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두무산

댓글 0

2021년

2021. 5. 23.

2021년 5월 22일(토) 맑음 ○767일째 △829봉우리(산)  ▲1,265    


거창 두무산(1,036.2m, 829), 오도산(1,120.1m)

 

 


05:05 집출발
06:45 수포교

        모현정 차량진입금지 표지가 있어 주차자리 찾다 보니 수포교까지 왔다. 수포대를 보고 산행하기 위해 다시 모현정으로 백
07:00 모현정에 주차하고 산행준비

07:12 모현정 출발
07:16 수포대
07:24 정자옆 무덤 산길 들머리
07:56 능선삼거리
08:34 너덜지대
09:13 두무산(1036.2m) 정상
        정상석(1046m)과 삼각점(합천303, 1981재설), 정상표지판(1038.4m)이 있다. 
09:44 두무산 신선통시
09:49 산제 갈림길
09:53 능선이정표
        오도산 2.6km, 수포대 3.7km
10:25 두산지음재
10:43 수포대 갈림길
11:52 오도산(1120.1m)
        송신소 주차장옆 작은 전망대에 망원경과 오도산 표지(1134)가 보인다.
12:12 삼각점봉우리(창원-11)
12:52 오도재
13:46 임도 삼거리
14:07 수포대
14:13 모현정 도착


※총산행거리 약11.03km
※총산행시간 약7시간1분

· 거창 가조일대에 명산이 많다. 그 중에 미답지로 남아있던 두무산을 답사한다. 다리 힘있을 때 두무산-오도산-미녀산-숙성산을 한 번에 탔어야 되는데 지금은 1산도 버겁다. 그래도 남는게 시간이라 아주 천천히 진행할 요량으로 오도산을 끼워서 무사히 한 바퀴한다. 



 

모현정을 지나 길따라 올라가면

 

 

 

 

 

 

수포대

 

 

 

 

 

 

두무산 방향으로 

 

 

 

 

 

 

잠깐 보고

 

 

 

 

 

 

우측은 사방댐

 

 

 

 

 

 

화장실을 지나 올라오면 정자가 있는 공터가 나온다. 이곳에서 바로 왼쪽 능선 무덤으로 들어선다.

 

 

 

 

 

 

이길이 맞는지 확신이 없지만 길은 아주 뚜렷히 능선따라 이어진다

 

 

 

 

 

 

무덤이 또 나타나고

 

 

 

 

 

 

이곳에서 아침 간단요기를 한다. 거창휴게소에 들렀더니 7시 전이라 문이 잠겨있었다. 산행에 가장 귀찮은 일이 민생고 해결이다. 전에는 도시락도 직접  싸고 날진물통에 보리차 식수를 담아 댕겼는데 요즘은 고속도로휴게소에서 아침해결, 점심은 삼각김밥, 식수는 생수로 바뀌었다. 요새는 24시 김밥집도 없어지고... 

 

 

 

갈림길에서 우측으로 간다. 왼쪽은 산제치 방향

 

 

 

 

 

 

골프장과 나란히 진행한다

 

 

 

 

 

 

비계산이 보이고

 

 

 

 

 

길상태는 별로이고

 

 

 

 

 

 

골프장 멀리 다시 비계산

 

 

 

 

 

 

골프장 형편이 어렵나? 누더기 울타리가 머꼬..

 

 

 

 

 

 

가로로 보이는 두무산 북능은 밋밋하지만 산제치에서 오르는 지맥길은 골때리는 너덜 경사길이 기다린다

 

 

 

 

 

 

임도로 보이는 너른 산길이 잠시 이어진다

 

 

 

 

 

 

너덜지대를 만나

 

 

 

 

 

 

평평한 돌을 골라 오른다. 그게 길이다.

