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장군봉

댓글 0

2021년

2021. 5. 27.

2021년 5월 26일(수) 흐림 ○768일째 △830봉우리(산)  ▲1,266 
 
완주 장군봉(738m, 830)


05:00 집출발
06:55 마이산휴게소 아침식사
08:13 구수리 주차장 

08:26 주차장 출발
08:40 갈림길 우측으로 
09:04 ×391.8m
09:14 주차장 갈림길
10:20 장군봉
        정상석(738m)
10:41 물개바위(×713.2m)
10:59 두꺼비바위
11:30 헬기장
11:37 장군봉(×725.4m)
        지도상의 장군봉(북장군봉), 준·희 님 표지(×724.5m)와 삼각점
11:44 해골바위 갈림길
12:07 해골바위
12:30 암자터
12:57 통나무다리
13:29 갈림길
13:42 주차장 도착

※총산행거리 약7.61km
※총산행시간 약5시간16분


· 얼마 전 연석산 이후 진안, 완주지역에 탄력을 받았는지 이곳 해골바위가 유명한 암릉산행지 완주 장군봉을 답사한다. 짧은 코스여서 동네뒷산 정도로 슬슬동풍일줄 알았는데 동네 뒷산도 산은 산이라 힘 안드는 쉬운 데는 없더라.
· 안전 시설이 잘 되어 진행에 어려움은 없지만 바위길은 언제나 살떨리는 곳이다. 최근 발저림에다 오늘은 왼팔도 찌리한 기분이 들어 행여 헛다리 짚거나 헛손질이라도 하면 큰낭패를 당하기에 아주 천천히 조심스럽게 진행하다보니 시간도 많이 걸리고 신경을 많이 쓰다 보니 긴장감으로 널널산행의 기대감은 많이 빗나갔지만 주변 산군의 조망과 수직암벽의 무탈 오르내림의 성취감은 충분히 만끽한다. 

 

 

구수리 마을 주차장 출발

 

 

 

 

 

 

안내도 건성으로 잠깐 보고

 

 

 

 

 

 

가야할 장군봉이  보인다. 

 

 

 

 

 

 

왼쪽으로

 

 

 

 

 

 

왼쪽으로

 

 

 

 

 

 

사과나무 과수원 옆으로

 

 

 

 

 

 

우측으로 가도 되지만 많이 다니는 왼쪽 이정표 시키는대로

 

 

 

 

 

 

왼쪽은 하산할 길 우측으로 간다

 

 

 

 

 

 

개울 건너

 

 

 

 

 

 

우측으로

 

 

 

 

 

임도 잠시 지나

 

 

 

 

 

 

왼쪽으로 간다

 

 

 

 

 

 

공터에서 잠시 숨고르고

 

 

 

 

 

 

산길을 간다

 

 

 

 

 

 

공터 다시 만나고

 

 

 

 

 

 

안가도 되는 391.8m봉 머 있는가 싶어 갔더마는 별볼일 없고

 

 

 

 

 

 

어둠이 골에서 올라오는 등산로와 만나 진행하면

 

 

 

 

 

 

암릉지대가 나타난다

 

 

 

 

 

 

3중으로 안전시설이 되어있다. ㄷ자 디딤판 신뢰가 안가지만 내몸무게는 중력이 별로라서 까딱없네

 

 

 

 

 

 

쪼매 올랐으니 조망을 둘러봐야지

 

 

 

 

 

 

올라온 구수리마을이 보이고 우측 멀리 뾰족한 얼굴??  운암산으로 생각된다. 아직 못가봤다

 

 

 

 

 

 

계속 올라가면서

 

 

 

 

 

 

땡겨본다. 어이쿠 저기도 만만찮은 직벽이 보인다.

 

 

 

 

 

 

홈 파진 바우를 지나고

 

 

 

 

 

 

 전망바위에 올라 둘러본다

 

 

 

 

 

 

사달산, 동성산?

 

 

 

암벽훈련장. 해골바위가 살짝 보인다

 

 

 

 

 

 

계속해서 바위 오름길이 이어진다

 

 

 

 

 

 

두꺼비 바위봉(724.1m), 물개바위봉(713.2m), 우측 장군봉(738m)

 

 

 

 

 

 

너른 바위전망대에 올라 둘러본다

 

 

 

 

 

 

운장산과 연석산, 사달산

 

 

 

 

 

 

아래 출발지 구수리 마을

 

 

 

 

 

 

운암산

 

 

 

 

 

 

운암산. 저기도 가봐야 되낀데.

 

 

 

 

 

 

보기 보다 아슬아슬하고 떨려서 더 이상 접근하지 못하겠더라

 

 

 

 

 

이거 담는 것도 아슬아슬

 

 

 

 

 

바위 사이길

 

 

 

 

 

이름이 있을 줄 알았는데 별볼일 없는 바우??

