바다, 섬, 마을, 폭포, 호수, 돌탑, 풍혈, 칼바위 등 적당한 볼거리와 낮지만 아찔한 절벽 능선의 산길과 아기자기한 숲길을 힘들지 않게 이어갈 수 있어 보성 오봉산을 찾는다. 
· 구들장을 캐 날랐던 우마차길 흔적이 곳곳에 보이며 구들장 돌을 이용하여 쌓은 수많은 돌탑들이 눈길을 끈다.



해평저수지 제방 아래 대형 주차장 출발

 

 

 

 

 

 

용추교 건너서

 

 

 

 

 

 

왼쪽으로 간다

 

 

 

 

 

 

저 앞에서 오른쪽으로 

 

 

 

 

 

 

큰길 따라 쭈욱 간다

 

 

 

 

 

 

갈림길에서 다시 우측으로 가면

 

 

 

 

 

 

대나무숲을 지나고

 

 

 

 

 

 

오봉산 구들장이 유명했구나.  함안에도 구들장 돌이 많이 보이는 것 같던데

 

 

 

 

 

 

좋은 길 따라 가면

 

 

 

 

 

 

좋은길은 오른쪽으로 돌탑봉으로 이어지고

 

 

 

 

 

 

도새등으로 오르는 계곡길

 

 

 

 

 

 

잠시 올라가면

 

 

 

 

 

 

득량남초등학교 갈림길 이정표가 있는 도새등

 

 

 

 

 

 

관수산 아래 예당리와 예당평야

 

 

 

 

 

 

득량만 

 

 

 

 

 

 

득량만과 방조제

 

 

 

 

 

 

금능마을

 

 

 

 

 

 

관수산

 

 

 

 

 

 

돌탑봉

 

 

 

 

 

 

해평저수지 제방 아래 출발지 주차장이 보인다

 

 

 

 

 

 

274.6m봉 우측 뒤로 작은 오봉산(288.2m)

 

 

 

 

 

 

 

 

멀리 고흥반도

 

 

 

 

 

 

득량만

 

 

 

 

 

 

용추교 주차장 가는 좋은길

 

 

 

 

 

 

구룡마을

 

 

 

 

 

 

왼쪽은 절벽이라 안전시설을 해놓았다

 

 

 

 

 

 

삼각점봉(262.32m)

 

 

 

 

 

 

삼각점 확인하고

 

 

 

 

 

 

가야할 봉우리를 보면서

 

 

 

 

 

 

조새바위를 찾는다

 

 

 

 

 

 

조새바위

 

 

 

 

 

 

 

 

 

 

 

 

 

 

 

 

 

 

오른쪽 구룡마을 가는 길

 

 

 

 

 

 

능선길 이어가면

 

 

 

 

 

 

데크 계단 지나고

 

 

 

 

 

 

잠깐 흙길 올라서서 

 

 

 

 

 

 

돌아보고

 

 

 

 

 

 

멀리 고흥 팔영산을 

 

 

 

 

 

 

당겨본다

 

 

 

 

 

 

산사면에 우마차길 흔적이 많이 보인다

 

 

 

 

 

 

구들장 돌

 

 

 

 

 

 

이거는 큰거다

 

 

 

 

 

 

돌탑 옆 암봉에 올라서서

 

 

 

 

 

 

돌아보고

 

 

 

 

 

 

둘러본다

 

 

 

 

 

 

 

 

 

 

 

 

 

 

 

 

가야할 봉우리(335.1m)

 

 

 

 

 

 

돌탑 암봉을 돌아보고

 

 

 

 

 

 

우측은 수직 절벽이다

 

 

 

 

 

 

335.1m봉

 

 

 

 

 

 

가야할 능선

 

 

 

 

 

 

내려선다

 

 

 

 

 

 

새부리 처럼 보이는데??

 

 

 

 

 

 

이거는 고릴라 닮았다 하고

 

 

 

 

 

 

335.1m봉

 

 

 

 

 

 

또 한봉우리 올라서고

 

 

 

 

 

 

저수지를 조망한다

 

 

 

 

 

 

 

 

 

 

 

 

비봉공룡공원

 

 

 

 

 

한바퀴 빙 돌던데. 그물을 치는가??

 

 

 

 

 

 

팔영산을 다시 땡겨본다.

 

 

 

 

 

 

359.9m봉 오름길의 구들장 돌계단

 

 

 

 

 

 

359.9m봉 이정표

 

 

 

 

 

 

359.1m봉을 내려서면 칼바위가 보인다

 

 

 

 

 

 

칼바위

 

 

 

 

 

 

칼바위 갈림길

 

 

 

 

 

 

길따라 내려서서

 

 

 

 

 

 

칼바위 우측 굴로 들어가면

 

 

 

 

 

 

바위절벽사이로 칼바위 꼭대기가 보인다

 

 

 

 

 

원효대사상이 새겨져 있다 했는데

 

 

 

 

 

 

좀 더 가까이 접근할려니까 다리가 떨려서 포기하고

 

 

 

 

 

 

 

원효대사상 새겨진 위치를 당겨보지만 윤곽을 알아볼 수 없고

 

 

 

 

 

 

다시 돌아나와 안내판 뒤편 굴로 들어간다

 

 

 

 

 

 

장제굴 입구

 

 

 

 

 

 

굴속 공터에서 본 칼바위 

 

 

 

 

 

 

 원효대사 상이 보일듯 말듯하네

 

 

 

 

 

 

칼바위를 보고 굴을 나와

 

 

 

 

 

 

다시 능선으로 올라간다

 

 

 

 

 

 

포토존에서 돌아보고

 

 

 

 

 

 

 

 

 

 

 

 

이 기암봉우리는 칼바위를 경유하면서 우회하였다.

