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연석산

댓글 0

2021년

2021. 5. 20.

 

2021년 5월 19일(수) 맑음 ○766일째 △828봉우리(산)  ▲1,263 

 
완주 연석산(928.2m, 828), 진안 운장산 서봉(1118.6m)

 

 


04:50 집출발
07:09 정수암 마을 도착

07:26 정수암 마을 출발
        도로 따라 궁항저수지 방향으로 내려간다. 똑닥이 세팅으로 지체
07:35 임도입구
        연석산 들머리
07:46 산길입구
08:00 능선 삼거리
08:29 데크계단 전망대
08:47 810.4봉 
        이정표 궁항저수지 1.50km, 연석산 1.07km
09:24 연석산(928.2m) 정상
        정상석은 없고 이정표에 정상표지(925m)
09:54 만항재
       우측 정수궁마을 하산길
10:14 소나무 전망대
10:59 데크계단
11:14 서봉 우회갈림길
11:19 서봉(1118.6m) 정상
        정상석은 칠성대(1120m)로 표시
12:23 임도
13:03 정수암 마을 도착


※총산행거리 약8.85km
※총산행시간 약5시간 37분

· 오래전 부터 리스트에 오르락 내리락하던 연석산-구봉산 종주는 지금 체력으로는 꿈도 못꾸겠고 연석산만 오르기로 했는데 운장산 서봉을 거치는 궁항지 원점회귀 코스가 검색되어 거리도 적당하고 산길도 순하다 하니 비가 그치는 날 답사를 하는데 부처님 오신날 공휴일이네. 산죽 수영 빼고는 별 힘든 코스 없이 땡볕이지만 일대의 시원한 조망을 즐기면서 산행을 일찍 마칠 수 있어서 남해고속도로 주차장 되기 전에 집으로 온다.


정수암 마을에 주차하고 궁항저수지로 백한다

 

 

 

 

 

 

도로따라 약 400미터 내려가면

 

 

 

 

 

 

우측으로 연석산 들머리이다

 

 

 

 

 

 

연석산 보다 운장산이 더 지명도가 높다보니... 

 

 

 

 

 

 

밑으로 길 수 없어 오른쪽으로 들어선다

 

 

 

 

 

 

만행산 임도보다 오르기가 수월하다

 

 

 

 

 

 

임도가 왼쪽으로 휘어지는 곳에 연석산 산길 들머리이다

 

 

 

 

 

 

입구가 너르네. 이길은 조금가다가 왼쪽으로 이어지고

 

 

 

 

 

 

 

등산로는 작은 계곡을 건너서

 

 

 

 

 

 

쭉 올라간다

 

 

 

 

 

 

길은 계곡을 따라 가다가 왼쪽 사면으로 올라가면

 

 

 

 

 

 

주능선과 만난다. 왼쪽은 조약봉 가는 길 금남정맥길이다

 

 

 

 

 

 

길은 잘 나있지만 산죽이 골을 때린다.

 

 

 

 

 

앞에 봉우리가 높이 보이던데

 

 

 

 

 

 

급경사길 올라서서

 

 

 

 

 

 

전망바위에서 금남정맥 능선을 돌아본다

 

 

 

 

 

 

이곳에서 간단 아침요기를 하고

 

 

 

 

 

 

로프 난간지대를 지난다

 

 

 

 

 

 

데크 전망대에 올라서

 

 

 

 

 

 

나중에 하산할 운장산 서봉 남릉을 보고

 

 

 

 

 

뾰족한 봉우리가 옥녀봉으로 여겨지고 아래 출발지 궁항저수지

 

 

 

 

 

 

올라온 능선. 아래 푹꺼진 곳

 

 

 

 

 

 

산이 억수로 많이 보이는데 아는 게 없다

 

 

 

 

 

 

능선 우측

 

 

 

 

 

810.4봉의 이정표. 진도가 잘 안나간다

 

 

 

 

 

 

우측으로 조망이 트인다

 

 

 

 

 

 

운장산 서봉

 

 

 

 

 

 

하산할 서봉 남릉. 가운데 나뭇잎처럼 보이는 벌목지로 내려서게 된다

 

 

 

 

 

 

옥녀봉과 부귀산?

 

 

 

 

 

 

자리 옮겨서 

 

 

 

 

 

 

가야할 연석산

 

 

 

 

 

 

바위와 머리카락 풀이 있는 이런길은 얼마나 좋은지. 

 

 

 

 

 

 

 

칼날 바위를 우회했는데 여기서 보니 직등해도 되겠더라. 

 

 

 

 

 

 

 

 

부귀산 뒤로 

 

 

 

 

 

 

마이산이 보인다

 

 

 

 

 

 

이노무 산죽. 헤엄치고

 

 

 

 

 

 

삼거리에 도착한다

 

 

 

 

 

 

올라온 능선

 

 

 

 

 

 

연석산 정상. 정상석은 없고 가운데 돌에 매직으로 표시해 놓았다 했는데 확인 못했다. 산죽으로 싸여 있는 헬기장으로 보여진다. 

 

 

 

 

 

 

완주군 표지판. 예술적으로 만들었나?? 

 

 

 

 

 

 

진안군 표지판.

 

 

 

 

 

 

가야할 서봉. 억수로 높아보이네. 

