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 천마산 - 탑골샘

댓글 0

2021년

2021. 5. 30.

2021년 5월 29일(토) 맑음 ○769일째 △831봉우리(산)  ▲1,267 
 
울주 천마산(613.3m, 831)

 


06:00 집출발
       집근처 편의점 두 군데 삼각김밥 동이 났다. 김밥천국 가니 망하고 없어졌다. 세븐일레븐에서 김밥 구입. 바쁠 것도 없지만 20분 정도 시간 까먹었다. 
07:05 언양 백마식당
        언양에서 아침식사 되는 식당 검색하니 이쪽으로 안내해준다. 시래기 된장국이 나오는 정식이다. 할매 손맛이 느껴지는 아침밥을 든든하게 챙기고
07:43 승용사 주차장 도착
        보통 미호상동회관에서 출발하지만 승용사에 너른 주차장이 생겨 올라온다.

07:54 승용사 출발
07:59 삼거리
08:06 임도끝 독가 산길 들머리
08:10 묘지
08:16 호미지맥 능선(×277.6m)
08:53 ×511.43m
09:05 ×531.25m 전망
09:20 ×557m 조망바위
09:32 천마산(×613.3m)
       정상석(613m)이 있으나 조망은 없다.
10:17 ×482.1m 
        호미지맥 표지판 
10:35 가매달 삼거리
10:41 삼백육십오일사 삼거리
10:46 탑곡공소옛터
10:54 탑골샘 입구
11:16 쉼터
11:46 탑골샘
12:01 ×655.2m 
12:36 ×399.9m
        삼각점(언양 412)
12:42 탑곡공소 갈림길 
12:47 ×368.2m 
13:00 가매달 삼거리
13:07 계곡
13:15 계곡우회길
13:30 데크계단끝 
        점심요기 20분
14:18 복안저수지 다리
14:32 수상태양광발전소
14:42 임도차단기 삼거리
14:44 승용사 도착 

※총산행거리 약14.48km
※총산행시간 약6시간 50분

· 2017년 근교산&그너머 <1054> 울산 울주군 천마산 코스 답사이다. 정상에서 하산길의 수북한 낙엽길이 꺼림칙하게 걸려서 계속 미루어왔는데 최근 선답산행기에 낙엽의 공포는 언급이 없고 승용사 주차장이 새로 생겨 씰데없는 땡볕도로를 걷지 않아도 된다 싶어 최근 장거리 원정길 보다 훨씬 가까운 곳이라 여겨져서 여유롭게 답사를 한다.
· 초반 호미지맥 접속하여 고도 230여 미터를 쳐올리는 급경사 구간이 아주 힘이 들었으나 이후 산길은 뚜렷하여 헷갈리지 않았고 탑골샘에서 삼강봉 능선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어서 목표한 코스를 무사히 답사를 한다. 아주 뜨거운 날씨였지만 숲그늘과 시원한 바람으로 더위를 느끼지 못했고 오히려 후반 가매골 계곡길의 햇볕이 더 뜨거웠지만 이역시 흐르는 물소리와 함께 계곡의 바위와 징검돌을 이리저리 건너 댕기는 발맛의 재미로 무사히 산행을 마무리 한다.  
 



승용사 주차장

 

 

 

 

 

태화강 100리길 이정표

 

 

 

 

 

승용사 우측 임도로 올라간다

 

 

 

 

 

임도를 따르면

 

 

 

 

 

복안저수지 임도 입구. 나중에 하산할 곳

 

 

 

 

 

삼거리에 우측의 임도를 따른다

 

 

 

 

 

우측의 작은 저수지에 물이 별로 없구나

 

 

 

 

 

두 갈래길 아무데나 가도 된다. 풀이 많이 없는 왼쪽으로 간다

 

 

 

 

 

 

임도끝 독가 

산길이 안보이네. 우측 풀숲으로 가면

 

 

 

 

 

개울 건너에 리본이 보인다. 

 

 

 

 

 

들어서니 뚜렷한 산길이 이어진다

 

 

 

 

 

 무덤 지나고

 

 

 

 

 

보이는 안부를 향하여 올라가면

 

 

 

 

 

 

호미지맥 능선의 봉우리에 올라선다

 

 

 

 

 

초반 급경사 오르막이 죽을 맛이다. 날은 와이리 덥노..

 

 

 

 

 

 할 수 없이 이곳에서 쉬어간다. 소호고개에서 출발하여 싸리재(?)까지 호미지맥 땜방하신다는 나이지긋하신 홀로산님이 설렁설렁 지나가시고..  

 

 

 

 

 

작은 너덜을 지나 올라서면

 

 

 

 

 

작은 돌이 세워져 있는 능선봉우리(X511.4m)

 

 

 

 

 

이후 걷기 편한 능선길이다

 

 

 

 

 

X631m봉의  조망

단석산, 복안산

 

 

 

 

단석산

 

 

 

 

 

우측으로는 겨우 요정도

남산, 토함산 방향이겠지..

 

 

 

 

작은 돌탑 지나고

 

 

 

 

 

다시 바위조망처

단석산, 복안산

 

 

 

 

경주 남산 고위봉??