 

 

 

 

 

 

 

 

 

 

 

 

칼바위 갈림길 이정표

 

 

 

 

 

 

청암마을 갈림길 전망대-사람이 있어서 패스

 

 

 

 

 

 

청암마을

 

 

 

 

 

 

봉을 넘어가면

 

 

 

 

 

 

야자매트길이 잠시 이어진다

 

 

 

 

 

 

편안한 숲길 이어서 가면

 

 

 

 

 

 

풍혈이 나온다

 

 

 

 

 

 

바람이 아주  쪼끔 나오는 듯 안 나오는 듯 하다. 마침 강풍이 불고 있어서 이바람인지 저바람인지 도통 알 수 없었고.. 

 

 

 

 

 

 

두 번째 풍혈-이거는 영 아니올시다더라

 

 

 

 

 

 

바위 오름길 지나 올라서면

 

 

 

 

 

 

오봉산이 보인다

 

 

 

 

 

 

빼딱하게 누워있는 돌판대기 길을 지나고

 

 

 

 

 

 

성곽같은 돌담길을 오른다

 

 

 

 

 

 

오봉산 남근바위 조망 돌탑

 

 

 

 

 

 

돌탑 창을 통해서 본 남근바위

 

 

 

 

 

 

지나온 능선을 돌아보고 

 

 

 

 

 

 

오봉산 정상에 선다

 

 

 

 

 

 

고흥 팔영산 방향

 

 

 

 

 

 

좀 더 당겨서

 

 

 

 

 

 

오봉산 전망대. 평일인데 전망대 마다 사람이 있다.  허기와 갈증은 껄베이 모드로 아무 나무 그늘이 나오면 해결해야 되네

 

 

 

 

 

 

 

남근바위를 보면서 내려선다. 

 

 

 

 

 

 

돌탑을 다양하게 만들었다.

 

 

 

 

 

 

백바위 갈림길

 

 

 

 

 

 

탑 쌓는 과정을 보여 주기 위해서 계속 이대로 둘 것 같고

 

 

 

 

 

 

야자매트 푹신한 길 내려서서

 

 

 

 

 

 

용추폭포 상단을 보고 나무그늘에서 껄베이모드로 간식을 하고

 

 

 

 

 

 

용추폭포 입구로 가면서 

 

 

 

 

 

 

퍼뜩 읽어보고

 

 

 

 

 

 

용추폭포로 온다

 

 

 

 

 

 

아담하네

 

 

 

 

 

 

폭포를 나가면서

 

 

 

 

 

 

오봉산의 돌들이 납작해서 그런지 계곡물도 납작하게 엎드려 흐르네

 

 

 

 

 

 

계곡 건너의 기암도 올려보고

 

 

 

 

 

 

더 큰 절벽도 올려보고

 

 

 

 

 

 

너덜지대에 있는 돌탑군

 

 

 

 

 

 

칼바위도 땡겨본다

 

 

 

 

 

 

너른 길을 만나면 우측 작은 길로 들어선다

 

 

 

 

 

 

최근에 단장한 생태탐방로

 

 

 

 

 

 

사방댐 지나면 넓어지다가

 

 

 

 

 

 

예쁘게 만들어 놓은 생태탐방로를 다시 만난다

 

 

 

 

 

 

징검다리도 있다. 

 

 

 

 

 

 

칼바위가 올려다 보인다

 

 

 

 

 

 

깔아 놓은 흙이 촉촉하다. 돈을 많이 깔아 놓았다

 

 

 

 

 

 

건너편  임도

 

 

 

 

 

 

그늘이 있어 훨씬 걷기 좋다

 

 

 

 

 

 

칼바위 주차장에서 저수지 수변탐방로로 진행한다

 

 

 

 

 

 

해평저수지 보다 해평호 하니까 더 운치가 ..

 

 

 

 

 

 

 

 

좋기는 좋은데... 돈 억수로 많이 들었겠다

 

 

 

 

 

 

호수 저편의 바위 낙석이 아름답게(?) 보이네

 

 

 

 

 

 

포장도로 따라 가는 것 보다 수천배 운치가 있는 길이다

 

 

 

 

 

 

경사가 심한 곳은 데크길도 만들었다

 

 

 

 

 

 

 

 

 

 

 

 

칼바위 주차장에서 왼쪽 출렁다리 건너 길을 이어가면 호수 저편 보이는 제방 왼쪽으로 주차장으로 올 수 있다 

 

 

 

 

 

 

호수 둘레길이 
이어진다

 

 

 

 

 

 

데크길은 해평저수지 제방위에서 끝나고 제방 아래 새로 개설 중인 길을 통해서 주차장으로 간다

 

 

 

 

 

 

원점회귀하여 산행을 마무리 한다

 

 

 

 

 

 

2021-04-19 074357__오봉산.gpx
0.16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