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산 만물상 능선

댓글 0

지난 산행기/2010년

2010. 7. 22.

백운동 주차장- 만물상 능선-서성재-백운동 주차장

 

2010년 7월 22일(목)   08:33-13:54  (5시간 22분)

 

06:25 장유출발-중부내륙고속-88고속도로-해인사IC

08:23 성주시 수륜면 백운동주차장

 

 

근 한달만에 더운 날 산행이고 촬영으로 2시간 30분이면 되는 코스를 무려 4시간정도 걸려서 서성재에 도착하여 백운계곡으로 하산한다.

 만물상 능선은 오르는 것 보다  내려오면서 보는 게 훨씬 낫다.  

 

 

 

 

<평일이어서 텅텅 빈 주차장>

 

 

 

 

 

 

 

 

 

 

 

 

 

 

 

<백운동탐방지원센터>

 

 

 

 

 

 

 

 

 

<동성봉 능선-저 능선을 언제  타보나>좌측 칠불봉 능선 2봉과 1봉이 보인다.

 

 

 

 

<만물상 능선 들머리> 

 

 

<주능선에 이르기전 가파른 오름길이 계속된다.> 

 

 

 

<주능선에 도착하여 바라본 심원사>

 

 

 

 

 

 

 

<촛대바위?>-저아래는 용기골

 

 

 

 

 

 

 

<전망바위에서 본 그리움 릿지 능선>

 

 

 

 

 

 

 

 

 

 

<동성봉 능선>- 백운대

 

 

 

 

 

 

 

 

 

 

<출발한 백운동 주차장을 돌아보고 >

 

  

 

 

<동성봉>

 

 

 

 

 

 

 

 

 

 

 

 

 

 

 

 

 

 

 

 

 

 

 

 

 

 

 

 

 

 

 

 

<좁은 석문을 지난다>

 

 

 

 <사자바위봉>- 아래 심원골

 

 

 

 

 

 

 

 

 

 

 

 

 

 

 

 

 

 

 

 

 

 

 

 

 

 

 

 

 

 

 

 

 

 

 

 

 

 

 

 

 

<굴러 떨어지기 직전>

 

 

 

 

 

 

 

 <좌로 부터 칠불4, 3, 2, 1봉>

 

 

 

 

 

 

 

 

 

<이런 시설이 없다면 도저히 갈 수 없는 길인데 개방되기 전에 이 길을 다닌 사람들은 무슨 재주를 가졌는지>

 

 

 

 

 

 

<지나온 봉우리>

 

 

 

 

<가야할 능선>

 

 

 

 

 

 

 

 

 

 

 

 

 

 

 

 

<산성터에서 지나온 능선을 돌아본다>

 

 

 

<칠불봉 암릉>

 

 

<칠불봉>우측으로 6봉, 5봉

 

 

 

 

 

 

 

<지나온 길>

 

 

 

 

 

 

 

 

 

 

 

 

 

 

 

<투구바위?>

 

 

 

 

 

 

<멀리 두무산>

 

 

 

 

 

 

<바위 틈새로 겨우 빠져 나온다. 가운데 바위위로 걸어 나와야 되는데..>

 

 

 

<안전시설이 없으면 도저히 통과하지 못하는 곳이다>

 

 

 

 

 

<편평바위에서 본 칠불봉>

 

 

 

 <백운대와 덕곡저수지>

 

 

<서성재- 칠불봉 - 제단바위>

 

 

 

 

 

 

 

 

 

 

 

 

 

 

 

 

 

 

<제단 바위>

 

 

 

 

 

 

 

 

 

<제단바위을 내려서면서>

 

 

 

 

 

 

<거북바위>

 

 

 

 

 

 

 

 

<가야산 상왕봉과 칠불봉 능선>

 

 

 

 

 

 

 

 

 

 

 

 

 

 

 

 

 

 

<주름진 바위>

 

 

 

 

 

 

 

 

 

 

 

 

 

 

 

 

 

 

 

 

 

 

 

 

 

 

 

 

 

 

 

 

 

 

 

 

 

<작전 회의중인 장수들> 

 

 

 

<만물상>

 

 

 

 

 

 

 

 

 

 

 

 

 

<만물상>

 

 

 

 

 

 

 

 

 

 

 

 

 

 

 

< ? >

 

 

 

<못난이 동생>

 

 

 

 

 

 

 

 

 

 

 

<그리움 릿지 능선을 땡기고>

 

 

 

 

 

 

<그래도 꿋꿋이>

 

 

 

 

 

 

 <칠불봉 암릉>

 

 

<바위문을 지나면>

 

 

 

 

 

 

 

 

 

 

 

 

 

 

 

 

 

 

 

 

 

 

 

 

 

 

<정견모주??>

 

 

 

 

 

 

 

 

 

 

<친구처럼>

 

 

<이곳 전망바위에서 만물상 능선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다>

 

 

 

<만물상 능선의 하이라이트 구간>

 

 

 

 

 

 

 

 

 

 

 

 

 

 

 

 

 

 

 

 

 

 

 

 

 

 

 

<쓰러지지 않고 서성재와 칠불봉을 바라보며 서있는 고사목>

 

 

 

 

 

<만물상 능선이 개방된 후에 새로 세워진 안내도-서성재>

 

 

 

 

 

 

 

 

 

 

 

 

<백운교 도착 산행 끝>