 

 

 

 

 

낙동정맥 능선

 

 

 

 

 

조망바위 우회로에 표지판이 붙어 있다. 

 

 

 

 

 

조망바위 지나 오르막 경사길 올라서면 천마산이다. 조망이 없어 아쉽다

 

 

 

 

하산길은

 

 

 

 

 

끈으로 막아놓았는데

 

 

 

 

 

이 무덤 때문인가??

 

 

 

 

 

바람에 날리는 머리카락풀

 

 

 

 

 

푹푹 빠지는 공포의 낙엽구간은 보이지 않더라. 바람에 날려갔는지

 

 

 

 

 

지맥종주 격려판이 있는  X482.1m봉 지나 

 

 

 

 

파란그물망 울타리 옆으로 내려선다

 

 

 

 

 

가매달. 영남알프스 하늘억새길

 

 

 

 

 

태화강 100리길.  호미지맥이 겹치기로 지나간다

 

 

 

 

 

절집, 수련원 안내판 방향으로 

 

 

 

 

 

임도따라 올라간다. 지금부터 땡볕길이....

 

 

 

 

 

탑골샘 갔다가 내려올 호미지맥길을 지나고

 

 

 

 

 

 

삼거리에서 우측으로

 

 

 

 

 

화살표 방향으로

 

 

 

 

 

길따라 가면

 

 

 

 

 

탑곡공소 옛터

 

 

 

 

 

우측으로

 

 

 

 

 

절이 민박집으로 바뀌고

 

 

 

 

 

탑골샘 입구 안내판 대강 보고

 

 

 

 

 

아치를 들어선다

 

 

 

 

 

다리 건너고

 

 

 

 

 

 

너른길 만나 올라간다

 

 

 

 

 

 

 

 

 

 

 

 

 

 

 

쉼터에서 앞서 올라온 부부와 잠시 이바구하고 

간식하면서 한참 쉬었다가

 

 

 

 

역광의 청춘 단풍을 담아보고

 

 

 

 

 

데크길 끝에

 

 

 

 

 

탑골샘이다.

이거 볼라꼬 땡볕 임도길 땀쫌 흘렸다.

왔던길로 백하기는 쫌 그렇고

안가본 김유신터 보고 백운산 찍고 삼강봉 능선으로 하산하면 딱인데.. 이거슨 지금 체력으로는 헛꿈이고

애초에 생각했던 삼강봉 능선으로 하산하기로 하고

 

 

 

 

탑골샘 계곡 우측을 살펴보니 리본 하나가 보인다. 작은 계곡을 건너 잘 살펴보니 

 

 

 

 

 

리본도 보이고 비교적 뚜렷한 길이 쭈욱 이어진다

 

 

 

 

잠시 올라오니 사면길을 만난다. 우측으로 간다

 

 

 

 

 

그러나 저 앞에서 길은 사라지고

 

 

 

 

 

 

왼쪽 안부를 향하여 올라간다. 어렵지 않다

 

 

 

 

 

올라선 곳에 노란 표지가 있다

 

 

 

 

 

뚜렷한 지맥길에 들어서고

 

 

 

 

 

오늘 산길 최고봉 655.2m봉

 

 

 

 

 

14년전의 기억에 없는 바우를 지나

 

 

 

 

 

기억의 반대방향으로 하산한다

 

 

 

 

 

비단 같은 머리카락풀이 너무나 싱싱하더라

 

 

 

 

 

헬기장인지 무덤터인지 너른 공터에서 잠시 갈증을 해소하고

 

 

 

 

 

무덤 지나고

 

 

 

 

 

우갈림길. 옛 보림사 방향으로 연결될 듯

 

 

 

 

 

삼각점봉(X399.9m)확인하고

 

 

 

 

 

무덤뒤 삼각점봉

 

 

 

 

 

아래 안부 살롬수련원 갈림길

 

 

 

 

 

X368.2m봉 지나

 

 

 

 

 

임도에 내려선다

 

 

 

 

 

가매달 삼거리로 돌아와

 

 

 

 

 

우측 너른 길로 내려간다. 왼쪽은 천마산 호미지맥 하산했던 길

 

 

 

 

 

 

 

 

계곡으로 내려서서 돌아보고

 

 

 

 

 

아무리 살펴보아도 통과할 방법을 못찾아 계곡우회길로 돌아간다.

 

 

 

 

 

 

다시 계곡으로 

 

 

 

 

 

이곳에서 남은 식량 모두 해치우고 한참 쉬었다가

 

 

 

 

 

 

계곡으로 오다 보니 다리밑을 통과한다. 

 

 

 

 

 

다리 아래에서 올라서니 주말농장 하시는 듯

 

 

 

 

 

저수지 상부 다리옆 이정표

 

 

 

 

 

저수지 임도따라 찰래찰래

 

 

 

 

 

수상태양광??

 

 

 

 

 

굴양식장인줄 알았다. 전기양식장이구나

 

 

 

 

 

저수지 둑에서 돌아보고

 

 

 

 

 

저수지 임도 입구를 나와

 

 

 

 

 

승용사 주차장으로 돌아온다

 

 

 

 

2021-05-29 075412__ 천마산.gpx
0.2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