 

 

 

 

 

 

너덜지대 오르다 돌아본다. 가조 들판 뒤로 금귀봉-보해산 라인이 보인다

 

 

 

 

 

 

너덜지대 벗어나는데 10여분 정도 걸렸다

 

 

 

 

 

 

너덜지대를 지나면 급경사 오르막이다. 차라리 너덜이 오르기 쉽다.

 

 

 

 

 

쪼매 숨돌릴 수 있는 사면길을 지나고

 

 

 

 

 

 

정상 직전 이정표를 만나면 1차 고생 끝

 

 

 

 

 

 

두무산 정상석

'거창'글자가 지워졌다. 

 

 

 

 

 

 

삼각점 '합천 303'

 

 

 

 

 

 

정상표지판. 삼각점 안내판의 해발고도가 표시되어 있다.

 

 

 

 

두무산 정상에서의 조망은 비계산 정도만 보인다

 

 

 

 

 

 

정상에서 북쪽으로 조금 가면 바위전망대가 있다. 왼쪽 문재산(미녀봉)부터 한 바퀴 돌린다

 

 

 

 

 

 

멀리 덕유산 능선

박유산, 금귀봉, 보해산 능선

 

 

 

 

 

 

수도산 능선

비계산

 

 

 

 

 

 

수도산 능선 가야산

남산제일봉

 

 

 

 

 

 

우측 미숭산??

 

 

 

 

 

 

??

 

 

 

 

 

 

바위전망대와 비계산

 

 

 

 

 

 

북쪽에서 본 두무산

오도산으로 향한다

 

 

 

 

 

 

신선통시

 

 

 

 

 

 

신선께서 가조들판에 거름을 많이 주셨구나

 

 

 

 

 

 

헬기장 지나고

 

 

 

 

 

 

산제 갈림길. 산제는 합천군이다.  

 

 

 

 

 

산길은 우측으로 방향이 바뀌면서

 

 

 

 

 

 

무시무시한 경사길이 내리 쏟아진다. 카메라 꺼낼 엄두를 못내고 쪼매 순해진 다음에 꺼내들었다

 

 

 

 

 

 

우측은 절개낭떠러지이다. 길이 혹시 무너질까 본능적으로 왼쪽으로 몸이 기울어지면서 걸어가고 있다

 

 

 

 

 

 

요거는 길 아니고 

 

 

 

 

 

 

이게 길이다

 

 

 

 

 

 

살떨리는 구간 끝

 

 

 

 

 

 

운전석 시트가 몸에 안맞는지 허리에 무리가 왔나. 왼발이 저린다. 발목에 힘이 빠지면 낭패다. 아직은 갈만하지만 기분 나쁜 저림이 온다. 이곳에서 탈출도 생각해 보지만 길 상태가 영 아니라고 하더라. 갈데까지 가보자

 

 

 

 

 

 

두산지음재. 합천, 거창 양방향 모두 길은 안보인다.

 

 

 

 

 

 

수포대로 이어지는 갈림길 능선이 우측으로 보이고

 

 

 

 

 

 

좋은 길 만나 진행하고

 

 

 

 

 

 

수포대 갈림길 이정표. 오도산 0.9km 숫자는 절대치가 아니다. 한 시간 넘게 걸리더라.

 

 

 

 

  

다만 한낮이라 두무산 오름길 보다 음습함이 덜 할뿐. 

 

 

 

 

 

직등불가한 봉우리를 우회하여 오른다

 

 

 

 

 

 

바위도 만나고

 

 

 

 

 

굳이 바위를 타고 넘을 필요없이 우측으로 진행하다가

 

 

 

 

 

 

허기가 져서 안되겠다. 김밥 하나 해치우고

 

 

 

 

 

 

마지막 오름길이다

 

 

 

 

 

 

돌아보고

가야산

비계산 두무산

 

 

 

 

 

 

우측으로 돌아가는 길 만나면 다왔다

 

 

 

 

 

 

정상 가기전에 이곳에서 한바퀴 돌린다.

