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옹성산

댓글 0

2021년

2021. 5. 3.

2021년 5월 2일(일) 흐린 후 쾌청 ○763일째 △825봉우리(산)  ▲1,259 
 
화순 옹성산(574m, 825)

 

 


08:15 집출발
09:15 사천휴게소 아침식사
10:40 안성저수지 제1 주차장 도착 산행준비

10:46 주차장 출발<산행시작>
11:41 옹암바위
12:18 쌍문바위
12:30 백련암터
12:48 창랑길 조망터
13:00 옹성산(574m) 정상
       정상석(572m)이 있는 헬기장. 조망은 무등산 딱 한군데 
13:40 옹성산성
13:59 쌍두봉 삼거리
14:30 다곡마을 삼거리
14:52 제1주차장 도착<산행끝>


※총산행거리 약7.00km
※총산행시간 약4시간 6분

· 우연히 검색되어 화순 옹성산을 답사하게 된다. 코스도 길지 않고 간단한 암벽도 오를 수 있고 쌍문바위와 동복호를 조망하고 옹성산성도 돌아 볼 수 있는 답사코스이다. 다만 평일에는 이런저런 이유로 옹암바위를 오르지 못할 수도 있어 일요일을 택해 퍼뜩 다녀온다. 
· 집에 오는 길 고속도로, 국도, 마창대교 전부 막히네. 마창대교 톨게이트 통과하니 귀산터널부터 또 막힌다. 귀산으로 빠져서 용호 해안도로, 양곡, 진해, 웅동을 거쳐 장유로 온다. 이기 머하는 짓이고.. 차라리 마산시내로 들어올 걸...

 

 

주차장에서 저수지 쪽으로 걸어내려와서

 

 

 

 

 

 

트럭이 서있는 화장실 건너편이 산길 들머리이다.

 

 

 

 

 

 

저수지 함 쳐다 보고.  별로 안 너르네

 

 

 

 

 

 

대부분 이쪽으로 댕긴다캐서 나도 들어선다. 

 

 

 

 

 

 

능선으로 오르면 아주 좋은 길을 만난다

 

 

 

 

 

 

가야할 옹암바위가 저 앞에 보인다

 

 

 

 

 

 

우측으로 우회하여 들어선다

 

 

 

 

 

 

우측에 굵은 로프는 없어졌네. 왼쪽으로 내려서면 더 크고 어려운 암벽이 있다. 쳐다만 보고 다시 올라와서 

 

 

 

 

 

 

철제 난간을 잡고 오른다. 가느다란 로프는 고무줄 같이 낭창거려서 별로다.  

 

 

 

 

 

 

올라와서 보이는 왼쪽으로 가야 되는데 

 

 

 

 

 

 

바보같이 길도 안좋은 우측으로 들어서니

 

 

 

 

 

 

로프가 보여 이 길이 맞지 싶어 올라선다. 

 

 

 

 

 

 

우회하여 암벽 꼭대기로 올라왔다.

 

 

 

 

 

 

좀 내려와서 우측의 옹성산 정상부 능선을 보고

 

 

 

 

 

 

아래로 내려가서 역으로  다시 올라올려고 하다가 내려서기 쪼매 애매하여 그냥 되돌아 오른다

 

 

 

 

 

 

우측의 옹암바위 중간부

 

 

 

 

 

 

바위에서 올라서면 무덤을 만나고

 

 

 

 

 

 

짧은 로프 지나

 

 

 

 

 

 

옹암바위 아래를 왼쪽으로 돌아서

 

 

 

 

 

 

올라간다

 

 

 

 

 

 

올라온 곳으로 통행금지 표지가 있다. 

 

 

 

 

 

 

올라선 옹암바위

 

 

 

 

 

 

옹암바위 끝단. 앞에 물고인 구멍 이상은 어질어질해서 못 넘어가겠더라

 

 

 

 

 

 

 

 

 

 

둘러본다.... 쌍두봉

 

 

 

 

 

 

백아산 방향???

 

 

 

 

 

 

??

 

 

 

 

 

 

 

 

 

 

 

 

모후산

 

 

 

 

 

 

축구공이 확실히 보인다

 

 

 

 

 

 

아래 안성저수지

 

 

 

 

 

 

구름은 있어도 하늘이 너무 깨끗하여 시야가 선명하다.  

 

 

 

 

 

 

흔적들

 

 

 

 

 

 

옹암바위 정상부와 모후산

 

 

 

 

 

 

옹암바위 오르는데 축구처럼 헤맨다꼬 고생했으니 벤치에서 갈증을 달래고.  

 

 

 

 

 

 

옹암산 정상으로 향한다

 

 

 

 

 

 

하루종일 다녀도 좋을 길이 이어진다

 

 

 

 

 

 

옹암산 정상부. 포인트는 모르겠다

 

 

 

 

 

 

옹암삼거리

 

 

 

 

 

 

 

 

 

 

 

 

우측으로 무덤을 지나고

 

 

 

 

 

 

왼쪽 능선으로 올라간다

 

 

 

 

 

 

아주 너른 길이 이어지다가

 

 

 

 

 

 

집이 나타난다

 

 

 

 

 

 

왼쪽에 통나무집 처럼 보이는 판자집. 사람 낌새는 없고,,

 

 

 

 

 

 

아랫집에 사시는 분과 눈인사 나누고

 

 

 

 

 

 

이정표 지니고

 

 

 

 

 

 

돌아서서 구도 잡아보고

 

 

 

 

 

 

우측으로 눈 돌리고. 산소가 있는 전망대로 여겨진다.

 

 

 

 

 

 

지나온 옹암바위

 

 

 

 

 

 

애기똥풀.  네이버 영상 검색하니 애기똥풀 맞다.  줄기 꺾어서 노란물 확인. 

