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귀비산

댓글 0

2021년

2021. 5. 1.

2021년 4월 30일(금) 맑음 강풍 ○762일째 △824봉우리(산)  ▲1,258 
 

남해 귀비산(503.4m, 823), 천황산(394.9m, 824)

 



06:30 집출발 
07:30 사천휴게소 아침식사
08:40 남해 아난티 주차장 도착 산행준비

08:53 주차장 출발<산행시작>
        도로 건너 CU편의점 옆 임도로 올라간다
09:09 기왕산(105.1m)

09:18 임진성 서문
10:00 명산봉(239.9m)
10:27 343m봉
11:22 송등산 갈림길 
11:29 귀비산(503.4m) 정상
        정상석은 없고 돌탑이 정상석을 대신하고 있다.
12:15 마당바위
12:22 대부산(451.8m)
12:32 393.5m봉 삼거리
       삼각점(남해482. 2002 재설)
13:03 하지산(207.3m) 정상표지판(208m)이 달려있다
13:19 고실치
13:42 255.6m봉
14:18 천황산(394.9m) 정상
       삼각점 (남해305 2002복구)과 정상표지판
14:28 바위전망대
14:50 돌탑
15:00 임도
15:23 덕월마을 뒤편 밭
15:37 아난티 주차장 도착<산행끝>

※총산행거리 약12.89km
※총산행시간 약6시간 44분

· 화순 옹성산을 계획했다가 평일에는 유격바위 코스를 갈 수 없어 주말이나 일요일로 미루고 남해 귀비산을 찾는다. 전날 날씨를 보니 강풍이 예보되어 있어 갈까 말까 뒤척이다가 강행하기로 하고 늦게 집에서 출발한다. 
· 답사 코스내에 이런저런 산봉우리가 무려 6개이다. 코스 진행하는데 지루하지 않을만한 핑계거리가 된다. 천황산 직전 짧은 너덜의 철쭉숲을 뚫고 오르기가 진행의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 
· 4월- 5월의 송화가루의 공포는 다행히 전날 약간의 비와 강풍 덕분에 그렇게 많이 뒤집어 쓰지 않았다. 그래도 30여분간의 송화가루로 인한 렌즈눈의 고통은 봄철 산행에 피할 수 없는 필요악이 되었다. 



아난티 주차장에 세워 놓고

 

 

 

 

 

 

도로 건너서

 

 

 

 

 

 

편의점 우측 임도로 올라간다. 

 

 

 

 

 

 

벌써 햇살이  뜨겁게 느껴진다. 

 

 

 

 

 

 

공터의 오른쪽 남파랑길로 들어서서

 

 

 

 

 

 

숲속으로 들어간다. 산길이 별로다. 

 

 

 

 

 

 

소나무숲 산길 입구를 나뭇가지로 막아 놓았다. 억지로 뚫고 올라오면

 

 

 

 

 

 

무덤이 있는 기왕산이다. 낮아도 어엿하게 산이름을 갖고 있다.

 

 

 

 

 

 

전국으로 널려 있을 것 같은 코팅지 정상표지

 

 

 

 

 

 

송화가루 내려 앉은 것 같은 풀숲사이 길을 조심스럽게 통과한다. 

 

 

 

 

 

 

남파랑길 만나고

 

 

 

 

 

 

널널한 길 가면

 

 

 

 

 

 

임진성 서문이다

 

 

 

 

 

 

임진성

 

 

 

 

 

 

임진성에서 본 천황산

 

 

 

 

 

 

임진성 정상부

 

 

 

 

 

 

집수지

 

 

 

 

 

 

동문을 나서면

 

 

 

 

 

 

임진성 안내판 

임진성

 

경상남도 기념물 제20호. 지정면적 16,460㎡. 높이 1∼6m, 둘레 286.3m.

이 곳은 임진왜란이 격렬하던 1592년(선조 25)에 군관민()의 힘으로 성을 쌓아 왜적의 침입을 물리치고, 향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한 곳으로 민보성() 또는 임진산성()이라고 불리고 있다.

석축을 쌓고 둘레에 토루()로 통로를 만들었으며, 산성 축성법()을 이용하여 사람 머리보다 약간 큰 돌로 타원형으로 쌓았다.