 

 

 

 

 

 

서봉으로 향한다

 

 

 

 

 

전망이 트이는 곳에서 본 서봉

 

 

 

 

 

 

피암목재에서 서봉으로 이어지는 능선

 

 

 

 

 

 

아래 만항재

 

 

 

 

 

피암목재 방향

 

 

 

 

 

 

산주름이 겹겹이

 

 

 

 

 

 

오늘 서봉은 골백번도 더 본다

 

 

 

 

 

 

데크계단을 내려서면서 또 본다

 

 

 

 

 

 

전망바위 데크계단을 돌아보고

 

 

 

 

 

 

소나무와

 

 

 

 

 

 

바위와 운장산

 

 

 

 

 

 

만항재

 

 

 

 

 

 

이정표가 바뀌었다

 

 

 

 

 

 

서봉 꼭대기에 

 

 

 

 

 

 

사람들이 보인다. 말소리까지 들리네

 

 

 

 

 

 

소나무쉼터에서 잠시 휴식하면서 궁항지와 정수암 마을을 조망한다

 

 

 

 

 

 

마을 입구에 달구지가 보인다

 

 

 

 

 

 

소나무와 암반

 

 

 

 

 

 

꺼이꺼이 진행하다가 돌아보니 연석산이 저 멀리..  서봉이 가까워지고 있나보다

 

 

 

 

 

 

급경사 오르막만 있을 줄 알았는데 이런 평지길도 지난다

 

 

 

 

 

 

지금 부터 사정없이 급경사 오르막이다

 

 

 

 

 

 

급경사 시작 바위길

 

 

 

 

 

 

왼쪽 피암목재 능선의 봉우리

 

 

 

 

 

체력이 부실하여 발디딤 밸런스가 잘 안맞아 뒤뚱거려서 줄을 잡아야만 올라서진다. 젠장..

 

 

 

 

 

 

이게 화개재 계단 만큼 힘들다 했나.. 요거는 예고편

 

 

 

 

 

 

두 번째 요 계단이 쪼매 힘들다는데

 

 

 

 

 

 

오늘안에는 올라서겠지 하면서 아주 천천히 무릎이 안놀래도록 ..  머 생각보다 그리 길지 않고 어쨌든 올라서니

 

 

 

 

 

 

서봉 우회로 갈림길

 

 

 

 

 

 

우회로가 더 힘들다 해서 스틱배낭에 고정하고 줄 잡고 올라서면

 

 

 

 

 

 

아직 멀었네

 

 

 

 

 

 

다시 두발로 네발로 올라서면

 

 

 

 

 

 

동봉과 운장대가 보이는

 

 

 

 

 

 

서봉에 올라선다

 

 

 

 

 

 

저기 무슨 바우지??

 

 

 

 

 

 

이쪽으로 와서

 

 

 

 

 

보니 정상석이 저 위에 있다. 올라가기 싫어서 여기서 한방.

16년 전에 왔었는데 이 바우가 기억이 없다...

 

 

 

 

 

 

운장산 동봉

 

 

 

 

 

 

서봉 전망바위

 

 

 

 

 

 

능선 가운데 궁항지에서 올라선 곳

 

 

 

 

 

 

연석산

 

 

 

 

 

 

연석산 북릉

 

 

 

 

 

아래 용연천 꼴짜기

 

 

 

 

 

 

장군봉

 

 

 

 

 

 

휴일이라 피암목재 방향에서 사람들이 단체로 올라온다.

 

 

 

 

 

 

전망바위도 가봐야지

 

 

 

 

 

하산할 남릉

 

 

 

 

 

 

궁항저수지 우측 움푹 꺼진곳 연석산 들머리 능선

 

 

 

 

 

 

 

 

 

 

 

 

연석산에서 서봉으로 올라온 능선

 

 

 

 

 

 

연석산 북능

 

 

 

 

 

 

전망바위에서 본 서봉(칠성대) 정상

바위 우측 데크계단이 남릉 들머리

 

 

 

 

 

 

운장대, 동봉 가는 길의 암릉에도 새 데크길이 생겼다

 

 

 

 

 

 

왼쪽 동봉, 우측 운장산 주봉인 운장대

 

 

 

 

 

 

전망바위 찡가서 구도를 담아본다

 

 

 

 

 

 

남릉 입구 데크계단 끝 우측에

 

 

 

 

 

 

테라스가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는 기똥찬 점심 장소가 나온다. 간단히 점심요기하고

 

 

 

 

 

 

정수암 마을로 향한다

 

 

 

 

 

 

바위를 사진에 멋지게 담아낼 기술이 없다보니 겨우 요거

 

 

 

 

 

하산하면서 돌아본 전망바위

 

 

 

 

 

 

하산길은 룰루랄라라 하더마는 쭉쭉빵빵 나무들도 보이고

 

 

 

 

 

 

실컷 본 연석산도 또 쳐다보면서 길을 가면

 

 

 

 

 

 

임도 종점을 지나고

 

 

 

 

 

반쯤 내려왔네

 

 

 

 

 

 

여기도 그야말로 비단길이 기분좋게 이어진다

 

 

 

 

 

 

길은 우측으로 휘어진다

 

 

 

 

 

 

요런길 쪼매 가면

 

 

 

 

 

 

공포스럽게 뻥 뚫린 개활지가 나온다. 저밑에 길이 있겠나 싶을정도 

 

 

 

 

 

 

그래도 연석산을 함 쳐다보고

 

 

 

 

 

 

벌목지 급경사 지그재그 길을 조심스럽게 내려선다.

 

 

 

 

 

 

임도 지나서 역시 지그재그 마사토 계단길이 밑으로 

 

 

 

 

 

 

내려서면 이정표가 군데군데 

 

 

 

 

 

 

안내가 아주 잘되어 있다

 

 

 

 

 

 

정수암 마을 쉼터 지나 버스정류소로 돌아와 산행을 마무리 한다

 

 

 

 

 



 

 

 

 

2021-05-19 072658__연석산.gpx
0.16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