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팔공산

댓글 1

2022년

2022. 4. 26.

2022년 4월 25일(월) 맑았다가 흐렸다가 ○823일째 △915봉(산)  ▲1,364봉(산) 
  
장수 팔공산(1151m, 915)

(13.56km. 6시간 41분)

 

 

 



· 답사길은 뚜렷하고 잘 정비되어 진행에 어려움이 없다. 햇볕을 막아줄 숲이 별로 없어 땡볕에 땀 좀 흘려야 된다. 팔공산 헬기장에서의 조망은 거침이 없으나 오늘도 선명한 시야는 보여 주지 않는다. 데미샘 왕복은 힘들다. 데미샘 갈림길에서 천상데미 왕복하고 데미샘에서 오계치로 바로 가는 게 나을 것 같다.   
 



 

자고개

주차하기 불편하다

길을 건너

 

 

 

팔공산 들머리

 

 

 

 

야자매트길 너르다

 

 

 

 

이곳도 벌목하네.  멀리 덕유산 서봉과 남덕유로 보이고

 

 

 

 

마당바위 지난다

 

 

 

 

합미성

 

 

 

 

로프따라 왔더니 성을 질러가는 길을 놓쳤다. 

 

 

 

 

좀 더 일찍 왔어야 했네. 너무 덥다. 콩코드 처럼 생긴 바위 옆에서 음료수로 갈증을 해소하고

 

 

 

 

앞 봉우리를 보니 높아만 보이는데

 

 

 

 

다행히(?) 답사길은 고맙게도 봉우리를 우회한다. 

 

 

 

 

우회길도 힘드네

 

 

 

 

우회길도 결국 능선을 향하여 오르막이다

 

 

 

 

절터로 여겨지고

 

 

 

 

주 능선에 올라선다

 

 

 

 

벤치에서 잠시 숨을 돌린다

 

 

 

 

가야할 팔공산이 저 앞에

 

 

 

 

산죽길 지나 한참을 지그재그로 오르면

 

 

 

 

송신탑이 보이고

 

 

 

 

전망 좋은 곳에 팔자 좋은 벤치가 앉아 있는

 

 

 

팔공산(1151m) 정상이다. 

정상석은 최근에 설치되었다.

 

 

 

전선이 걸거치지만 한바쿠 돌린다. 장안산 능선??

 

 

 

 

 

 

 

 

자고개에서 올라온 능선. 자고개 뒤로 신무산(897.6m)

앞 봉우리(1010.9m)는 우회하였고

멀리 지리산 방향??

 

 

 

남원 방향?  고리봉 능선 쯤 되나

 

 

 

 

선각산, 덕태산, 삿갓봉 

 

 

 

 

덕유산 방향

 

 

 

서구이재 하산 방향

 

 

 

 

정상 가는 표지

 

 

 

 

통신소 건물옆으로 간다

 

 

 

 

헬기장이다. 사방 조망이 걸림없이 터진다

 

 

 

 

삼각점도 있네. 유효기간 지났나..

 

 

 

 

서구이재, 천상데미 방향

 

 

 

 

멀리 남덕유
장수읍

 

 

 

장안산 방향

 

 

 

 

지리산 방향. 반야봉, 종석대

 

 

 

 

고리봉, 문덕봉 방향

 

 

 

 

팔공산

 

 

 

 

 

서구이재 하산길

 

 

 

 

강원도 얼레지 보다 확실히 보라색이다

 

 

 

 

바우길  올라 가보니

 

 

 

 

별 볼일 없네

 

 

 

 

 

아담한 바우 협곡(?) 길

 

 

 

 

호남 정맥에 산죽이 빠지면 안되지

 

 

 

 

철계단 오르면

 

 

 

 

멋진 조망처이다

 

 

 

 

선각산, 덕태산, 삿갓봉, 오계치, 천상데미, 서구이재

 

 

 

 

얼굴처럼

 

 

 

 

다시 진행방향 조망

 

 

 

 

초지오름길에서 지나온 능선 돌아보고

 

 

 

 

서구이재 갈림길 지나 선각산, 삿갓봉과 가야할 능선

 

 

 

 

서구이재

 

 

 

 

서구이재 생태통로

 

 

 

 

다시 서구이재 갈림길에서 숨좀 돌리면서 목을 축이고 

 

 

 

 

길은 순하고 빤질한데 발걸음은 와이리 무겁노

 

 

 

 

 

덥기도 덥고 배도 고픈데 밥을 오데서 묵지

 

 

 

 

천상데미정자가 딱인데 못가겠다

 

 

 

 

손톱만한 그늘도 있고 간질간질 바람도 가끔 부는 이곳에서 점심 자리 한다.

 

 

 

 

밥묵고 힘내서 가면서 돌아본다

 

 

 

 

배도 부르고 다리도 무겁고

 

 

 

 

 

데미샘 삼거리

화사하네. 벤치도 있고

 

 

 

저 표지판 넘어가기가 힘드네.

내리막 데미샘으로 가자

 

 

 

선각산을 마주 보며 능선따라 내려간다

샘이라캐서 안부에서 내려갈 줄 알았는데 급경사 능선길이다

 

 

 

올라올 길 걱정된다. 

마지막 데크계단 내려서면

 

 

 

데미샘이 보인다

 

 

 

 

섬진강 발원지 데미샘

 

 

 

 

섬진강의 시작점

 

 

 

 

이곳에서 오계치로 바로 가면 수월한데 천상데미봉를 가기 위해서 데크계단과 급경사를 올라야 된다

 

 

 

 

땀 뻘뻘 무거운 다리 끌고 삼거리로 돌아왔다

 

 

 

 

산길 내내 얼레지가 그야말로 지천이다. 내 평생 얼레지 구경 최고로 많이 한다

 

 

 

 

천상데미

 

 

 

 

천상데미정

 

 

 

 

팔공산과 지나온 능선

 

 

 

 

선각산, 삿갓봉, 덕태산

 

 

 

 

삿갓봉, 덕태산, 홍두깨재, 시루봉

13년 전에 걸었다

 

 

 

장수시내와 장안산 능선

 

 

 

 

덕유서봉과 남덕유

 

 

 

 

요염한 연보라

 

 

 

 

와룡휴양림 갈림길봉(깃대봉)

이쪽으로 가볼까 하고 입구를 보니 험하고 급경사이다

편한 길 오계치로 간다

 

 

 

 

오계치와 삿갓봉

 

 

 

 

전망정자가 높이 보인다

선각산 답사시에 점심요기한 곳이다

오계치로 내려오는 경사가 상당하다

 

 

데미샘자연휴양림 방향은 길이 좋아보이고

 

 

 

 

와룡자연휴양림 방향은 자연스럽네

 

 

 

 

이런길이 더 운치있다

 

 

 

 

휴양림인데 나무들이 쪼매 빈약하다

 

 

 

 

와룡자연휴양림

저앞의 에어건은 고장 났고

 

 

 

평상은 억수로 많다

 

 

 

 

방문객도 보이네

 

 

 

 

한산한 자연휴양림을 벗어나 내려가면

 

 

 

 

중상마을 회관에 도착한다.

버스정류소가 있는데 언제 오겠노

 

 

천천택시를 콜하여 자고개로 간다

 

 

 

 

2022-04-25 084603__장수 팔공산.gpx
0.24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