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 진악산

댓글 0

지난 산행기/2021년

2021. 12. 22.


2021년 12월 21일(화) 흐린 후 맑음 ○797일째 △868봉우리(산)  ▲1,312 
 
금산 진악산(732.3m, 868)

(6.8km. 3시간 57분)

 

 


· 머나먼 금산의 짧은 코스 진악산을 답사한다. 개삼터공원 원점회귀 시계방향이 권장코스이나 급경사 바위길 하산보다 험한 바위길 오름이 더 나을 것 같아 시계반대 방향으로 진행한다. 
· 안개 예보가 있어 포기할까 했는데 안개는 구경 못하고 대신 조망도 건지지 못함.

 

 

권장 코스 반대로 진행하기 위해 저수지 방향으로 길 찾아 간다

 

 

 

 

멀리 진악산 정상이 보이고 정면의 봉우리는 노적봉인 거 같고 저수지는 저 꼴자기에 있겠네

 

 

 

 

개삼터 공원- 인삼을 처음 재배한 곳이라 하고

 

 

 

 

등산로 입구 가는 길 찾아 내려섰다

 

 

 

 

임도따라 직진한다

 

 

 

 

개삼저수지

 

 

 

 

저수지에서 본 진악산 능선

 

 

 

 

물굴봉

 

 

 

 

물굴봉 가는 길

 

 

 

 

우측 비포장 임도로 올라간다

 

 

 

 

큰길따라 오르면

 

 

 

 

이곳이 덧매기재인가

 

 

 

 

진행방향

 

 

 

 

조심하라 카네

 

 

 

 

한참 올라야 된다

 

 

 

 

계단이 끝이 아니다

 

 

 

 

또 한참을 낙엽길 따라 올라간다

 

 

 

 

이런길은 좋고

 

 

 

 

돌삐 시작인가

 

 

 

 

558.6m봉에 올라서고

 

 

 

 

가야할 진악산

 

 

 

 

암릉이 시작된다

 

 

 

 

바위를 지나면

 

 

 

 

전망바위가 나오는데 오늘 날씨가 안도와준다

 

 

 

 

암릉이 나타난다

 

 

 

 

 

별 어려움은 없다

 

 

 

 

왼쪽 물굴봉이 보이고

 

 

 

 

개삼저수지

 

 

 

 

628.2m봉에서 본 진악산

 

 

 

 

진악산 

 

 

 

 

관음굴이 보인다

 

 

 

 

로프 바위 지대

 

 

 

 

작은 굴을 지나

 

 

 

 

로프 낙엽길 올라서면

 

 

 

 

마지막 데크 계단이다

 

 

 

 

진악산(7632.3m) 정상석

 

 

 

 

정상의 헬기장

 

 

 

 

빈 산불초소와 전망데크

 

 

 

 

아무것도 볼 수 없고

 

 

 

 

올라온 능선만 겨우 가늠되고

 

 

 

 

물굴봉과 왼쪽 노적봉

 

 

 

 

 

조망 안내판 방향

 

 

 

 

진악산 삼각점 지나 

 

 

 

 

관음굴 보러 간다

 

 

 

 

선공암 갈림길

 

 

 

 

응달에 눈이 안녹고 

 

 

 

 

 

오른쪽 바위봉이 관음봉인가???

 

 

 

 

관음굴

 

 

 

 

굴 내부

 

 

 

 

안에서 바깥을 보고

 

 

 

 

관음굴 오는 길

 

 

 

 

관음봉 오르는 밧줄이라는데 계속 진행할 수 있는지 다시 내려와야 되는지 몰라 패스

 

 

 

 

대신 등산로에서 관음굴 위 바위봉에 올라선다

 

 

 

 

밧줄 타고 올라오면 이곳으로 올라 올 듯

 

 

 

 

진악산 정상

 

 

 

 

관음굴 위 바위봉

 

 

 

 

정상으로 돌아와 물굴봉으로 향한다. 성터흔적 같다

 

 

 

 

돌아보고

 

 

 

 

쉬어가기 좋은 곳이나 조망도 별로이고 바람이 불어 통과한다

 

 

 

 

금산 시내가 흐릿하다

 

 

 

 

암릉이 비스듬하고

 

 

 

 

아래 출발지 개삼저수지

 

 

 

 

올라온 능선

 

 

 

 

계속 암릉이 이어진다

 

 

 

 

삼형제바위??? 왼쪽으로 리본이 많이 보여서 우회해야 하나 싶었는데

 

 

 

 

암릉이 정등로이다

 

 

 

 

멋진 암릉길이다

 

 

 

 

돌아본 암릉

 

 

 

 

진행방향

 

 

 

 

암릉길 내려서면

 

 

 

 

수석 같은 바위를 지난다

 

 

 

 

위치표지판이 너무 자주 나와서 찡가 준다

 

 

 

 

 

이제서야 하늘이 제색깔을 보여 주는 듯

 

 

 

 

우측으로 우회한다

 

 

 

 

아주 오래도록 이곳에 있도록 해야 될낀데

 

 

 

 

이런 소나무숲길이 너무 좋다

 

 

 

 

물굴봉

 

 

 

 

진악산과 올라온 능선

 

 

 

아직 금산시내 조망은 요정도

 

 

 

 

지나온 능선을 돌아본다

 

 

 

 

돌무더기가 있네

 

 

 

 

돌무더기에서 본 진악산

 

 

 

 

물굴봉 오름길

 

 

 

 

물굴봉(735.1m)

진악산 보다 높네

 

 

 

데크 계단을 내려가면

 

 

 

 

개삼저수지 갈림길

 

 

 

 

물굴봉

 

 

 

 

 

급경사 계단길

바위띠?? 담장??

 

 

 

 

사면길 지나고

 

 

 

 

644.7m봉의 무덤 내려서면

 

 

 

 

도구통 바위

 

 

 

 

 

보석사 갈림길에서 개삼터공원으로 내려선다

 

 

 

 

아주 너른 낙엽길이 이어진다

 

 

 

 

폼내고 서있다

 

 

 

 

노적봉 아래 수직 절벽이 어렴풋하지만 어마어마하게 보인다.

 

 

 

 

 

잠시 간식으로 요기하고

 

 

 

 

능선길 내려서서

 

 

 

 

잠시 꼴짜기 따라 가고

 

 

 

 

노적봉 

 

 

 

 

숲길 지나

 

 

 

 

능선길을 이어간다. 393.5m봉

 

 

 

 

쉼터봉우리

 

 

 

 

개삼터공원이 바로 밑에 보인다

 

 

 

 

마지막 봉우리 하산 급경사계단길이다. 

 

 

 

 

진악산 

 

 

 

 

날머리

 

 

 

 

내려온 곳

 

 

 

 

 

공원길 따라 

 

 

 

 

우측으로 나가서

 

 

 

주차장으로 돌아와 마무리한다

 

 

 

 

2021-12-21 090531__금산 진악산.gpx
0.12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