숙성산 미녀봉(문재산)

 

 

 

 

 

 

박유산, 금귀봉, 보해산, 장군봉

문재산

 

 

 

 

 

장군봉, 의상봉, 비계산

 

 

 

 

 

가야산

비계산

 

 

 

 

 

 

두무산

 

 

 

 

 

전망대에 어느 아재가 돗자리 널고 있다. 행글라이더 타는 줄 

 

 

 

 

 

 

오도산 중계소

 

 

 

 

 

 

주차장은 개방되어 있고 차량이 여러 대 주차되어 있다. 오도산 오름길에 나물캐러 내려온 사람들이 있던데 같이 안간 사람인지 차안에서 주무시네.

중계소 주차장 전망대에 누가 오도산 정상 표지를 만들어 놓았다

 

 

 

 

 

이곳에서도 한바쿠 돌려본다

 

 

 

 

 

 

중계소 안의 오도산 산신 제단 조형탑이 정상석이다.

 

 

 

 

 

 

차로 올라와서 의자에 누워 캔 따면서 합천호 방향 조망을 즐기고 있다 

 

 

 

 

 

  

오도산 임도와 삼각점봉 뒤로 숙성산

 

 

 

 

 

합천호와 멀리 황매산

지리산은 확인이 안되네

 

 

 

 

 

아래 전망대 우측에

 

 

 

 

 

 

바로 내려서는 능선길이 있다. 

 

 

 

 

 

 

17년 전에는 임도따라 내려섰는데 그때는 이길의 존재를 몰랐다.

새로 생겼나?

 

 

 

 

 

 

중계소에서 바로 내려서는 곳 

 

 

 

 

 

 

도로 따라 간다

 

 

 

 

 

 

오도산 정상의 중계소를 돌아보고

 

 

 

 

 

 

도로옆 공터에서 산길로 들어간다. 

 

 

 

 

 

 

많이 바뀌었네

 

 

 

 

 

 

삼각점 확인하고 

 

 

 

 

 

 

조망을 위해 정비를 해 놓았다.

 

 

 

 

 

 

삼각점봉우리에서 본 중계소와 임도

 

 

 

 

 

 

다시 임도로 나오고

저 앞에 휴양림으로 바로 내려서는 길이 있는데 계곡에서 쫌 헤매다가 길 찾아 갔었다.

 

 

 

 

 

 

오늘은 17년전과 반대로 오도재로 내려선다.

 

 

 

 

 

 

반대로 가는 길은 생소하다.

 

 

 

 

 

 

억수로 힘들게 올랐는데

 

 

 

 

 

통나무 계단은 올랐던 기억이 나고

 

 

 

 

 

좋은길 만나고

 

 

 

 

 

 

오도재에서 

 

 

 

 

 

 

수포대로 향한다

 

 

 

 

 

 

계곡을  건너고

 

 

 

 

 

 

물은 엄청시리 맑고 맑다

 

 

 

 

 

 

산죽이 잠깐 보이고

 

 

 

 

 

 

영원히 쉬고 있는 통나무를 지나

 

 

 

 

 

계곡을 이리 저리 건너 간다

 

 

 

 

 

 

계단을 내려선 계곡에서 마지막 남은 김밥을 해치우고

 

 

 

 

 

 

계곡을 벗어나서

 

 

 

 

 

 

임도를 만나

 

 

 

 

 

 

편한 걸음으로 내려온다

 

 

 

 

 

소나무로 보이는 특별한 나무를 키우는지 보호하려는건지 급수시설을 갖추고 울타리를 쳐 놓았다.

 

 

 

 

 

 

하산길의 비계산

 

 

 

 

 

 

수포교를 지나 수포대를 다시 보고

 

 

 

 

 

 

모현정에서 산행을 마무리 한다


숙성산, 박유산은

앞으로 가게 될지...

 

 

 

 

2021-05-22 071254__두무산.gpx
0.20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