 

 

 

 

 

 

이곳에서 장군봉 우측 바위 오름길 보니 아찔하다

 

 

 

 

 

 

연석산

 

 

 

 

 

 

다시 한구비 올라서고

 

 

 

 

 

 

바위 뒤에서 동성산 방향으로 보고

 

 

 

 

 

 

운암산 

 

 

 

 

 

 

한구비씩 올라서는 곳 마다 

 

 

 

 

 

 

조망바위가 나타난다

 

 

 

 

 

 

두꺼비바위봉과 물개바위봉

 

 

 

 

 

 

장군봉이 코앞이다

 

 

 

 

 

 

올라서서

 

 

 

 

 

 

돌아보고

 

 

 

 

 

 

마지막 바위. 요거는 수직이네

 

 

 

 

 

장군봉 정상석

 

 

 

 

 

 

장군봉 꼭대기에서 조망을 돌려본다

운장산 동봉, 운장대, 서봉, 만항재, 연석산

 

 

 

 

 

연석산 사달산 능선

 

 

 

 

 

 

운암산

 

 

 

 

 

 

멀리 대둔산과 왼쪽 천등산

다시 운장산과 연석산을 쪼매 땡겨서

 

 

 

 

 

 

장군봉을 떠난다

 

 

 

 

 

운장산 가는 길. 저 앞의 바위가 사자바위??

무심코 직진하다가 잠깐 알바.

 

 

 

 

 

장군봉을 내려선다

 

 

 

 

 

 

내려선 바위

 

 

 

 

 

 

돌아본 장군봉 

 

 

 

 

 

 

요 바위가 수상하여

 

 

 

 

 

 

올라와서

 

 

 

 

 

 

보니

 

 

 

 

 

 

물개바위??

 

 

 

 

 

 

장군봉과 물개바위

 

 

 

 

 

 

724.1m봉 오르면서 돌아본 운장산과 장군봉

 

 

 

 

 

 

두꺼비 바위

 

 

 

 

 

 

촛대바위

 

 

 

 

 

 

이곳에서 잠시 숨을 돌리고 간단요기하고

 

 

 

 

 

 

별어려움 없는 능선길을 간다

 

 

 

 

 

 

헬기장

사자바위골은 어디??

 

 

 

 

 

지도상의 장군봉(725.4m)

장군봉으로 밀렸네. 정상석이 있는 738봉은 높이도 있고 전망도 좋아 장군봉 정상으로 인정하는 모양

봉우리 느낌이 전혀 들지 않아 지나칠뻔 했다.

 

 

 

 

불쌍하게 망가진 삼각점

 

 

 

 

 

 

해골바위 방향으로 하산한다

 

 

 

 

 

 

바람이 세게 분다. 으시시 하네

 

 

 

 

 

 

하산길도 가끔 바위구간이 있다

 

 

 

 

 

 

안내판을 건성으로 보았더니 이부근에 거북바위가 있는 줄 몰랐다. 이바위가 거북바위쯤 되는지 

 

 

 

 

 

 

장군봉과 연석산을 볼 수 있다

 

 

 

 

 

 

내려서면

 

 

 

 

 

 

해골바위 꼭대기

 

 

 

 

 

 

암벽훈련하는 광경을 한참 구경하고

 

 

 

 

 

 

해골바위로 내려온다

 

 

 

 

 

 

해골바위. 이거 볼라꼬 왕복 근500km 여섯시간 ...

저 구멍에 한번 들어가볼라꼬 밑에 서보니 잘 안되네

이나이에 억지로 저구멍에 들어가서 쥐잡을 일도 없지 싶어서 포기한다

 

 

 

내려오는 길의 헬기장은 훈련중이어서 패스하고 암자터라고 하는 이곳에서 남은 김밥과 간식으로 점심을 한다

 

 

 

 

 

 

통나무 다리. 

 

 

 

 

 

 

많이 받쳐 놓아야 소문이 나지

 

 

 

 

 

 

편한길도 가면서

 

 

 

 

 

 

계곡도 들여다 보고

 

 

 

 

 

 

아지매 얼굴도 보고

 

 

 

 

 

 

너른길 만나

 

 

 

 

 

 

갈림길로 나와서 구수리 마을을 지난다.

마을의 맑은 개울에 물고기들이 왔다리 갔다리 하는거 한참 구경하고.

 

그런데 까만 올챙이 쪼맨한게 물고기 보다 빨리 헤엄치던데 그래도 되나...

 

 

2021-05-26 082643__장군봉.gpx
0.14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