 

 

 

다시 돌아보니 그림같은 집에서 부부가 산행준비를 하고 집을 나서네

 

 

 

 

 

 

쌍두봉을 보면서 괜히 발걸음을 빨리한다. 마스크를 끼야 되나 말아야 되나... 

 

 

 

 

 

 

뒤꼭지가 근지러워 이곳에서 쌍문바위로 들어서니 우측 아래 그들만의 숨겨진 산길에서 나물을 찾는지 꽃을 보는지 도란도란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쌍문바위

 

 

 

 

 

 

쌍문바위 우측 문(?)

 

 

 

 

 

 

왼쪽 문(왼쪽 구멍이 맞나..)

 

 

 

 

 

 

그래서 쌍문바위

 

 

 

 

 

 

 

 

 

 

 

 

 

 

 

 

 

 

왼쪽 이쪽으로는 못 올라가겠다

 

 

 

 

 

 

 

 

 

 

 

 

입구에 올라서 보고

 

 

 

 

 

 

오른쪽 문(구멍)으로 들어선다

 

 

 

 

 

 

쌍문바위 뒷편. 쌍문바위 뒤쪽으로 사진을 담아 봤으나 건질게 없어 되돌아 나와 백련암터로 향한다

 

 

 

 

 

 

삼거리 이정표에서 대숲을 지나면 바위 아래 절터가 있다. 

 

 

 

 

 

 

몇 년 전까지 치성을 드리던 곳으로 보이나 지금은 아무도 찾지 않은 모양.

 

 

 

 

 

 

바위 아래 사용불가 우물.  

 

 

 

 

 

 

백련암터에서 왼쪽 옹성산 정상으로 향한다

 

 

 

 

 

 

 

 

 

 

 

 

이정표 지나고

 

 

 

 

 

 

왼쪽에서 올라오는 수레길을 만나면 임도수준의 길이 이어진다

 

 

 

 

 

 

능선을 만나고

 

 

 

 

 

 

이정표의 '전망좋은 곳'으로 와서

 

 

 

 

 

 

동복호를 조망한다. 아래 봉우리 하단부가 유명한 화순적벽이라 한다.

 

 

 

 

 

 

화순적벽 조망터.  코로나로 인해 적벽 조망투어 프로그램 중단

 

 

 

 

 

 

좌측의 암봉을 당겨본다

 

 

 

 

 

 

동복호 저 멀리 무등산도 당겨본다. 장불재와 송신탑이 보인다. 왼쪽은 안양산. 두 개중에 어느 것인지 모르겠고

 

 

 

 

 

 

오랫만에 보는 쾌청하늘.  색을 쫌 입혀본다

 

 

 

 

 

 

조망처에서 조금만 진행하면 헬기장의 옹성산 정상이다

 

 

 

 

 

 

옹성산(574m) 정상석.  정상석은 572m로 표기되어 있다. 삼각점도 보인다. 조망은 무등산만 보이는 정도이다.

 

 

 

 

 

 

산길 중간에 옹성산 정상 이정표가 있다. 헷갈리게 안했으면 좋겠네.

 

 

 

 

 

 

다른 조망처에서 동복호를 보고

 

 

 

 

 

 

내림길의 무덤을 지나고

 

 

 

 

 

 

이 지역의 산들에 대부분 있는 산죽길을 어김없이 만나고

 

 

 

 

 

 

좋은데 자리한 무덤에서

 

 

 

 

 

 

나무사이에서 옹암바위를 억지로 찾아내고

 

 

 

 

 

 

옹성산성으로 온다

 

 

 

 

 

 

옹성산성

 

 

 

 

 

 

남아있는 산성의 흔적은 많지 않다

 

 

 

 

 

 

산성에서 모후산을 보고

 

 

 

 

 

 

옥상같은 너른 바위에서 

 

 

 

 

 

 

옹암바위와 모후산을 다시 조망한다

 

 

 

 

 

 

머하는 돌인지??. 연자방아돌이라고 하기도. 이어지는 산길 왼쪽으로는 집터와 한벼슬한 분의 무덤도 보인다.

 

 

 

 

 

쌍두봉 절벽 아래 길 따라 가면

 

 

 

 

 

 

쌍두봉 삼거리이다. 이곳에서 우측의 봉우리로 올라간다

 

 

 

 

 

 

아담한 바위를 지나 올라가면

 

 

 

 

 

 

작은 쌍두봉 정상이다. 별 특징은 없고 조금 더 가면 길은 보이지 않은 절벽아래로 흔적없이 사라질 것이다. 

 

 

 

 

 

 

작은 쌍두봉에서 모후산을 보고

 

 

 

 

 

 

삼거리로 빽한다

 

 

 

 

 

 

하산길은 쌍두봉 사이의 꼴짜기에 만들어놓은 계단이다. 

 

 

 

 

 

 

내려갈수록 계단의 높이가 높아진다. 무릎이 짜증을 낸다.

 

 

 

 

 

 

왼쪽 쌍두봉 암벽을 보면서 무릎을 진정시키고

 

 

 

 

 

 

겨우겨우 다 내려섰다

 

 

 

 

 

 

좋은길 따라 가서

 

 

 

 

 

 

다곡삼거리(계곡길 포함하면 사거리) 쉼터에서 갈증을 풀고 

 

 

 

 

 

 

계곡길로 갈까 편한 임도로 갈까.  

 

 

 

 

 

 

널널한 임도로 가자

 

 

 

 

 

 

요런 풍경이 좋던데

 

 

 

 

 

 

옹암바위를 보면서

 

 

 

 

 

 

제2주차장 지나

 

 

 

 

 

 

출발지로 돌아온다.

 

 

 

 

 

 

2021-05-02 104634__옹성산.gpx
0.12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