이 성은 이중성()으로 내성()과 외성()으로 축조하였는데 내성은 주위 300m의 석축성()이고, 외성은 토성()으로 흔적만 약간 남아 있을 뿐이다.

옛날에는 성루()·훈병사()·감시사()·망대()·탑대()·서당() 등이 있었다고 전하나, 지금은 동서 두 곳으로 나 있는 성문지() 가운데 동문지()만이 남아 있고 우물터도 한 군데만 남아 있을 뿐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임진성 [壬辰城]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유채밭을 지난다

 

 

 

 

 

 

너른 길따라 내려서서

 

 

 

 

 

 

도로 건너서

 

 

 

 

 

 

별로 도움도 안되고 돈만 많이 들은 것 같은 안내판을 보고

 

 

 

 

 

 

임도길 따라 올라간다

 

 

 

 

 

 

 

 

 

 

 

 

 

삼거리에서 왼쪽으로 

 

 

 

 

 

 

 

임도끝에서 산길로 들어선다

 

 

 

 

 

 

거친듯한 산길을 올라

 

 

 

 

 

 

우측 명산봉을 왕복하고

 

 

 

 

 

 

무덤을 지난다

 

 

 

 

 

 

길이 쪼매 좋아진다

 

 

 

 

 

 

암릉이 시작된다

 

 

 

 

 

 

 출발지와 기왕산

 

 

 

 

 

 

뾰족한 고동산

 

 

 

 

 

 

설흘산과 응봉산

 

 

 

 

 

 

멀리 금산과 앵강만의 노도

 

 

 

 

 

 

바위길 지나

 

 

 

 

 

 

진행하면

 

 

 

 

 

 

무덤이 자리한 343m봉을 지나 우측으로 진행한다

 

 

 

 

 

 

가야할 귀비산이 왼쪽으로 나타나고

 

 

 

 

 

 

망운산이 조망된다

 

 

 

 

 

 

돌담인지 성곽인지 답사 코스 내내 같이 한다

 

 

 

 

 

 

상수원 보호구역 표지석 지나고

 

 

 

 

 

 

거대한 바위를 우회한다

 

 

 

 

 

 

송등산 갈림길 지나고 

 

 

 

 

 

 

 

조망바위에서 설흘산과 응봉산, 고동산

 

 

 

 

 

올라온 능선

 

 

 

 

 

 

앵강만과 노도

 

 

 

 

 

 

송등산과 멀리 금산

 

 

 

 

 

괴음산과 우측 송등산 갈림길봉우리

 

 

 

 

 

 

귀비산에 올라선다

 

 

 

 

 

 

돌탑이 정상석을 대신한다

 

 

 

 

 

 

 

 

 

 

 

망운산 방향

 

 

 

 

 

 

남해시가지

 

 

 

 

 

 

괴음산

 

 

 

 

 

 

송등산

 

 

 

 

 

 

멀리 금산과 노도

 

 

 

 

 

 

설흘산과 응봉산, 고동산.  중간은 올라온 능선 

 

 

 

 

 

 

멀리 돌산도와 여수방향

 

 

 

 

 

 

천황산

 

 

 

 

 

 

 

 

 

 

 

 

멀리 하동 금오산

 

 

 

 

 

 

괴음산 하산길의 암릉-내려서기 쪼매 떨리는 곳

 

 

 

 

 

 

괴음산 하산길의 마당바위

 

 

 

 

 

 

귀비산을 내려서면 암릉이 이어진다

 

 

 

 

 

 

돌아보고

 

 

 

 

 

 

가마저수지 건너 천황산

 

 

 

 

 

 

대부산 멀리 망운산

 

 

 

 

 

 

 

 

 

 

 

 

 

 

 

 

 

 

이곳에서 잠시 요기하고

 

 

 

 

 

 

커다란 바위 우회하고 

 

 

 

 

 

 

너덜바위지대를 내려선다

 

 

 

 

 

 

돌아보고

 

 

 

 

 

 

 

마당바위에 올라

 

 

 

 

 

 

한참을 둘러본다

 

 

 

 

 

 

괴음산

 

 

 

 

 

 

 

 

 

 

 

 

 

 

 

 

 

 

송등산

 

 

 

 

 

 

괴음산-송등산 라인

 

 

 

 

 

 

귀비산

 

 

 

 

 

 

대부산 북동릉의 바위

 

 

 

 

 

 

 

마당바위에서 조금 오르면 대부산(451.8m)이다

 

 

 

 

 

 

정상 근처의 전망대는 있는줄 몰라서 놓치고

 

 

 

 

 

 

로프 펜스 길따라 내려선다

 

 

 

 

 

 

급하게 떨어진다

 

 

 

 

 

 

삼거리(393.5m봉)에서 

 

 

 

 

 

 

삼각점 확인하고

 

 

 

 

 

 

왼쪽길로 진행한다

 

 

 

 

 

 

 

진행에 별 무리없다

 

 

 

 

 

 

작은 돌탑을 지나고 

 

 

 

 

 

 

임도로 내려서서 

 

 

 

 

 

 

이곳에서 우측으로 잠시 오르면

 

 

 

 

 

 

하지산(207.3m) 정상이다

 

 

 

 

 

 

 

 

 

 

 

 

 

 

 

임도로 내려서서 고실치 고개에 도착하여 천황산으로 진행한다

 

 

 

 

 

 

길은 그런데로 갈만하다

 

 

 

 

 

 

갈증을 달래고 잠시 숨을 고르고

 

 

 

 

 

 

희미한 길 놓치고 포복도 하고 찔레꽃 가시에 할키고 찔리면서 꺼이꺼이 올라가면

 

 

 

 

 

 

255.6m봉

 

 

 

 

 

 

잡목지대를 벗어나서

 

 

 

 

 

 

숨쉬기 편한 벌목지대를 만난다

 

 

 

 

 

 

무작정 따라 가니 왼쪽사면으로 떨어지네. 우측으로 치고 올라 능선에 붙는다 

 

 

 

 

 

 

너덜지대를 만난다

 

 

 

 

 

 

이때는 철쭉이 예뻤다.

 

 

 

 

 

귀비산과 가마저수지

 

 

 

 

 

 

대부산과 귀비산 뒤로 괴음산과 송등산 사이로 호구산이 얼굴을 보이네 

 

 

 

 

 

 

여기서 부터 천황산까지 무시무시하게 빽빽한 철쭉숲을 뚫고 올라가야 된다. 제발 발 아래 배미만 없기를 빌면서... 오늘 최대 난코스  

 

 

 

 

 

 

쌔빠지게 올라서서 삼각점 확인하고

 

 

 

 

 

 

 

 

 

 

 

 

천황산 정상표지를 확인한다. 정상은 사방이 막혀서 답답하다. 얼른 빠져 나온다

 

 

 

 

 

 

바위 직등하기 애매하여 왼쪽으로 우회를 시도했지만 우회길이 더 위험해서 스틱 미리 올려놓고 올라서니 너무나 쉽게 올라서지네.  괜히 쫄았어,,,

 

 

 

 

 

 

 

엉터리 표지판. 천황산은 반대 방향인데

 

 

 

 

 

 

바위에서 쭈욱 둘러본다

 

 

 

 

 

 

 

 

 

 

 

 

 

 

 

 

 

 

 부산 외항의 묘박지 처럼 여수 외항에 커다란 배들이 대기하고 있는 듯

 

 

 

 

 

 

바위 전망대를 돌아보고 

 

 

 

 

 

 

철계단을 내려선다.

 

 

 

 

 

 

 

돌탑이 있는 너덜지대 지나고

 

 

 

 

 

 

 

 

 

 

 

 

우측으로 아난티 골프장이 내려다 보인다

 

 

 

 

 

 

임도를 만나 직진하면

 

 

 

 

 

 

 

 

좋은길 이어진다

 

 

 

 

 

 

로프내림길 지나고

 

 

 

 

 

 

돌담길을 가면

 

 

 

 

 

 

덕월마을 마을 뒷편 밭으로 나온다. 무성하게 자라 길이 안보이는 풀숲사이를 내려서서 

 

 

 

 

 

 

좋은길 만나

 

 

 

 

 

 

마을 골목길을 거쳐

 

 

 

 

 

 

마을 삼거리 도로 건너서

 

 

 

 

 

 

덕월교 지나

 

 

 

 

 

 

출발지로 돌아온다.    덥다....

 

 

 

 

 

 

2021-04-30 085314 귀비산.gpx
0.22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